콘텐츠 바로가기
로그인
컨텐츠


정치 토론방

운영원칙

] 중국 조선족 각계각층의 정상회담 관점(동영상)

정치soehymjul (soehymjul)
76.*.114.223
  • 추천 0
  • 비추천 0
  • 조회 148
  • 댓글 0
  • 2018.04.17 12:54

민족통신에서 퍼왔습니다

-------------------------------------

민족통신 노길남 특파원은 중국에 체류하는 동안 각계각층의 조선족 동포들이 참여하는 한 산악회 회원들 24명과 함께 심양에서 남쪽에 위치한 반계시의 위방산에 오르고 내리면서 그리고 이들과 중국의 한 촌가에서 식사를 나누면서 오전8시부터 오후4시30분까지 하루 8시간 30분을 이들과 함께 교제했다. 그 과정에서 조중정상회담을 비롯하여 <남북정상회담>, <조미정상회담>에 관한 이들의 관점들을 알아보았다. [민족통신 편집실]


https://youtu.be/AW7FPxE1y4g



https://youtu.be/FTfJxO7TwY8



[기획-6] 중국 조선족 각계각층의 정상회담 관점


중국심양-본계등산-축소판.jpg
[사진]4월15일 재중조선족 각계동포들이 반계 위방산 산행때 민족통신 특파원과 기념촬영

중국심양-본계등산-축소판01.jpg

중국심양-본계등산-축소판002.jpg

중국심양-본계등산-축소판003.jpg



[기획-6]

중국 조선족 각계각층의 정상회담 관점

<남북정상회담>과 <조미정상회담>에 대한 반응을 들어본다


중국심양-본계등산-축소판004.jpg

중국심양-본계등산-축소판002.jpg

중국심양-본계등산-축소판001.jpg

중국심양-본계등산-축소판06.jpg

중국심양-본계등산-축소판07.jpg

중국심양-본계등산-축소판08.jpg


[중국 본계 위방산=노길남 특파원] 오늘 415일 일요일은 오전8시 시차도 조종하고 기분도 전환할 겸하여 심양시내에서 남쪽으로 120여리 떨어진 반계(붼씨)에 소재한 위빙산(병풍산)을 등반했다.

중형버스에는 24명의 조선족의 각계각층의 동포들이 함께했다. 조선족계 법원의 판사들도 있었고, 조선족 기업인들, 공무원들, 직장인들 등이었다. 남녀별로도 반반정도였고, 연령도   30대, 40대, 50대로 골고루 구성되어 있어 그야말로 각계 각층의 분포를 보였다.

2시간 가량 고속도로로 달려가다가 본계시내를 빠져 나가 산허리로 들어서는 입구 근처에서 하차하여 산등성이로 올랐다. 한시간 정도 야산을 올랐을때 그 산정에는 아직도 눈이 녹지 않고 앏게 깔려 있었다. 오르고 내래는데는 약 3시간 정도 걸렸다. 오를때는 40도정도로 경사가 지어 초반에는 숨이차고 힘들었다. 더욱이 미국과 이곳에서의 낮과 밤이 조절되지 않은데 이유도 있었고, 지난 밤 잠을 설치고 인터네트를 열람하느라고 평균수면 시간을 갖지 못한데도 이유가 있었던 것 같다. 하지만 젊은이들에게 크게 뒤지지는 않았다. 나보다 두세명 정도가 뒤쳐져 있어 산대장이라고 하는 산악회 책임자에게 조금은 덜 미안한감를 가졌다. 

이 산악회는 역사가 10년정도 되었는데 회원들이 골고루 분포되어 좋고, 그리고 대부분 지적수준이 높은 인테리들이 많이 참여하는 것이 특징이라고 회원들은 자랑했다. 심양에는 한족들 산악회들도 많지만 조선족 산악회들도 지역별로 수십개는 된다고 설명해 준다. 

 이날 산행에 오르고 내리는 동안 맑은 공기, 다정다감한 대화, 그리고 산행을 마치고 마을로 내려와 한 촌가에서 점심을 먹었는데 총무로 맡은 분이 마련해 가져온 반찬들이 다양했고, 그리고 민가에서 직접 만든 음식도 포함하여 맛있게 들었다. 그리고 백알과 막걸리도 지참하여 와서 함께 약주처럼 마시기도 했다. 


각계각층의 <정상회담>에 관한 관점들


조선족 모두가 이곳 중국에서 태어난 사람들이다. 2세, 3세,4세도 있었지만 이들의 조상들 가운데 할머니쪽은 남녘출생이고 할아버지 쪽은 북녘출신으로 이들은 남과 북을 하나의 조국으로 생각하는 경향이 많았다. 


중국심양-본계등산-축소판02.jpg


우선 조중정상회담에 대한 호감이 높았다. 그동안 조중관계가 아주 좋지 않아서 조선족 동포들이 불편했다는 것이다. 장사하는 동포들이 특히 불만스러웠다는 것이다. 단동의 경우에는 한층 더 타격이 심했다고 한다. 이 도시는 주로 북중관계 무역을 통해 상호 의존하는 도시로 되었고, 이것이 다른 도시에 미치는 영향도 지대하다는 것이다.

이들은 비교적 시진핑 주석을 좋아하는 것 같다. 그는 <마음좋은 아저씨같은 인상을 준다>고 표현하면서 지난 1982년 채택된 중국 헌법은 국가주석의 임기를 10년으로 제한하고 3연임을 금지하고 있는데 그것을 폐지하였기 때문에 장기집권(2,958 대 2표 지지로 개헌)할 수 있게되었다고 밝히면서 그의 위상이 아주 상승해 있다고 설명한다. 시진핑 주석은 2013년 주석으로 선거되었다. 그런 시진핑이 조선의 지도자,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환대하여 아주 귀한손님으로 초청한 것은 일그러진 중조관계를 새로 정립하려는데 그 목적이 있는 것 같다고 분석한다. 

그러나 이들과 대화를 나누는 동안 중국 당국이 54개 되는 소수민족 정책에서 다른 나라들에 비하여 많은 지원을 하는 점도 있지만 공무원들의 경우 소수민족계 인물들이 승진하는 문제를 비롯하여 소수민족이기 때문에 은근히 차별받는 정책도 귀띔해 주었다. 

이들중 어떤 분들은 조중혈맹이라고 하지만 국제관계는 철저하게 자기 이익관계에 연연해 왔다고 하면서 전통적인 조중혈맹관계는 그동안 대국주의에 의해 상처받아왔다고 지적하는 한편 이번 조중정상회담은 사실상 양국 모두 필요하였고 또 그렇게 되어야 양국이 서로 유익하다고 진단하면서 요즘의 중미무역전쟁에서 보여주는 대국들간의 갈등문제가 발생하여 대국 자신들도 자신을 돌아보는 기회가 되었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이날 등산 참가들 중에는 한국과 조선을 왕래하면서 무역을 하는 기업인들도 있었다. 이들은 조선과 한국을 잘 알고 있었다. 그러나 그 어느쪽도 비판하지는 않았다. 한국과 조선이 다 잘되어야 한다는 이야기는 이들 대부분의 생각들이다. 서로 갈등하고 마찰을 일으키는 것은 아주 불편하다는 것이다. 이명박과 박근혜 정부가 집권하였을때에는 한국 대사관이나 영사관에서 남측 동포들에게 조선식당을 가지 말라고 하는 지령도 있었는데 이런 자세는 아주 나쁘다고 지적하는 사람도 있었다. 다시 말하면 이들은 조선도, 한국도 잘되고, 그리고 중국도 잘되어야 한다는 의견들이다.  

이들은 남북 어느쪽도 다른 나라들을 돌아다니며 비방중상하고 깎아 내리는 자세는 아주 좋지 않다고 우회적으로 비판하기도 한다. 다시 말하면 한때, 혹은 지금도 남측 정치인들이 대국들을 찿아다니며 북측의 비핵화를 노래부르며 압박을 가하라고 하여 왔던 이명박정부와 박근혜정부의 반북정책을 간접적으로 비판하는 자세를 보였다. 

 이들은 또 박근혜가 24년형을 선고받은것에 대하여 한국은 너무나 부정부패가 만연해 왔다고 상기시키며 이제 이명박도 중형을 받지 않겠느냐고 반문하면서 안타까와 하는 마음들도 엿보였다. 

조선족 동포들은 <남북정상회담>이 4월27일 열리고, 이어서 조미정상회담이 거론되고 있는 것을 잘알고 있다. 이들은 두 정상회담들도 잘되어 남북이 화해하고 협력하여 해외동포들에게 불편함을 주지 않기를 간절히 바라는 마음들이다.

이들은 또 한국이 자주권이 없이 미국의 간섭과 지배의 늪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질질 끌려다니는 종속관계 역사들도 상당부분 알고 있었다. 그러면서도 조선족들이 초기에는 한국에서 일자리를 얻어 돈을 번 사람들도 없지 않았으나  한국인들이 조선족을 무시한 역사적 사실들도 알게 되었기 때문에 한국을 바라보는 시각이 많이 달라졌다는 것이다. 

지금에 와서는 금전 몇푼이 전부가 아니라는 깨닳음을 갖게 되었다고 자성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그 돈 몇푼 때문에 중국의 조선족사회가 파괴되어 왔다는 분석이다. 가정이 깨지고 가치관이 엉망이 되었다고 시사하는 모습을 보면서 조선족 인테리들은 한국의 역대 정부들이 자행하여 온 대중정책과 대조선족 정책에 대해 이제는 파악하게 되었다는 자세들이다. 이들은 또한 미국의 싸드를 한국에 배치하여 동북아 긴장을 조성하는 것에 대하여 한국정부가 구태어 그것을 배치하려고 한것에 대해서도 납득하지 못하는 마음들이다.  

조선족 동포들의 가슴 속에는 남과 북이 화해하고 협력하여 통일조국을 이뤄야만 해외에서 태어나 성장해 온 해외동포들이 자기민족에 대한 자존심과 존엄성을 갖고 그 어느 곳에 살든지 떳떳하고 당당하게 살 수 있는 토대가 되지 않겠느냐고 반문하면서 이것은 재중동포들뿐만 아니라 재미동포, 재일동포, 재유럽동포, 재러시아 동포, 재카나다 동포, 재오스트랄리아-뉴지랜드 동포 및 해외동포들 모두에게 해당되는 것이라고 강조한다. 

    


중국심양-본계등산-축소판05.jpg


중국심양-본계등산-축소판03.jpg

중국심양-본계등산-축소판04.jpg


중국심양-본계등산-축소판005.jpg



[기획-5]중국 조선족 기업인이 바라는 정상회담

http://minjok.com/bbs/board.php?bo_table=tongil&wr_id=9399

 [기획-4]재중조선인총연합회 특별대담(동영상)

http://minjok.com/bbs/board.php?bo_table=tongil&wr_id=9393

     * [기획-3]<남북정상회담>,<북미정상회담> 바란다

http://minjok.com/bbs/board.php?bo_table=tongil&wr_id=9382

 

 * [기획-2]<남북정상회담>,<북미정상회담> 바란다

http://minjok.com/bbs/board.php?bo_table=tongil&wr_id=9379

 

[기획-1] 남북정상회담북미정상회담에 바란다

http://minjok.com/bbs/board.php?bo_table=tongil&wr_id=9375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추천
    0
  • 비추천
    0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비추천 등록일
454477 박근혜 최순실과 김여정 이설주를 비교해 보면 true민족애 94 0/0 04.18
454476 중대 범죄자 별장난교 김학의와 똥개들을 보고서도 한국인들이 북한 욕할 자격 있나? file true민족애 135 1/0 04.18
454475 노동신문- 시리아 정부에게 전폭적인 지지와 연대를 보낸다 [4] soehymjul 95 2/0 04.18
454474 B-1B 폭격기 출동 비용 받겠다는 미국을 규탄한다 [2] soehymjul 98 3/0 04.18
454473 * 누가 먼저 총대를 메고 나서주기만을... 자개마을 85 0/0 04.17
454472 드루킹보다 더 사악한자들 많다. [1] 설죽매화 99 2/0 04.17
454471 가짜 김일성이 그래도 북괴 중에 최고의 수령인데 6.25 때 중공군 총사령관한테 왜?뽈때기를 맞았을까? [1] 양산도 80 0/2 04.17
454470 가짜 김일성이 그래도 북괴 중에 최고의 수령인데 6.25 때 중공군 총사령관한테 왜?뽈때기를 맞았을까? 양산도 131 0/1 04.17
454469 좃국아!!네가 저지른 똥은 네가 책임을지고 물러나라!!!그래야 문죄인이 조금은 편할 것이다! [1] 양산도 66 1/1 04.17
454468 젓국 사이소~~~~좃국 사이소~~~좃국드시고 만수무강하이소~~~문죄인표 좃국을 청와대와 경실련에서 팝니다~~~ [1] 양산도 94 0/1 04.17
454467 [기쁜 소식일 수도!] 쥐박이의 마지막 글 [1] 백두산 77 1/0 04.17
454466 [재미없는 부스러기 얘기] 아부지! 아부지!! [2] 백두산 102 1/0 04.17
454465 공포증의 원인과 해결책 스토르게 90 0/0 04.17
454464 이새끼들이 세상이 이렇게 시끄러워도 내 편이라고 주둥아리 꽉 닫고 사는 놈들이냐!!! [2] 양산도 83 0/1 04.17
454463 * 시진핑의 아버지가 어린 아들에게 준 세가지 교훈. (펌) [1] 자개마을 179 0/0 04.17
454462 새 소식 북녘 - [동영상 북소식] <뜻깊은 태양절을 맞으며 다채로운 행사들 진행> 외 3건 soehymjul 76 2/0 04.17
454461 북- 중국최고예술단 친선방문으로 조중친선의 공고함 과시 soehymjul 67 1/0 04.17
454460 * 현대(지금)는 목회와 선교에 은퇴 연령의 제약을 받지않는 시대다. [1] 자개마을 91 0/0 04.17
454459 정은이가 이번 4.15 지 할배 제삿날에 무슨 일로 군부를 쏙 빼고 금수산에 갔을까? 양산도 63 0/0 04.17
» ] 중국 조선족 각계각층의 정상회담 관점(동영상) soehymjul 148 0/0 04.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