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로그인
컨텐츠


사회 토론방

운영원칙

적어도 무혈촛불혁명으로

사대 매국노 독재정권을 퇴출(退出)시킨 이후 2018년부터는 완벽하지는 못하지만,

그래도 민주주의를 꽃피울 수 있는 토양(土壤)은 마련된 것 같다.


앞으로 남한국민들께서 주인(主人)의식(意識)

가지고 살아간다면 지구촌 전 세계 어느 나라 못지않은 민주주의 국가가 될 것으로 확신(確信)한다.


한 국민들의 대다수는

비록 북한이기는 하지만 북한의 세습독재정권을 수용하기도 마땅찮은 것이

남한 국민들의 대체적 정서(情緖)분위기(雰圍氣).


70여 년간 사대 매국노 독재정권의 지긋지긋한 억압과 지배 속에서 고통스럽게 살아오면서

민주주의를 지켜냈는데,

새삼 북한의 3세습(世襲)독재정권(獨裁政權)인정(認定)한다는 것은 자가당착(自家撞着)이다.


여론 조사를 해보면 드러나겠지만

북한의 3대 세습 독제정권을

북한을 위해서라도 또 남한의 입장에서라도 수용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생각한다.


독재자가 전권을 휘두르는데

거기에 무엇을 기대하고 희망(希望)을 걸 수 있겠나.


북미정상회담에 즈음하여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대단한 결단을 한 것은 높이 살만하다.


공로(功勞)한민족(韓民族) 자존심(自尊心) 측면에서도 엄청난 일을 해냈다.


전에도 몇 번 언급한 바 있지만

종전의 북미 간 회담과 다른 것이 있다면 두 정상 간에 만난 것 이외는 별 다른 것이 없다고

수차에 걸쳐 얘기해 왔다.


2018. 06. 12일 북미정상 회담 이후 진척상황을 보면 제대로 성과 낸 것이 별로 없다.


30여 년간 질질 끌어온 것인데, 당장 무슨 일이라도 벌어질 것처럼 호들갑을 떨면서 요란(擾亂)법석(法席)을 떤 것이 엊그제 같은데 무엇이 크게 달라졌나? 한번 뒤 돌아 보기 바란다.


그래서 북한도 미국도 주변 강국 그 누구도 기대고 의지하려하지 말고

한이 동족으로서 협력(協力)하지 않는다면

5천만 동포와 정부에서는 미련을 버리고 남한은 우리의 갈 길을 스스로 개척(開拓)해나가면 된다.


남한은 그런 조건이 거의 모두 갖춰져 있다.

지구촌 전 세계에 정치 경제 사회 문화 등 남한처럼 두루 조건(條件)을 갖춘 나라도 흔치 않다.


자부심(自負心)을 가지고 독자 노선을 개발해 나가면 된다.


경제 문제도 이번 인도 방문 같이

외교(外交) 다변화(多變化)()해 우리 스스로 개척해나면 될 것이며

일환(一環)으로 봐도 될 것이다.


20180710일 화요일 

  • 추천
    0
  • 비추천
    0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비추천 등록일
207687 태풍 쁘라삐룬이 남긴 교훈 방효문 197 0/0 07.13
207686 21세기 지구촌의 어떤 민족이든 국가에서 독재를 선호할 나라가 과연 얼마나 될까? 아리랑 190 0/0 07.13
207685 뒤에 숨어서 은근히 사람 욕보이는 좀스런 작자에게 아리랑 198 0/0 07.13
207684 70여 년간 남북 정치체제에 뿌리박은 독재 DNA에 대한 대처 방안 아리랑 197 0/0 07.13
207683 조작된 진실은 밝혀 졌습니다 방효문 221 0/0 07.12
207682 대한민국의 우리의 현실을 보면서 방효문 220 0/0 07.12
207681 독재는 한민족의 근본적 문제 해결이 아니라 계속 문제를 안고 가는 것이다. 아리랑 219 0/0 07.12
207680 주체사상 독재 마약에 중독되어 역설적으로 자주성과 주체성을 상실한 북한인민, 극소수 남한에서 북한 독재에 동조하는 사람들의 자중자애를 호소한다. 아리랑 201 0/0 07.12
207679 Mr Moon ,Brake 도 Accelerator도 밟아야 한다 민흘림 251 1/0 07.11
207678 주는게 받는것보다 낫다 sarhalim54 239 0/1 07.10
207677 남북한 인권 비교 아리랑 239 0/0 07.10
» 무혈촛불혁명으로 민주주의 토양을 갖춘 남한과 3대 세습독재정권 북한 중 어느 쪽을 선택하는 것이 진정한 남북통일과 행복한 미래를 담보할 수 있을까요. 아리랑 237 0/0 07.10
207675 문재인 정권이 적폐청산보다 적폐로 회귀하는 것 같은 인상이 여러 곳에서 감지된다. 아리랑 237 0/1 07.10
207674 시기심과 질투심 아리랑 237 0/1 07.10
207673 피의 숙청으로 권력 잡아 독재자가 된 그 김일성을 민족의 태양이라고 한 것이 사실입니까? 아리랑 229 0/0 07.10
207672 조작된 진실은 밝혀 졌습니다 방효문 248 0/0 07.08
207671 대한민국의 우리의 현실을 보면서 방효문 258 0/0 07.08
207670 한토마 알바 관리 논객께서 상당한 수준의 비법이 있던데 좀 배우고 싶습니다. 아리랑 260 0/0 07.08
207669 토론 제안에 묵묵부답이네요. 꼬랑지가 힘이 빠져 밑으로 축 처진 것인가? 아리랑 277 0/0 07.08
207668 남한 사회에서 사용하는 영어와 한자의 문제점을 짚어보자. 아리랑 236 0/0 07.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