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로그인
컨텐츠


문화 토론방

운영원칙

양심 (conscience)이란 ?

문화스토르게 (yoj1935)
124.*.60.35
  • 추천 0
  • 비추천 0
  • 조회 112
  • 댓글 0
  • 2018.07.06 20:57

양심 (conscience)이란 ?

 

요즈음 일부 방송과 신문 그리고

인터넷에서 헌법재판관 들의

양심적 병역거부에 대한 판결로 인하여

양심에 대한 논란이 있는 것 같습니다

 

패널로 참석한 변호사와 일부 국회의원도

양심이란 표현에 대하여 잘못 이해하거나

오해하고 있는 것 아닌가 생각하게 됩니다

 

사람들마다 생각하는 양심에 대한 판단과

이해가 무엇인가?에 대하여 한번 다룬적이

있지만 양심이란 무엇인가? 하는 내용으로

다시 한번 언급하고자 합니다

양심이란 ? 그리스어 (시네이데시스 )에서

유례된 말이며 ,(공동지식 ,)즉 자신과

함께 있는 지식이란 뜻을 전달합니다


양심이란 자신을 바라보고 자신에 대해
판단하거나 재판하고, 증언하는 능력입니다 .

양심은 옳고 그름에 대한 인간의 내적인 인식
혹은 내적 감각으로서 자신을 변명하기도
고발하기도 자신을 판단하고 재판하기도 합니다 .

갹 사람의 양심은 연구와 경험과 훈련을

통하여 마음과 정신에 영향을 미치며

결정하고 행동하는데 영향을 받습니다

사람은 인격체로서 태어날 때 누구나

양심을 가지고 태어나지만 각 사람의

양심은 환경과 교육받는 지식과 훈련에
의하여 민감하게 반응하기도 합니다


똑같은 행동을 하면서도 양심의 고통을
느끼면서 괴로워 하는 사람과 괴로움을
느끼지 않으면서 정당화 하기도 합니다

왜 모두가 양심을 가지고 있는데
이러한 다른 반응이 나타납니까 ?

그것은 양심을 어떻게 계몽하고
훈련하였는가에 달려있습니다 .


양심이 있는 사람 양심이 없는 사람으로
분류하는 것은 옳은 판단이 아닙니다 .

병역을 거부한 여호와의 증인들은
양심적이고 군대에 나간 사람들이나
이미 갔다온 사람들은 비양심적이고
하는 논리는 옳은 논리가 아닙니다 .

성경의 정확한 지식이 정신과 마음에
이르게되어 양심이 계몽되고 훈련되어
다르게 반응하는 것일 뿐입니다.

성경을 연구하면 창조주가 계시다는
확신을 갖게되고 성경을 하느님의 말씀으로

받아들이고 신뢰하며 말씀에따라 행동합니다

성경의 정확한 지식이 인격체인 사람들이

이해하고 알게되면 하느님은 창조주이시고

사람들과 멀리 떨어져 계신분이 아니고
가까이 계신분으로서 사람들 개개인에게
관심을 갖고 계신 분임을 깨닫게 됩니다 .

또한 성경을 연구하게 되면 창조주 앞에
생명의 존엄성을 이해하게되고 깨닫게 되며

자신의 생명뿐 아니라 타인의
생명도 소중하고 존중되어야 하며 ,
보호되어야 한다는 것을 깨닫게 됩니다

창조주께서는 편파적인 분이 아니시고
모든 인류는 창세기 11 1 절의 말씀처럼
원래 한 혈통이었다는 것을 이해하게 됩니다

또한 성경을 연구하면 어떠한 살인이든지

살인은 나쁜것이고 그대상이 누구이든지

살인하는 것은 하느님앞에 죄를짓는 것입니다


사람을 죽이고 살리는 권한을 가진분은
사람을 창조하신 창조주 한분 뿐이라는

사실을 알게 됩니다
(출애굽기20 : 13,마태복음 5 : 21,야고보 2 : 11)

성경을 연구하면 사랑을 배우게 되며 ,
국가와 민족과 인종과 빈부와 지역을
초월한 사랑을 배워 깨닫게 됩니다 .

자기 민족만 자기가 태어난 나라사람만
사랑하는 분열적이고 편파적인 사랑을
해서는 안된다는 것도 깨닫게 됩니다 .
(마태복음 5 : 43-48)

성경을 연구하게되면 원수를 사랑하고
원수 갚는일은 하느님께 맡기라는
교훈도 배우게 됩니다 .
(로마서 12 : 17-21)

성경을 연구하면 전쟁이 없는 세상을
하느님께서 그분의 하늘 왕국을 통하여
이땅에 가져오신다는 것도 배우게 되며 ,

하느님의 백성들은 칼을 쳐서 보습을 만들고
창을 쳐서 가지치는 낫을 만들것이라는

이사야 2 4 절의 예언의 말씀을 배우게 되며 ,

 

사람을 죽이는 전쟁연습도 해서는 안됨을

배우게되고 이해하게되고 깨닫게 됩니다 .

개개인의 양심은 이러한 성서의 지식을
연구하고 알게되고 훈련됨으로 각자의 양심이

민감해져서 개개인 스스로 하느님앞에

그리고 이웃사람들 앞에 성경으로 훈련된

양심에 따른 행동을 하게되는 것입니다

누구나 성경의 지식을 마음으로 받아들이고
양심을 훈련시킨다면 여호와의 증인과 같은
행위가 나타나게 되지만 때로는 그렇지 않은

경우도 있게 되며 사람에 따라 다릅니다
 
전세계 240 개 나라와 지역에 있는
여호와의 증인들은 대부분 성서로 훈련된

양심에 따라 스스로 행동하고 결정합니다
 
그러므로 여호와의 증인들은 양심적이고
여호와의 증인이 아닌 사람들은 비양심적
이라는 논리의 사고는 올바른 사고가 아닙니다 .

여호와의 증인들은 자신들만 양심적이 라고
생각하여 군인들을 적대하거나 군대갔다온
사람들은 비양심적이라고 비난하지 않습니다 .

양비론으로 양심적 병역 거부에 대한
감정적인 논쟁을 갖는 것은 올바로 이해하지

못한 편견과 혹은 자기 주장일 수 있습니다

여호와의 증인들은 군인들 개개인을 사랑하고

여호와의 증인들을 반대하는 분들도 사랑합니다 .

반대한다고 감정을 갖거나 미워하지 않습니다
고통을 주고 반대한다고하여 보복하지 않습니다

다만 성서로 훈련받은 양심과 그렇지 않은
양심의 차이 때문에 일어나는 갈등으로서
서로 다른 반응에서 나타나는 행위일 뿐이라고
생각하며 이해하며 존중하고 있습니다
 
그러므로 성경으로 훈련된 양심과
본능적으로 태어날 때 가지고 태어나는
양심과는 생각하는데 차이가 생길 수 있습니다

 

양심에 대한 올바른 이해와 분별력을

가짐으로 오해가 없기를 바라며

 

양심에 대한 올바른 이해와 판단으로

양심적 병역거부를 바라보기 바랍니다

  • 추천
    0
  • 비추천
    0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비추천 등록일
70944 한토마 알바 관리 논객께서 상당한 수준의 비법이 있던데 좀 배우고 싶습니다. 아리랑 171 0/0 07.08
70943 토론 제안에 묵묵부답이네요. 꼬랑지가 힘이 빠져 밑으로 축 처진 것인가? 아리랑 169 0/0 07.08
70942 남한 사회에서 사용하는 영어와 한자의 문제점을 짚어보자. 아리랑 129 0/0 07.08
70941 남한 동포 5천만의 무혈촛불혁명과 피의 숙청 북한 3대 세습독재정권을 보면서 남한국민(동포)들께서는 어느 쪽 선택이 바른 선택이 되겠습니까? 아리랑 129 0/0 07.08
70940 무혈촛불 혁명에 가려 김정은의 북미정상회담이 빛을 못 볼까봐 전전긍긍 노심초사하면서, 치사하고 유치한 수법으로 댓글로 생쇼를 벌이면서 남한 땅 5천만 동포에게 반기를 드는 패거리들은 소속이 남쪽인가 북쪽인가? 답 좀 들어봅시다. 아리랑 178 0/0 07.07
70939 알바 제목에 중독된 분에게 토론 제의를 해줄 글을 올렸는데 소식이 감감이네요. 아리랑 147 0/0 07.07
70938 객관성이 담보된 보편타당한 합리적 사고를 바탕으로 술수를 전혀 부리지 않는 순수한 글을 쓰려고 노력합니다. 아리랑 215 0/0 07.07
» 양심 (conscience)이란 ? 스토르게 112 0/0 07.06
70936 알바에 중독되어 글 제목에 알바 타령을 계속 늘어놓는 헷갈리는 이 분은? 아리랑 108 0/0 07.06
70935 남한 5천만 국민을 위한 통일인가? 북한 3대 세습독재정권을 위한 통일인가? 아리랑 145 0/0 07.06
70934 남북통일과 주체사상은 하나의 패키지 한 묶음으로 가야지 따로 분리해서 별개로 처리할 사안이 아니다. 아리랑 120 0/0 07.05
70933 저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잘 하는 것을 한 번도 시비건 적이 없습니다. 아리랑 129 0/0 07.05
70932 저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잘 하는 것을 한 번도 시비건 적이 없습니다. 아리랑 150 0/0 07.05
70931 세월 호 대참사와 교통사고 비유, 남북통일과 혼사비유는 사고 판단을 흐르게 하려는 전형적 교란 수법이다. 아리랑 97 0/0 07.05
70930 목적 달성을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아도 좋다는 북한 세습독재정권 선전선동에 열을 올리는 자들은 북한 독재정권 선전책인가? 전위대인가? 아리랑 128 0/0 07.05
70929 이해타산의 문제가 대두하면 기준 원칙 철칙들이 다 무너진다. 아리랑 118 0/0 07.04
70928 한토마를 떠날 마음의 준비를 서서히 해야 할 것 같다. 아리랑 143 0/0 07.04
70927 제가 쓴 글에 댓글을 사양하니 제발 올리지 마세요. 아리랑 150 0/0 07.04
70926 5천만 남한 국민(시민)들께서 북한의 세습독재정권과 통일을 어떻게 받아들일까? 아리랑 138 0/0 07.04
70925 남북한 통일의 주체는 정권이 아니라 국민(인민)이다. 아리랑 123 0/0 07.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