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로그인
컨텐츠


사회 토론방

운영원칙

이 글과 엮인 토론글

엮인 토론 더보기 (1)

북한의 3대 세습독재정권의 주체사상(主體思想)중독(中毒)되어

정신이 마비(痲痺)된 북한인민들이,

역설적(逆說的)이게도 자주(自主)주체(主體) 정신을 송두리째 놓아버렸다.


여기에 극히 일부 남한의 북한 독재 추종자(追從者)들이

연일 북한의 독재에 정신(精神) 줄을 놓아 버리고 선전(宣傳)선동(煽動)에 밤을 지새운다.

한마디로 가관이다.


미국의 하수인 노릇한 사대매국노 정권 당시 같으면 몰라도,

지금의 남한은 5천만 국민이 주도한 무혈(無血)촛불혁명(革命)으로 민주주의 토양이 자리 잡아.

앞으로 적폐(積弊)청산(淸算)만 해나가면 남한 사회는 문제 될 것이 거의 없다.


세상이 이렇게 바뀌었음에도 북한이 주체사상(主體思想)을 내세워,

어쨌거나 민족의 자주와 주체성을 지켜온 그것만 가지고

이렇게 북한의 3대 세습(世襲)독재정권(獨裁政權)을 고무(鼓舞) 찬양(讚揚)하는 것은 정상적 사고를

가진 사람으로서 취할 바 행동이 아니다.


건전한 상식으로 살아가는

대개의 사람들에게 사리(事理)판단(判斷)장애(障碍)가 되는 행동을 자제해주기 바란다.

시국에 대한 사태 파악을 제대로 인식 못하고 있는 것 같다.


목적 달성을 위해 어떤 수단과 방법,

그것이 독재(獨裁)라도 아무 상관이 없다는 이런 사고가 결국 남북한 한민족(韓民族) 전체에 어떤 독소적(毒素的) 요인(要因)이 될 것인지 심각하게 생각해야 할 때다.


아시다 시피 독재자는 권력을 스스로 절대 놓지 않는 다는 것이 인류 역사 속에서 증명하고 있다.


독재자(獨裁者)란 내부요인에 의해 사태가 불리할 때 망명(亡命)으로 줄행랑을 놓든지,

처형(處刑) 되는 경우 또 하나 외부세력의 배후조정(背後調整)에 의해 암살(暗殺)당하는 경우 이외는,

절대 놓지 않는 것이 냉엄(冷嚴) 권력(權力)속성(屬性)이다.


앞서 아래와 같이

북한 인권(人權)문제(問題)에 대해 토론(討論)을 제의 한 바 있었는데 다시 한 번 제의(提議)합니다.

1. 사생활이 존재하지 않는다.

2. 자신이 감시당하고 통제 받고 있다.

3. 성분제도에 따른 철저한 계급 사회다.

4. 거주 이전 상호 왕래가 불가능하다.

5. 정치범 수용소 및 연좌제가 적용되는 인권침해가 일상적이다.

6. 인권이라는 개념 자체를 모른다.


물론 남한 사회의 공권력(公權力)에 의한 인권(人權) 탄압(彈壓) 사인간의 갑질 문화(文化)에 의한

구조적(構造的) 인권유린(人權蹂躪)의 심각성은

앞에서 열거한 북한 사회보다 더 문제가 될 수도 있습니다.


이런 문제점을

토론(討論)을 통해 풀어 나가는 것이 근원적(根源的)으로 해결 할 수 있는 진정한 방법이라 생각합니다.


20180712일 목()

  • 추천
    0
  • 비추천
    0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비추천 등록일
» 주체사상 독재 마약에 중독되어 역설적으로 자주성과 주체성을 상실한 북한인민, 극소수 남한에서 북한 독재에 동조하는 사람들의 자중자애를 호소한다. 아리랑 381 0/0 07.12
207668 Mr Moon ,Brake 도 Accelerator도 밟아야 한다 민흘림 430 1/0 07.11
207667 주는게 받는것보다 낫다 sarhalim54 350 0/1 07.10
207666 남북한 인권 비교 아리랑 363 0/0 07.10
207665 무혈촛불혁명으로 민주주의 토양을 갖춘 남한과 3대 세습독재정권 북한 중 어느 쪽을 선택하는 것이 진정한 남북통일과 행복한 미래를 담보할 수 있을까요. 아리랑 361 0/0 07.10
207664 문재인 정권이 적폐청산보다 적폐로 회귀하는 것 같은 인상이 여러 곳에서 감지된다. 아리랑 354 0/1 07.10
207663 시기심과 질투심 아리랑 352 0/1 07.10
207662 피의 숙청으로 권력 잡아 독재자가 된 그 김일성을 민족의 태양이라고 한 것이 사실입니까? 아리랑 365 0/0 07.10
207661 조작된 진실은 밝혀 졌습니다 방효문 407 0/0 07.08
207660 대한민국의 우리의 현실을 보면서 방효문 379 0/0 07.08
207659 한토마 알바 관리 논객께서 상당한 수준의 비법이 있던데 좀 배우고 싶습니다. 아리랑 372 0/0 07.08
207658 토론 제안에 묵묵부답이네요. 꼬랑지가 힘이 빠져 밑으로 축 처진 것인가? 아리랑 394 0/0 07.08
207657 남한 사회에서 사용하는 영어와 한자의 문제점을 짚어보자. 아리랑 325 0/0 07.08
207656 남한 동포 5천만의 무혈촛불혁명과 피의 숙청 북한 3대 세습독재정권을 보면서 남한국민(동포)들께서는 어느 쪽 선택이 바른 선택이 되겠습니까? 아리랑 330 0/0 07.08
207655 무혈촛불 혁명에 가려 김정은의 북미정상회담이 빛을 못 볼까봐 전전긍긍 노심초사하면서, 치사하고 유치한 수법으로 댓글로 생쇼를 벌이면서 남한 땅 5천만 동포에게 반기를 드는 패거리들은 소속이 남쪽인가 북쪽인가? 답 좀 들어봅시다. 아리랑 349 0/0 07.07
207654 알바 제목에 중독된 분에게 토론 제의를 해줄 글을 올렸는데 소식이 감감이네요. 아리랑 343 0/0 07.07
207653 객관성이 담보된 보편타당한 합리적 사고를 바탕으로 술수를 전혀 부리지 않는 순수한 글을 쓰려고 노력합니다. 아리랑 457 0/0 07.07
207652 양심 (conscience)이란 ? 스토르게 453 0/0 07.06
207651 알바에 중독되어 글 제목에 알바 타령을 계속 늘어놓는 헷갈리는 이 분은? 아리랑 322 0/0 07.06
207650 수도방위사령부에서 이등병을 사살했습니다 h5724 432 0/0 07.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