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로그인
컨텐츠


사회 토론방

운영원칙

자유한국당이 어떤 당인가?

공화당 민정당 민자당 중략 새누리당 자유한국당으로 옷만 바꿔 입은

친일 친미 사대 매국노 집합소 아니던가?


이 패거리들은 민족 분열(分裂)을 획책하고

세대 간 계층 간 지역 간 갈등(葛藤)을 조장하고

정치 경제 사회 문화 등 사회 전반에 걸쳐 불안(不安)혼란(混亂)을 부추기면서

그 틈을 이용하여 이들의 배때지를 빵빵하게 채우는가 하면,

대다수 서민들은 비정규직으로

월급(月給)이 기초생활 수준도 안 되는 열악한 삶을 살고 있다


이명박 박근혜에 빌붙어서 호가호위(狐假虎威)하면서

국민을 개, 돼지 부려먹듯 이용하고 국민의 고혈을 빤 매국노 집합소 자유한국 당 국회의원들 상당수는 민족(民族) 국가(國家) 국민(國民)이라는 개념은

이놈들 대가리 속에서는 본래 없는 놈들이며,

대가리 속에 꽉 찬 것이 있다면

그들 패거리들 이권 챙기기와 기득권 보호가 최우선 목표인 이 쓰레기 인간들과

대화를 통한

협치(協治)를 기대하는 것은 가뭄에 새싹 돋아나는 것을 기대하는 것과 같다.


아마 올해 6월 지방 선거가 끝나면 겨우 명맥만 유지하다가 멀지 않은 장래에

사라질 패거리 집단이다.  


앞으로 우리나라의 정계 구도는 중도에 더불어 민주당 보수에 유승민 진보에 정의당으로 3당 구조가 될 가능성이 크다.

이것은 201703월 즈음에

박근혜 탄핵 얘기가 오고갈 때 이미 몇 번 글을 올린바가 있었다.


협치(協治)가 안 되면 무혈 촛불혁명을 성사시킨 국민의 염원인 적폐청산은

 험난한 과정이 예상 되는 바 국민(시민)들께서는

그냥 지켜보기만 하지 말고 집회 등으로 무혈 촛불혁명 때 국민들께서 요구한 적폐청산을 과감하게 추진해 나가도록 압력을 넣어야 한다.


이 독종 매국노 집단에게는

상식 정도의 수준으로 생각해서 국정을 풀어나가서는 아무것도 풀 수 없으므로,

국민의 결집된 강력한 압박 수단을 강구해야 하는바 그것은 박근혜를 탄핵시킨 촛불혁명과 같은 초강력 수단인 국민 직접 참여 방법 밖에 없다.


국회가 적폐 청산을 외면한 채 정쟁으로 시간만 낭비한다면 모든 시민 사회 단체가 촛불혁명과 같은 집단행동을 언제든 할 수 있다는 의지를 강력하게 보여줘야 한다.


국민(시민) 참여를 이끌어내려면 현 정부가 국민의 신뢰를 얻어야 하므로 국민을 위해 최선을 다하는 그런 모습을 보여 줄때만이 가능한 일이다.


무지막지한 매국노 집단에게는 당분간은 국민의 막강한 여론 민심으로 압박하는 길 이외는 다른 방법이 없다.

 

20180113일 토()  

  • 추천
    0
  • 비추천
    0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비추천 등록일
207171 진보와 보수 한국 신문, 남북합의 평가 갈라져[평창올림픽 이후 남북이 군사대결보다는 경제정책 한중철도(중국정부의 일대일로 정책)에 관심을 가져보는 것이 필요합니다(머리소리함의 의견)] h91113g 1003 0/0 01.19
207170 이명박 전 대통령 입장 발표.."적폐청산 검찰 수사는 정치공작" (기자회견 전문)[머리소리함은 이명박정부를 "주은래와 등영초" 책처럼 역대정부 중 가장 깨끗하고 검증된 개혁개방정책과 인덕이 있는 정부(지도자)로 평가하고 있습니다] h91113g 291 0/0 01.19
207169 최저임금보다 낮은 임금은 어떤 경우인까요? 크리스마스(성탄일)이나 석가탄생일, 어린이 날, 현충일, 대체 공휴일 등 휴일을 무급휴일로 할때입니다 h91113g 962 0/0 01.19
207168 화해와 용서하자는 최초의 장로교목사 길선주/반일감정을 없애다. 날마다 좋은날 315 2/3 01.19
207167 인생은 운명인가? 스토르게 240 0/0 01.19
207166 신기하네요 file 석문산 윤 도사 249 0/0 01.17
207165 안정감 있는 문재인 대통령이 럭비공 김정은 조선노동당 위원장을 어떻게 다뤄야할까? 아리랑 295 0/0 01.17
207164 여호아(야훼)께서 인간 통제를 제대로 못하면서 자유의지를 왜 부여했나? 아리랑 232 0/0 01.17
207163 꼭 단일팀이어야 하나? 민흘림 415 0/3 01.16
207162 나의 일기장의 실체가 드러났습니다 ( 2 ) 방효문 258 0/0 01.16
207161 나의 일기장의 실체가 드러났습니다 ( 2 ) 방효문 278 0/0 01.16
207160 미국서 온 처제와의 대화에서 느낀 안쓰러움 [7] 민흘림 515 1/6 01.15
207159 조물주님이 미리 처방해뒀든 감기에방법, 꼭! 알면 건간 지켜져. 地球主 308 0/0 01.15
207158 방송에서 매국노 정당이 국민을 위한다고 말할 때 그 국민은 어떤 국민을 말하는가? 아리랑 303 0/0 01.14
» 가소로운 매국노 집단 자유한국당과 협치를 기대하는 것은 소도 웃을 일이다. 아리랑 858 0/0 01.13
207156 기준 원칙 예의 윤리 도덕 체면을 아예 몰수하고 살아가는 상당수 개신기독교인 아리랑 341 0/0 01.13
207155 <쪽바리 두목>아베 개종자는 그 주둥이를 다물라, 쪽바리타도 343 0/0 01.13
207154 미북한의 군축 협상 과 한국의 기술 수준 민흘림 467 1/0 01.12
207153 연말연시 "가족납치" 보이스피싱 급증..5가지만 기억하자![각종 요금이나 벌금, 대출, 모금 등은 귀(Guide Ear) 보다는 눈(Bird's Eye)으로 확인하세요. 보이스피싱(voice phishing)은 대부분 귀(Guide Ear)입니다] h91113g 850 0/0 01.12
207152 최저 시급 7530원....신입사원도 연차 최대 11일[토요일은 노사간의 합의에 따라 휴일나 무급휴일로 정할 수 있다 ] h91113g 630 0/0 01.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