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로그인
컨텐츠


사회 토론방

운영원칙

성경에 사탄은 10명 야훼하나님은  32백90만명의 사람을 죽였다.그래서 하나님이 바로 악마이다
 
사탄은 10명 죽였고 하나님은 32백92만 770명명 죽였습니다.(맨아래)
 
야훼는 중동의 파괴신?야훼는 중동의 파괴신입니다.

그리고 성경에서 알수 있듯이 야훼는 다른신들을 질투하고 있습니다.

 

너희는 내 앞에서 다른 신을 모시지 못한다. (공동번역 출애굽기 20:3).

너희는 다른 신을 예배해서는 안된다. 나의 이름은 질투하는 야훼, 곧 질투하는 신이다. (출애굽기 34:14).

 

왜 야훼는 다른신을 질투하는 것일까요?

당시 인근 지역의 신들을 살펴보면

 

벨제뷔트 - 에그론의 블레셋인(팔레스타인)들이 숭배한 신

진짜 이름은 바알제불(높은곳의왕)이며 야훼의 추종자들이 멋대로 바알제붑(파리대왕)이라고 고쳐부릅니다.

그 힘은 강대하여 죽은사람을 살릴 정도 였다고 합니다.

바알 - 곡물.과실.가축 등의 결실 및 성장을 주관하는 신으로 숭배
바알은 풍요의 원천과 원리이며, 땅의 풍요를 가져다 주는 비와
폭풍우를 주관하는 신이다.

다곤 - 블레셋의 민족신 '풍요의 신'

바알베리트 - '언약의 바알'이란 뜻으로, 세겜 사람들이 숭배

제가 보기에는 야훼는 다른 신들의 능력을 시기하여 질투했던 것이라 생각 합니다.

즉 사람을 살리는 능력, 풍요를 가져오는 능력, 언약을 주관하는 능력 모두 야훼에게는 없는 능력이죠.

또한 이런 능력들은 인간들에게 존경받을만한 능력이기도 하구요.

 

야훼의 능력은 파괴, 살육 즉 사람을 죽이는 능력이며 이 능력은 다른 신들이 따라갈수가 없습니다.

 

파괴신 야훼(죽인사람수 32,920,770 명)

[자세한 내용은 아래링크 참조]

http://dwindlinginunbelief.blogspot.com/2007/01/how-many-has-god-killed-complete-list.html

 

야훼의 대적자 사탄(죽인사람수 10명)

[욥기에서 10명죽이고 그외에 죽인사람 없음]

         
  • 추천
    0
  • 비추천
    0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비추천 등록일
207264 매국노당의 태극기 오남용 아리랑 276 0/0 02.16
207263 거짓으로 도배된 성서 날마다 좋은날 285 0/0 02.14
207262 성희롱이란 무엇인가? 스토르게 236 0/0 02.14
207261 어느 구케으원의 고백3 -단상과 단하- 민흘림 356 1/0 02.13
207260 어느 구케의원의 고백-- 시작의 처음- [1] 민흘림 560 0/0 02.13
207259 어느 구케으원의 고백 1 민흘림 397 0/0 02.12
» 성경에 사탄은 10명 야훼하나님은 32백90만명의 사람을 죽였다.그래서 하나님이 바로 악마이다 날마다 좋은날 302 0/0 02.12
207257 미국은 대한민국과 생사고락을 함께할 진정한 동맹인가? 아리랑 294 0/0 02.10
207256 광란의 전쟁광 양키 부통령 펜스 쪽발이 아베의 외교적 폭거 아리랑 320 0/0 02.10
207255 수도방위사령부에서 이등병을 사살했습니다 h5724 328 0/0 02.10
207254 Miss Korea 서울 [3] 민흘림 316 1/0 02.09
207253 사탄과 악마도 부러워할 오만 비리 부정 불법 악행의 종합 판 개신교 장로 사기꾼 이명박 아리랑 395 0/0 02.09
207252 나의 일기장의 실체가 드러났습니다 ( 2 ) 방효문 318 0/0 02.08
207251 나의 일기장의 실체가 드러났습니다 ( 2 ) 방효문 309 0/0 02.08
207250 2018 년 무술년 새해 인사를 드립니다 방효문 309 0/0 02.08
207249 2018 년 무술년 새해 인사를 드립니다 방효문 297 0/0 02.08
207248 불교 개요(2) 아리랑 309 0/0 02.08
207247 불교 개요(1) 아리랑 257 0/0 02.08
207246 문 정권과 참모들 --헬리콥터 대신 인문학 공부 하라 민흘림 206 0/1 02.08
207245 평화 축제 올림픽 개최국에 온 제국주의 양키 놈들이 치사하고 야비하고 비열한 개수작을 벌리고 있다. 아리랑 217 0/0 02.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