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로그인
컨텐츠


정치 토론방

운영원칙

삶의 끝자락에서 한토마에 영원한 작별을 고하옵고...

정치붉은 노을㉿ (ehrwoxkeh)
211.*.105.193
  • 추천 8
  • 비추천 6
  • 조회 831
  • 댓글 14
  • 2017.12.27 02:39

이 글과 엮인 토론글

엮인 토론 더보기 (2)

근래 자주 들어오지 못한 곳이라 딱히 작별을 고하고 말것이 없지만, 시작을 함께 했던 곳이라 작별의 인사 정도는 남기는 것이 예의라 여겨져서 짧은 인사말을 남긴다.

특별한 사연이 있다거나, 뭔가에 삐쳐서 이별의 편지를 남길만큼 철없이 감성만 드높은 나이도 아니다. 뭐라든 정을 주었던 곳이라 새삼 아쉬움이 남는다.

삶과 죽음의 경계를 매일 매일 확인하는 연약한 몸뚱아리로는 더 남아있을 수 없어서 얼마 남지 않은 면식이 있는 분들에게 작별의 인사를 올린다.

부디 건강 건필들 하시고 생애 의미가 간절하게 이루어지시길 바랍니다.

육신의 힘이 버티고 정신이 남아있는 순간까지 하루를 1년같이 살아볼 작정이다. 살아남는다면 다행이고 그렇지 못하면 그것도 내게 주어진.인연으로 받으면 된다. 여행을 떠나는 발길이 경쾌한 까닭이다.....그럼 안녕히들 계시옵기를 바라며....흘흘









  • 추천
    8
  • 비추천
    6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비추천 등록일
450035 * 일복은 일 잘하는 사람에게만 집중적으로 와서 터지는 법이다. [4] 자개마을 693 2/1 12.27
450034 해외 나가서 박정희의 위엄을 몸소 실감한 문재인 양산도 429 2/0 12.27
450033 한토마에 북괴 찌라시 자주시보와 우리민족끼리를 퍼나르는 놈들의 정체가 도대체 어떤 놈일까? 양산도 446 0/0 12.27
450032 이곳 모 정치학박사는 미국이 한국전,월남전에서 패배했으니 작금의 핵미사일 분쟁에서도 패배할 것이라 주장한다.쏘련중공과의 답없는 대결을 피하여 발을 빼고 나간 것을 패배라 하기어려울 뿐더러 쏘련중공이 배후에 있던 남의 나라 싸움과 작금의 핵돼지의 미본토 핵공격위협을 막기위한 미국 자신을 위한 싸움이 같을수 없고 지금은 러시아 중공이 북한을 도와주지 않으니 상황이 완전히 다름을 모르고 하는 주장이다.김가집단이야말로 한국침략전에서 패배한줄 알아라. [5] ???? 636 5/2 12.27
450031 이새끼야 그러면서 너는 x빤다고 미국에 사냐? 네가 미친 놈이다! 양산도 589 5/2 12.27
450030 * 아무리 매서운 강추위라도 입춘과 우수가 지나면... [2] 자개마을 675 3/2 12.27
450029 영국 유력 시사주간지 이코노미스트(The Economist)<중국이 개집 접근 방식(doghouse approach)으로 한국 길들이기 전략> soehymjul 586 1/0 12.27
450028 흔들자, 태극기! 마음 껏 흔들자! [2] 아사 749 3/0 12.27
450027 붉은 노을님께 띄웁니다. [2] file 청향빛결 676 7/0 12.27
450026 붉은 노을 선생님 의술과 인술의 한계 넘으시고 [2] hhhon 862 4/0 12.27
450025 중국경호원에 두들겨 맞고 문재인에 화풀이 하는 조선일보? 조선 [사설] 중 집단폭행 어물쩍 넘어가려 한다 에 대해서 hhhon 483 1/0 12.27
450024 최저임금 노동자 쪽박깨고 재벌 곳간 채우는 조선일보? 조선 [사설] 최저임금위원장 "최저임금 1만원 공약 포기해야" 에 대해서 hhhon 490 0/0 12.27
450023 세월호 때도 제천참사때도 민간업체가 안전점검 소방당국이 비상통로 모를 수밖에? 조선 [사설] 화재 40분간 비상통로 어디 있는지도 모른 소방당국 에 대해서 hhhon 382 0/0 12.27
450022 신의 이름으로 침략을 정당화하는 미국이라는 나라 soehymjul 763 2/1 12.27
450021 모든 문제에는 해답이 있다. sarhalim54 402 1/1 12.27
» 삶의 끝자락에서 한토마에 영원한 작별을 고하옵고... [14] 붉은 노을㉿ 831 8/6 12.27
450019 청와대에 또다시 드리운 섭정의 그림자 soehymjul 429 1/0 12.27
450018 백발의 정치창녀가 일쿠는 치마바람 soehymjul 542 3/0 12.27
450017 민족의 머리우에 핵전쟁의 불구름을 몰아온 범죄행적 (1) soehymjul 435 2/0 12.27
450016 각하와 일본을 위해 멸사봉공! soehymjul 445 2/0 1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