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로그인
컨텐츠


정치 토론방

운영원칙

북, 주민대상으로 심리전

서울-김지은 xallsl@rfa.org
http://www.rfa.org/korean/in_focus/nk_nuclear_talks/psychological-02242017090227.html


앵커: 북한 간부들 속에서 국제사회의 대북제재가 곧 해제될 것이라는 근거 없는 소문이 번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대북제재로 곤경에 처한 북한당국이 고위 간부들을 동원해 주민 대상 심리전을 펼치는 것이라고 소식통들은 분석했습니다.

북한 내부소식 김지은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함경북도 주민들 속에서 유엔의 대북제재가 곧 해제된다는 입소문이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고 현지의 한 소식통이 밝혔습니다. 

이 소식통은 22일 “이런 소문은 함경북도 당 고위간부들과 그 가족들을 통해 유포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소식통은 자신의 대학 동창인 도당 조직지도부 과장 아들의 말을 인용하면서 “중앙당 조직지도부 지방지도과 함경북도 담당지도원이 도당 간부들과 술자리에서 이 같은 말을 하는 것을 친구가 직접 들었다”며 자유아시아방송에 그 전말을 설명했습니다.

소식통은 또 “술자리에서 중앙당 함경북도 담당지도원은 ‘이제 곧 유엔의 대북제제가 해제되고 미국에서 거액의 무상원조와 대량의 차관을 받게 된다. 조금만 기다리면 우리(북한)는 돈방석 위에 올라앉게 된다’고 주장했다”고 지적했습니다.

소식통은 이어서 “함경북도 담당지도원이 대북제재가 해제되고 미국이 무상원조를 제공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큰 소리 쳤다는 소식은 도당 간부들을 통해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며 “주민들 중에는 당 간부들이 만나서 한 말이니 거짓은 아닐 것이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다”고 덧붙였습니다.

소식통은 “특히 이런 이야기가 간부강연회나 정세학습 시간이 아니라 술자리에서 나왔기 때문에 당국의 거짓 선전은 아닐 것이라고 믿는 사람들이 많은 것 같다”면서 “그동안 당국이 학습이나 강연회에서 속이 뻔히 보이는 억지주장을 많이 했기 때문에 주민들은 오히려 이런 공식적인 자리에서 나오는 당국의 발표를 신뢰하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관련 20일 평안북도의 한 소식통도 “우리는 이미 핵을 보유하고 있기 때문에 미국도 어쩌지 못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이미 상당한 핵을 보유했기 때문에 더 이상 핵을 만들지 않겠다는 핵동결 대화에 나서지 못할 이유가 없다는 말을 내각 무역성 간부로부터 직접 들었다”고 전했습니다.

소식통은 또 “대북제재가 더 이상 통하지 않음을 인정한 미국이 우리와 대화를 간청하고 있다는 말도 널리 확산되고 있다”며 “우리가 더 이상 핵을 만들지 않는다는 조건에서 미국이 거액의 무상원조를 제공하게 되어있다는 것이 간부들이 주장하는 내용”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소식통은 “중앙에서 갑자기 미국이 핵협상에 나서면서 무상원조를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하는데 대해 주민들은 반신반의 하고 있다”며 “하지만 지식층이나 국제정세의 흐름에 민감한 젊은층들은 이 같은 소문이 당과 내각의 간부들이 고의적으로 퍼뜨리는 심리전이라고 비난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 추천
    1
  • 비추천
    0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비추천 등록일
437142 북한과 인도는 서로 똑같은 계급사회를 가지고 있다! file 양산도 1714 2/0 02.27
437141 오만 방자한 변호인들 [1] 변화물결 896 4/0 02.27
437140 현대건설 사기분양, 대법원 확정 판결 김기수 781 1/1 02.27
437139 양산도 님 이래도 헛소리 하실랍니까 ? [2] 나홀로정론 1150 3/0 02.27
437138 시리아를 군사적으로 지원하는척 하면서 반군들에 온갖 무기를 사용하여 시리아를 공공연하게 무기 시험장으로 만든 러시아.저 종자들이 전쟁광아니면 누가 전쟁광인가? ???? 736 1/0 02.27
437137 아시아 최빈국 라오스 경제를 들어가보자~ 양산도 931 1/0 02.27
» 핵포기아닌 핵동결을 전제로 곧 유엔의 대북제제가 해제되고 미국이 거액의 무상원조와 대량의 차관을 바칠것이라는 북의 소문을 침잠시키자.핵포기의 댓가는 없다! ???? 735 1/0 02.27
437135 북핵은 외면하면서 우리의 방어미사일배치에 발광하는 중공! 심지어 미국 본토방공망을 뚫을 첨단미사일까지 개발중이란다.저런 종자들이 전쟁광 아니면 누가 전쟁광인가? ???? 565 1/0 02.27
437134 무능한 대통령과 교묘한 권한 대행 변화물결 662 1/0 02.27
437133 문재인의 남한쌀과 북한 옥수수 맞교환이 북미 대화 촉진? 조선[사설] 문 "쌀과 북 광물 맞교환", 핵 독가스는 눈에 안 보이나 에 대해서 hhhon 600 1/0 02.27
437132 특검과 헌제, 판검사 보다 더 큰 결정권자들. 변화물결 545 0/0 02.27
437131 대북제재 압박 봉쇄 이명박근혜 조선일보는 김정은 정권버팀목? 조선[사설] 중,대북 송유관 끊어 김정은 만행 멈추게 하라 에 대해서 hhhon 580 0/0 02.27
437130 이명박근혜조중동대북 제재 북핵 회학무기 개발 부추겨? 조선[사설] 형제 독살에 최악 화학무기 VX 사용한 김정은 에 대해서 hhhon 711 0/0 02.27
437129 황교완 총리는 국민을 속이지 마십시요 변화물결 814 1/0 02.27
437128 VX치사설에 대한 중국 전문가의 3대 의문 soehymjul 734 9/2 02.27
437127 미군 전투기들 시리아 데이르 에즈주르 은행 폭격 20명 사망 soehymjul 772 6/2 02.27
437126 3월초 예정이었던 <북-미 뉴욕 회담<전격적으로 무산> soehymjul 855 4/2 02.27
437125 유언비어 유포 이건 공안출신 황교안이가 애용하던 엄단용이다.그런데 박근혜 무리들이 그 유언비어의 진수를 보인다. file true민족애 1102 2/0 02.26
437124 이재명이 대통령에 당선된다고 보는 국민은 단 2.2%뿐 봄빛깔 682 0/0 02.26
437123 미군의 북한 선제타격 남북의 극도의 군사적 긴장에 대한 준비가 전무한 한국인들은 동키호태 [1] file true민족애 1173 4/0 02.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