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로그인
컨텐츠


정치 토론방

운영원칙

안희정은 정치 기회주의자인가 합리주의자인가

정치초량아저씨 (bjhs37)
58.*.61.248
  • 추천 33
  • 비추천 8
  • 조회 9121
  • 댓글 1
  • 2017.02.07 10:37

역사의 발전은 더 나아가 우리 사회라는 공동체의 진보는 안희정 같은 정치 모리배들에 의하여 때로는 중요한 시기에 혼란을 겪게 된다.

 

지금 대한민국이 안고 있는 가장 큰 문제는 누가 말하지 않아도

공정의 파괴,경제의 양극화,역사 정립의 부제 등에 의한 큰 역경을 겪고 있다는 것 알수 있다.

이명박,박근혜 정권은 그들만의 탐욕을 위하여 나라의 잠재 성장 동력과 서민 계층은 물론 미래 후손들의 삶까지 망쳐 버렸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어떻게 보면 지금 우리 나라는 역사 정리에 의한 새나라 건설이라는 호기의 시대적 인연을 만났다.

그런데 안희정 같은 정치 모리배들에 의한 정치적 계산에 의한 궤변적 논리는 모처럼 각성된 시대 정신을 희석 시키는 역활만 할 뿐이다.

대권 선두 주자로 달리고 있는 문재인의 외연 확대에서 조금은 불안한 모습을 보이는 현상에 안희정은 정치적 틈새 시장을 파고 들려는 정치 마아케팅 전략 이라는 것 조금만 한국 현실 정치판을 읽고 있다면 느낄 수 있다.

 

지금 시기에는 우리 시대가 원하는 것은 대연정 같은 궤변적 정치 구호가 아니라 한번 쯤은 적폐를 청산하고 야당 대연합에 의한 새로운 나라 건설이다.

안희정은 민주당의 오세훈이다.

 

과거에 서울시를 이끌어 가면서 대한민국의 구태의연한 질서에 편승한 얼굴마담 노릇이나 한 오세훈의 이미지가 안희정에게서 느껴진다.

반면 박원순과 이재명은 시정을 이끌어 가면서 새로운 정치 행정 사회적 패러다임을 성공적으로 현실에 접목 시키는 데 성공 시켰다.

도대체 안희정은 한 것이 무엇인가.

그가 말하는 대연정 그리고 삼성의 영장 청구 기각의 재판부에 대한 옹호 발언등을 놓고 볼때 안희정은 대한민국 구태를 등에 업고 자신의 정치적 입지만 챙기려는 이른바 정치 얼굴마담에 불과한 인물이라 단정 짓고 싶다.

 

  • 추천
    33
  • 비추천
    8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비추천 등록일
459535 피도 눈물도 없이... [43] chris99 37689 6837/310 05.23
459534 (특종) 삼성일보 "BBK 창업자, 이명박 맞다!" 일파만파! [50] 땡박뉘우스 61680 6771/45 12.22
459533 이명박 대통령, 감사합니다 [57] wkfgo 16913 6361/331 06.01
459532 이명박정권, 도대체 위선의 끝은 어디인가? [53] 레종 16963 5884/187 05.29
459531 ▶◀누가 노무현을 죽였는가? [77] 붉은노을㉿ 33495 5625/304 05.23
459530 이명박 대통령이 졸도 할 여론조사...!! [21] 쥐떼들사망 54576 4302/40 10.02
459529 빤스 목사와 사탄 목사들 그리고 김용옥의 미친놈들 [19] true민족애 58779 3955/202 10.27
459528 현역해군들"이명박, 대통령자격없다" 발언 파문...일파만파? [17] 땡박뉘우스 32141 3588/146 05.25
459527 나경원, 네거티브 되로주고 말로 받아 곤죽 되는구나. [15] 수오기 31146 3583/75 10.20
459526 노무현이 바보가 아니라 국민이 바보였다. [44] 수오기 34153 3106/89 06.05
459525 나경원 뿔났다. [38] chris99 30077 3092/51 06.13
459524 이명박, 역사상 가장 치사한 대통령으로 남을 것이다. [16] 거친들판 13059 3018/144 05.29
459523 한나라당, 너나 잘하세요! [33] 레종 30778 2961/57 06.12
459522 [폭로] 에리카 김의 고백, 그분과 나는 부적절한 관계였다 [13] 기린 39373 2891/43 10.31
459521 아직도 대한민국 대통령은 노무현? [52] wkfgo 33168 2888/399 05.01
459520 박근혜, 오늘 이 시간부로 대통령 꿈은 멀리멀리 날아갔습니다. [12] 무애인 32057 2800/412 11.22
459519 진중권 "기는 '만수' 위에 뛰는 '백수'" [25] 낮과밤 39259 2757/38 01.09
459518 하늘이 이명박을 보낸 뜻은? [33] 그냥막써 32916 2728/128 04.22
459517 전여옥 의원의 동심인성(動心忍性) [51] 아래미 35552 2728/32 01.21
459516 박근혜의 대통령 욕심.결국 이사단 나다.정말 소름 돋는다! [4] 율라뽐따이 35063 2726/117 1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