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로그인
컨텐츠


정치 토론방

운영원칙

설날 이후의 민심 흐름 전망

정치봄빛깔 (solnamuu)
118.*.215.107
  • 추천 11
  • 비추천 1
  • 조회 8942
  • 댓글 2
  • 2017.01.29 17:01

반기문이 바른정당에 기웃거리자 박지원, 손학규, 김종인이 심술이 나서 쌀쌀맞은 몇 마디 말을 했다. 지지율이 떨어졌다. 반기문이 "앗, 뜨거!" 하며 제3자대 정치인에 코드를 맞추어 문재인 왕따 대열에 동참하였다. 개헌을 고리로 한 반문 연대를 적극 주장한 것이 그것이다.

 

문재인 고립화 행보는 이미 국민들에게 식상한 정치 전략이다. 이런 스탠스를 취한다고 국민들이 열광할 리 없다. 게다가 반기문이 총리 자리 보따리를 싸들고 제3지대 정치인을 찾아가 추파를 던지는 행동거지는 국민들의 눈에 구태 정치로 비춰질 게 뻔하다.

또, 박지원, 김종인, 손학규 등 제3지대에서 개헌 노래 부르는 노땅 정치인에 대한 국민적 신뢰도가 땅에 떨어진지 오래다. 손학규의 지지율만 봐도 그걸 객관적으로 가늠할 수 있다. 대부분의 여론조사에서 손학규의 지지율이 2%에 불과하다. 반기문이 이런 형편 없는 제3지대 정치인과 어울리는 것만으로도 국민들으로부터 감점을 받는다.

반기문의 기본적인 지지층이 정권을 빼앗기고 싶지 않은 전통적 보수층인데, 야권 성향의 박지원, 김종인, 손학규에게 구걸하는 모양새는 보수층의 일탈 요인이 된다.

 

박지원, 김종인, 손학규 모두가 "반기문을 만나보니 실망이다. 같이 손 못 잡겠다."는 식의 반응을 보였고, 이게 설 연휴 기간의 주요 뉴스가 되었다. 이 때문에 국민들은 반기문이 정치력이 형편 없으면서 DJ, YS 폼 잡는다고 고까운 눈길로 바라보고 있다.

 

이러하니, 반기문의 지지율이 설 이후 오를 턱이 없다. 최소한 12% 대까지 빠질 것으로 보인다. 그 수혜는 보수 진영의 떠오르는 아이콘 황교안이 받을 것 같다. 아마 황교안은 10%에 근접할 것이다.

 

이재명이 반등할 가능성이 없지만, 그렇다고 여기서 더 급락할 것 같지도 않다. 정의당 후보 심상정이 임팩트한 무언가를 보여주지 않는 한, 더더욱 그렇다. 국민들은 사이다 발언에 집착하는 언행, 강한 리더십에 염증을 내고, 그 대신 부드러운 이미지의 젊은 정치인 안희정에게 나라를 경영하도록 시켜봤으면 참 멋지겠는데 하는 생각을 조금씩 가지는 것 같다. 그렇다고 하면, 안희정의 지지율이 여기서 조금 더 오를 것 같긴 한데, 문재인이 눈에 밟혀서 크게 오르지는 않을 듯하다.

 

최근, 안철수의 단호하고 정공법에 입각한 대선 접근 방식은 호남 유권자들에게 큰 호응을 얻는 듯하다. 예전 여론조사를 보면, 호남에서조차 반기문, 이재명 등에 밀리기가 일쑤인데, 이제는 문재인에 이은 당당한 2위다. 안철수의 지지율이 좀 더 올라갈 것 같다.

 

문재인의 지지율은 안희정, 안철수 두 안 씨의 분발로 당장 치고 나가기가 어려울 것 같다. 현재 상태로 정체하고 있다가 탄핵이 인용되면서 3차 상승이 있을 것이다.

 

그럼.

 

  • 추천
    11
  • 비추천
    1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비추천 등록일
459607 왜 민주독재의 지도자, 대통령을 독재자라 비난할 수 없는가??????? new seongone59 4 0/0 09.24
459606 박정희의 독재(유신헌법)를 왜 비난할 수 없는가???????? new seongone59 6 0/0 09.24
459605 제주 4.3의 기만을 멈춰라! (펌) , 숙명여대 대자보 new 양산도 4 0/0 09.24
459604 [성신여대 대자보] 역사의 역적들 앞에서 두려워하지 말라 , 성신여대 재학생의 팩트폭격 new 양산도 5 0/0 09.24
459603 문죄인 평양 방문 이후 대학가에 부는 반 문죄인 바람이 거세다! new 양산도 4 0/0 09.24
459602 징기스칸의 말도 안 되는 선동을 보니 이새끼가 정말로 박사라는 놈이냐?진짜로 치매가 와도 더럽게 온 놈이다! new 양산도 8 0/0 09.24
459601 문죄인과 정은이가 백두산에서 손잡은 모습을 보니 기가 찮다! 우째 이런 것 까지,,, newfile 양산도 10 0/0 09.24
459600 공평 공정 편애 new 아리랑 29 0/0 09.23
459599 한토마에 글을 올릴 때 마음의 자세 new 아리랑 22 0/0 09.23
459598 비렬하기 그지없는 속도조절 강박책동 [1] new soehymjul 28 1/0 09.23
459597 도수를 넘은 사무라이후손들의 광기 new soehymjul 25 1/0 09.23
459596 내외를 경악시키는 얼간망둥이짓 [1] new soehymjul 30 1/0 09.23
459595 문통께 되풀이 부탁합니다!! new 백두산 26 0/0 09.23
459594 이번 한가위에 <송편 몇 개씩> 갖다 바쳐야 하잖아? 짜한당 개새끼들아!! new 백두산 25 0/0 09.23
459593 어떤 놈이 정은이하고 문죄인이 젊잖게 말하는데 지랄하네라고 욕했냐!!!너지!!! 욕한 놈 찿아라!!! 양산도 61 0/0 09.23
459592 스님과의 대화(아니. 스님의 가르침) [2] update 꺾은 붓 38 0/0 09.23
459591 * 추석에 대한 글 ( 1 ) (펌) 자개마을 51 0/0 09.23
459590 북한을 바꾸는힘! 한류!!!이 말은 가짜 김일성이 60년대에 남조선에 공부를 잘 하는 학생들을 육성해서 사법고시를 통해서 인물을 키워야 한다는 교시를 내린 적이 있다. 양산도 22 0/0 09.23
459589 이새끼야 아무리 못 배웠어도 고등학교만 다닌 나보다 더 모르는 놈이 연방제를 들먹인다는 말이냐!!!야~이 !!! 가짜 박사야!!! [2] update 양산도 31 0/0 09.23
459588 이번 추석을 맞이해서 남과 북의 한복의 옷고름의 차이를 알아봅시다.차이가 나네요~~~ 양산도 23 0/0 09.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