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로그인
컨텐츠


정치 토론방

운영원칙

설날 이후의 민심 흐름 전망

정치봄빛깔 (solnamuu)
118.*.215.107
  • 추천 11
  • 비추천 1
  • 조회 9776
  • 댓글 2
  • 2017.01.29 17:01

반기문이 바른정당에 기웃거리자 박지원, 손학규, 김종인이 심술이 나서 쌀쌀맞은 몇 마디 말을 했다. 지지율이 떨어졌다. 반기문이 "앗, 뜨거!" 하며 제3자대 정치인에 코드를 맞추어 문재인 왕따 대열에 동참하였다. 개헌을 고리로 한 반문 연대를 적극 주장한 것이 그것이다.

 

문재인 고립화 행보는 이미 국민들에게 식상한 정치 전략이다. 이런 스탠스를 취한다고 국민들이 열광할 리 없다. 게다가 반기문이 총리 자리 보따리를 싸들고 제3지대 정치인을 찾아가 추파를 던지는 행동거지는 국민들의 눈에 구태 정치로 비춰질 게 뻔하다.

또, 박지원, 김종인, 손학규 등 제3지대에서 개헌 노래 부르는 노땅 정치인에 대한 국민적 신뢰도가 땅에 떨어진지 오래다. 손학규의 지지율만 봐도 그걸 객관적으로 가늠할 수 있다. 대부분의 여론조사에서 손학규의 지지율이 2%에 불과하다. 반기문이 이런 형편 없는 제3지대 정치인과 어울리는 것만으로도 국민들으로부터 감점을 받는다.

반기문의 기본적인 지지층이 정권을 빼앗기고 싶지 않은 전통적 보수층인데, 야권 성향의 박지원, 김종인, 손학규에게 구걸하는 모양새는 보수층의 일탈 요인이 된다.

 

박지원, 김종인, 손학규 모두가 "반기문을 만나보니 실망이다. 같이 손 못 잡겠다."는 식의 반응을 보였고, 이게 설 연휴 기간의 주요 뉴스가 되었다. 이 때문에 국민들은 반기문이 정치력이 형편 없으면서 DJ, YS 폼 잡는다고 고까운 눈길로 바라보고 있다.

 

이러하니, 반기문의 지지율이 설 이후 오를 턱이 없다. 최소한 12% 대까지 빠질 것으로 보인다. 그 수혜는 보수 진영의 떠오르는 아이콘 황교안이 받을 것 같다. 아마 황교안은 10%에 근접할 것이다.

 

이재명이 반등할 가능성이 없지만, 그렇다고 여기서 더 급락할 것 같지도 않다. 정의당 후보 심상정이 임팩트한 무언가를 보여주지 않는 한, 더더욱 그렇다. 국민들은 사이다 발언에 집착하는 언행, 강한 리더십에 염증을 내고, 그 대신 부드러운 이미지의 젊은 정치인 안희정에게 나라를 경영하도록 시켜봤으면 참 멋지겠는데 하는 생각을 조금씩 가지는 것 같다. 그렇다고 하면, 안희정의 지지율이 여기서 조금 더 오를 것 같긴 한데, 문재인이 눈에 밟혀서 크게 오르지는 않을 듯하다.

 

최근, 안철수의 단호하고 정공법에 입각한 대선 접근 방식은 호남 유권자들에게 큰 호응을 얻는 듯하다. 예전 여론조사를 보면, 호남에서조차 반기문, 이재명 등에 밀리기가 일쑤인데, 이제는 문재인에 이은 당당한 2위다. 안철수의 지지율이 좀 더 올라갈 것 같다.

 

문재인의 지지율은 안희정, 안철수 두 안 씨의 분발로 당장 치고 나가기가 어려울 것 같다. 현재 상태로 정체하고 있다가 탄핵이 인용되면서 3차 상승이 있을 것이다.

 

그럼.

 

  • 추천
    11
  • 비추천
    1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비추천 등록일
461573 원조 친노< 염동연>"첫 민정수석 문재인- 그게 제일 문제였다" [2] soehymjul 521410 6/2 08.30
461572 북한 석유매장량 1470억 배럴... 세계3위 [14] file 고려인 325079 107/23 02.07
461571 미국 CIA요원이 죽음을 앞두고 고백 "9.11은 우리가...." [2] file soehymjul 226760 480/31 07.16
461570 '배와 탑승객을 버려라' 세월호에 실려있던 것은 원전 폐기물? [1] 사먼나 173616 38/2 06.30
461569 [경천동지] 김기춘 아들의 사고 원인은 장성택 처형보다 더 심한 타격...? [5] 한토마 도사 172141 221/36 01.09
461568 [펌]BBK 초기 관련 기사 [81] 제이웨이 120388 511/18 11.24
461567 왕자처럼 살다 진짜 왕자로 착각한 정몽준.... 비장미 108464 229/0 12.20
461566 세월호 100일! 증거는 말한다! 국정원 그리고 그너머의 배후는 누구인가? 합리적 의심은 루머가 아니다! [5] 피피오 107451 1881/38 05.25
461565 [딴지일보/퍼왔음] 노무현, 정치보복하라! 추카추카 104574 407/0 12.20
461564 세월호 신승희 학생의 증거 사진으로 선원들과 정부의 거짓말 줄줄이 들통 [2] 아사달 102005 909/33 07.12
461563 세월호 사고에 대한 가상시나리오! 합리적인 의심은 괴담이 아니다!!! [5] 피피오 93796 2329/80 04.19
461562 [속보]이건희 삼성회장, 16일 오전 사망 [4] 천민 80206 59/14 05.17
461561 개꿈 프로쎄쑤-개꿈 유라시아열차-개꿈 마을 운동 [2] file common sense 75799 1257/41 10.20
461560 김종필" 박근혜, 최태민의 아이까지 있는데 무슨 정치냐??? [2] 고병위 72494 242/12 09.10
461559 목함지뢰일 확률은 2%...아군의 발목지뢰일 확률 98%... [펌] [6] file 빈맘 67514 985/133 08.15
461558 [설마가 사람잡는다] 김기춘 아들의 사고 원인이 박근혜와 새누리당을 몰락시킬 수도 있다...! [1] 한토마 도사 67362 394/45 01.06
461557 노무현때문에 아버지는 울고 아들은 웃다. 경상도 63000 123/0 12.19
461556 (특종) 삼성일보 "BBK 창업자, 이명박 맞다!" 일파만파! [50] 땡박뉘우스 61868 6771/45 12.22
461555 빤스 목사와 사탄 목사들 그리고 김용옥의 미친놈들 [19] true민족애 58928 3955/202 10.27
461554 노망의 극치를 달리는 YS [36] 찬미 평화 58920 29/0 11.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