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로그인
컨텐츠


정치 토론방

운영원칙

설날 이후의 민심 흐름 전망

정치봄빛깔 (solnamuu)
118.*.215.107
  • 추천 11
  • 비추천 1
  • 조회 5828
  • 댓글 2
  • 2017.01.29 17:01

반기문이 바른정당에 기웃거리자 박지원, 손학규, 김종인이 심술이 나서 쌀쌀맞은 몇 마디 말을 했다. 지지율이 떨어졌다. 반기문이 "앗, 뜨거!" 하며 제3자대 정치인에 코드를 맞추어 문재인 왕따 대열에 동참하였다. 개헌을 고리로 한 반문 연대를 적극 주장한 것이 그것이다.

 

문재인 고립화 행보는 이미 국민들에게 식상한 정치 전략이다. 이런 스탠스를 취한다고 국민들이 열광할 리 없다. 게다가 반기문이 총리 자리 보따리를 싸들고 제3지대 정치인을 찾아가 추파를 던지는 행동거지는 국민들의 눈에 구태 정치로 비춰질 게 뻔하다.

또, 박지원, 김종인, 손학규 등 제3지대에서 개헌 노래 부르는 노땅 정치인에 대한 국민적 신뢰도가 땅에 떨어진지 오래다. 손학규의 지지율만 봐도 그걸 객관적으로 가늠할 수 있다. 대부분의 여론조사에서 손학규의 지지율이 2%에 불과하다. 반기문이 이런 형편 없는 제3지대 정치인과 어울리는 것만으로도 국민들으로부터 감점을 받는다.

반기문의 기본적인 지지층이 정권을 빼앗기고 싶지 않은 전통적 보수층인데, 야권 성향의 박지원, 김종인, 손학규에게 구걸하는 모양새는 보수층의 일탈 요인이 된다.

 

박지원, 김종인, 손학규 모두가 "반기문을 만나보니 실망이다. 같이 손 못 잡겠다."는 식의 반응을 보였고, 이게 설 연휴 기간의 주요 뉴스가 되었다. 이 때문에 국민들은 반기문이 정치력이 형편 없으면서 DJ, YS 폼 잡는다고 고까운 눈길로 바라보고 있다.

 

이러하니, 반기문의 지지율이 설 이후 오를 턱이 없다. 최소한 12% 대까지 빠질 것으로 보인다. 그 수혜는 보수 진영의 떠오르는 아이콘 황교안이 받을 것 같다. 아마 황교안은 10%에 근접할 것이다.

 

이재명이 반등할 가능성이 없지만, 그렇다고 여기서 더 급락할 것 같지도 않다. 정의당 후보 심상정이 임팩트한 무언가를 보여주지 않는 한, 더더욱 그렇다. 국민들은 사이다 발언에 집착하는 언행, 강한 리더십에 염증을 내고, 그 대신 부드러운 이미지의 젊은 정치인 안희정에게 나라를 경영하도록 시켜봤으면 참 멋지겠는데 하는 생각을 조금씩 가지는 것 같다. 그렇다고 하면, 안희정의 지지율이 여기서 조금 더 오를 것 같긴 한데, 문재인이 눈에 밟혀서 크게 오르지는 않을 듯하다.

 

최근, 안철수의 단호하고 정공법에 입각한 대선 접근 방식은 호남 유권자들에게 큰 호응을 얻는 듯하다. 예전 여론조사를 보면, 호남에서조차 반기문, 이재명 등에 밀리기가 일쑤인데, 이제는 문재인에 이은 당당한 2위다. 안철수의 지지율이 좀 더 올라갈 것 같다.

 

문재인의 지지율은 안희정, 안철수 두 안 씨의 분발로 당장 치고 나가기가 어려울 것 같다. 현재 상태로 정체하고 있다가 탄핵이 인용되면서 3차 상승이 있을 것이다.

 

그럼.

 

  • 추천
    11
  • 비추천
    1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비추천 등록일
451278 북 외무성- 밴쿠버회의는 전쟁을 계획한 회의라고 일갈 new soehymjul 63 1/0 01.19
451277 오로지 미국의 국익을 위해 암약하는 한국인 CIA첩자가 얼마나 많을까? new true민족애 44 1/0 01.19
451276 이명박 다스와 bbk사건의 전말. [3] new 천편일률 62 2/0 01.19
451275 환경부장관에게 드리는 탄원서!! 서산시 양대동 827,828 광역생활쓰레기 소각장 결정고시 재고 요청 newfile 시골목사 71 0/0 01.19
451274 화랑!...ㅎㅎㅎ "아리랑" 유래의힌트!..ㅎㅎㅎ new 도화지 35 0/0 01.19
451273 "아리랑"보다 너란 존재가 먼저 믿어본다. new 도화지 35 0/0 01.19
451272 일제를 화해와 용서하자는 최초의 장로교목사 길선주 반일감정을 없애다. [1] new 날마다 좋은날 93 2/0 01.19
451271 인생은 운명인가? 스토르게 88 0/0 01.19
451270 육지에 올라온 세월호, 지금 어디로 항해하고 있나? 민흘림 51 1/0 01.19
451269 김희중 실장이라는 사람, 청와대 제1부속실장/ 정두언> MB의 그림자고 분신이고 걸어다니는 일정표죠. 날마다 좋은날 49 2/0 01.19
451268 노무현대통령 타살 지명수배 02 이병춘 청와대 경호처 경호과장 [5] update soehymjul 112 3/0 01.19
451267 느그는 틸러슨이 한 말에 중국이 어떻게 대응할지 궁금할 것이다~~~틸러슨 "대북제재 함께 안하면 군사행동,,,중국에 경고"!!! 양산도 42 0/0 01.19
451266 이게 청와대를 보고 하는 소리는 문죄인이 보고 나무라는 소리다!다 죽어가는 북괴의 꼭두각시가 되어서 김정은이 말 떨어지기 전에 문죄인이 알아서 기는구나!!!18년1월19일 청와대,단일팀 소뒷다리 긁는소리 양산도 44 0/0 01.19
451265 러일전쟁때 러시아 점령에 큰공세운 일본의배탈약 정로환 [1] 날마다 좋은날 61 2/0 01.19
451264 이명박 드디어 터질게 터졌구나!!! [4] update 천편일률 209 4/0 01.19
451263 속뽀 속뽀~~ 북 현송월 모란봉예술단장 내일 20일 1박2일 방남~~~ 사진첨부~~~~~~~~~~~~~ [2] 한빛농사꾼 63 4/0 01.19
451262 MB이란 놈은 도대체 누군가요? [5] update 백두산 94 2/0 01.19
451261 야유 쏟아진 안철수 유승민 통합선언 유권자 없고 기득권만? 방송3사 뉴스보도비평 hhhon 50 0/0 01.19
451260 문죄인이 다 무너져가는 북괴를 살리려고 발악을 하지만 임기가 끝나면 노무현을 따라갈 것이다! 양산도 53 0/0 01.19
451259 MB국정원 불법특활비를 전현정권 대립으로 몰고간 SBS KBS 뉴스 보도비평 hhhon 46 0/0 01.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