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로그인
컨텐츠


정치 토론방

운영원칙

설날 이후의 민심 흐름 전망

정치봄빛깔 (solnamuu)
118.*.215.107
  • 추천 11
  • 비추천 1
  • 조회 8915
  • 댓글 2
  • 2017.01.29 17:01

반기문이 바른정당에 기웃거리자 박지원, 손학규, 김종인이 심술이 나서 쌀쌀맞은 몇 마디 말을 했다. 지지율이 떨어졌다. 반기문이 "앗, 뜨거!" 하며 제3자대 정치인에 코드를 맞추어 문재인 왕따 대열에 동참하였다. 개헌을 고리로 한 반문 연대를 적극 주장한 것이 그것이다.

 

문재인 고립화 행보는 이미 국민들에게 식상한 정치 전략이다. 이런 스탠스를 취한다고 국민들이 열광할 리 없다. 게다가 반기문이 총리 자리 보따리를 싸들고 제3지대 정치인을 찾아가 추파를 던지는 행동거지는 국민들의 눈에 구태 정치로 비춰질 게 뻔하다.

또, 박지원, 김종인, 손학규 등 제3지대에서 개헌 노래 부르는 노땅 정치인에 대한 국민적 신뢰도가 땅에 떨어진지 오래다. 손학규의 지지율만 봐도 그걸 객관적으로 가늠할 수 있다. 대부분의 여론조사에서 손학규의 지지율이 2%에 불과하다. 반기문이 이런 형편 없는 제3지대 정치인과 어울리는 것만으로도 국민들으로부터 감점을 받는다.

반기문의 기본적인 지지층이 정권을 빼앗기고 싶지 않은 전통적 보수층인데, 야권 성향의 박지원, 김종인, 손학규에게 구걸하는 모양새는 보수층의 일탈 요인이 된다.

 

박지원, 김종인, 손학규 모두가 "반기문을 만나보니 실망이다. 같이 손 못 잡겠다."는 식의 반응을 보였고, 이게 설 연휴 기간의 주요 뉴스가 되었다. 이 때문에 국민들은 반기문이 정치력이 형편 없으면서 DJ, YS 폼 잡는다고 고까운 눈길로 바라보고 있다.

 

이러하니, 반기문의 지지율이 설 이후 오를 턱이 없다. 최소한 12% 대까지 빠질 것으로 보인다. 그 수혜는 보수 진영의 떠오르는 아이콘 황교안이 받을 것 같다. 아마 황교안은 10%에 근접할 것이다.

 

이재명이 반등할 가능성이 없지만, 그렇다고 여기서 더 급락할 것 같지도 않다. 정의당 후보 심상정이 임팩트한 무언가를 보여주지 않는 한, 더더욱 그렇다. 국민들은 사이다 발언에 집착하는 언행, 강한 리더십에 염증을 내고, 그 대신 부드러운 이미지의 젊은 정치인 안희정에게 나라를 경영하도록 시켜봤으면 참 멋지겠는데 하는 생각을 조금씩 가지는 것 같다. 그렇다고 하면, 안희정의 지지율이 여기서 조금 더 오를 것 같긴 한데, 문재인이 눈에 밟혀서 크게 오르지는 않을 듯하다.

 

최근, 안철수의 단호하고 정공법에 입각한 대선 접근 방식은 호남 유권자들에게 큰 호응을 얻는 듯하다. 예전 여론조사를 보면, 호남에서조차 반기문, 이재명 등에 밀리기가 일쑤인데, 이제는 문재인에 이은 당당한 2위다. 안철수의 지지율이 좀 더 올라갈 것 같다.

 

문재인의 지지율은 안희정, 안철수 두 안 씨의 분발로 당장 치고 나가기가 어려울 것 같다. 현재 상태로 정체하고 있다가 탄핵이 인용되면서 3차 상승이 있을 것이다.

 

그럼.

 

  • 추천
    11
  • 비추천
    1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비추천 등록일
459534 문재인 김정은은 우리 역사책에서 영구히 남을 업적을 쌓았다. newfile true민족애 6 0/0 09.21
459533 문통 님께 부탁합니다! new 백두산 14 0/0 09.21
459532 전두한, 이명박, 박근혜가 죽으면? 자살이든 피살이든 관계없이... new 백두산 15 0/0 09.21
459531 넌 그래도 나보단 낫잖아!? new 백두산 14 0/0 09.21
459530 연합에서-->연방으로!: 이것이 길이요 해답이다. 미국도 연방으로, 구 소련도 연방으로 통일을 하였고, 오늘의 EU도 연방을 추구하고 있다. 이것이 나의 박사논문의 토대요 이것은 정치학이론이요 사전에 있다. 그러나 박정희 놈이 자신이 없으니 반대한 것일 뿐이다!!! [1] new Chingiskhan 24 2/0 09.21
459529 좌익 벌거이 참 나쁜넘 때리자바 자유대한 구해내자아아~~~~~ 충격쩍 증거사진~~~~~~~~~~~~~~ [1] new 한빛농사꾼 28 0/0 09.21
459528 냉전 우물안 개구리 자유한국당은 트럼프와 폼페이오에 부끄럽지 않은가? 방송3사 뉴스보도비평 new hhhon 21 0/0 09.21
459527 내가 좋아하는 낱말 소개 ㅡ 많지만 4개만.... new 백두산 22 0/0 09.21
459526 백두산 천지 알리의 진도아리랑 강경파 김영철도 감동? KBS 뉴스9 보도비평 new hhhon 27 1/0 09.21
459525 백두산 천지에서 문재인이 김정은에 한말이 중국 동북공정 급소찔러? MBC 뉴스 데스크 보도비평 hhhon 23 0/0 09.21
459524 제3차 남북정상회담은 '비핵화 의제'여야 삼봉산 24 0/0 09.21
459523 <보안법> 만지작거리며 갖고 노는 ㄴ들에게! 백두산 29 0/0 09.21
459522 <트집질 + 헐뜯기 + 해코지>로 반역질 하는 년-놈들 낯짝이 왜 안 보이노?? update 백두산 31 0/0 09.21
459521 [김정은 통일 앞잡이 님!] ㅡ 세상에 꽁짜가 워데 있디유? 백두산 31 0/0 09.21
459520 그리운 백두산 천지연, 여기 방문중 녹음이 나오는 전경을 같이 봅시다!!! [5] Chingiskhan 50 2/0 09.21
459519 정은이가 보내준 칠보산 송이를 생각하면서 올리는 글 file 양산도 38 0/0 09.21
459518 문재인 김정은 백두산 천지에서 중국 동북공정 무력화 시켰다? 조선[사설] 남북 정상회담 주변의 이상한 풍경들 에 대해서 hhhon 32 0/0 09.21
459517 추석 밥상에서 조선일보 안보장사 망했다는 얘기 나오나? 조선[사설] 추석 밥상에서 NLL 팔아먹었다는 얘기 나오면 안 되니에 대해서 hhhon 29 0/0 09.21
459516 트럼프 폼페이오 평양선언 환영에 문재인 헐뜯던 조선일보 공황상태? 조선[사설] 북이 진짜 '핵 리스트' 내놓으면 미도 종전 선언 검토를 에 대해서 hhhon 26 0/0 09.21
459515 북한 주민들의 고통이 스며들은 송이버섯을 감격한 마음으로 받았더냐!!! 양산도 23 0/0 09.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