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로그인
컨텐츠


정치 토론방

운영원칙

유영익 국사편찬위원장 자격과 아들 미국 시민권자

정치현산 (khdo52)
121.*.172.91
  • 추천 5
  • 비추천 5
  • 조회 2755
  • 댓글 1
  • 2013.10.20 18:33

 

민주당이 연일 유영익 국사편찬위원장 자격을 문제 삼으며 사퇴 요구한다.

그 이유가 국사편찬을 담당할 사람의 아들이 미국시민권자란 게 문제 있고, 국적포기 이유도 거짓말이었다는 것이다. 미국에서 나고 자라 한국어 사용에 장애가 있었다는 유영익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는 것이다. 국방의무회피목적 아니었냐는 추궁이다.

 

국사편찬위원장 자격은 말 그대로 국사편찬할 실력이 있는가 하는 것이지, 아들이 미국시민권을 선택한 것과는 아무 상관없다. 민주당은 지금 발뒤꿈치가 아파서 노래 못 부른다는 억지보다도 더 황당한 주장을 하고 있는 것이다. 목수의 자격은 오직 집을 잘 지을 실력이 있는가 하는 것이고, 국사편찬위원장은 장관 등의 공직자와는 달리 이런 실력과 자세가 곧 자격이다.

   

유영익은 건국 전후의 대한민국역사와 이승만대통령 연구에 최고의 실력자임은 익히 알려진 분이다. 또한 학자들을 총괄 지휘하는 위원장은 그만한 연세의 노교수가 적임이다. 박대통령이 얼치기 좌파학자들과 언론 및 야당의 역사농단에 휘둘리지 않고, 건국전후사에서부터 오늘의 대한민국을 총괄 집대성할 국사편찬위원장으로서 실력과 위엄을 갖춘 적임자를 선발했다고 본다. 대한민국역사를 폄훼 부정하고자 하는 좌파들로서는 당황되고 화나는 게 당연하다.

 

------------- * ------------- * -------------

 

그러나 유영익 국사편찬위원장 아들 국방의무 회피는 당사자인 그 아들로부터 아버지 유영익까지 엄하게 비판받아야 한다. 나는 그가 미국시민권자임은 문제 삼지 않는다. 미국에서 나고 자라 미국국적 취득하는 건 미국법이고, 그가 성인이 되어 한국국적 포기하고 미국인으로 살겠다는 건 뭐라 할 수없는 시대다. 또 성인이 된 아들의 선택과 결정을 아버지에게 책임 묻는 것도 마땅치 않다. 문제는 그렇게 하고난 다음 직업은 한국에서 가졌다는 사실이다.

 

미국인으로 태어나 미국에서 교육받고, 또 성인이 되어 스스로 한국국적을 포기했으면 당연 미국인들과 경쟁하며 살 일이지, 왜 한국에 들어와 한국인이 차지할 자리에 앉아 있느냐는 거다. 미국에서 살 자신이 없어 돌아올 양이면 다시 한국국적 취득한 다음 한국인이면 당연히 해야 할 국방의무부터 마친 다음 한국직업을 가져야 하는 것 아녀?

 

한국인으로서의 의무는 면탈하고 한국의 좋은 직업을 차지하는 꿩 먹고 알 먹는 이런 행태는 한국인들을 분노케 한다. 상류층 인사들의 이런 행태는 국민을 기분 나쁘게 한다. 유영익은 국사편찬위원장자격과는 상관없이 아버지로서 국민에게 미안한 맘을 가지고 사과해야 한다고 본다. 아들이 한국에 돌아와 직업을 구하고자 했을 때 한국국적을 취득하도록 설득했어야 하며, 이렇게 되지 않은 것에 대하여 아버지로서의 책임은 감당해야 할 것이기 때문이다.

  • 추천
    5
  • 비추천
    5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비추천 등록일
390383 버스가 공짜 발상의 전환이 불러온 놀라운 변화 호박덩쿨 2911 3/0 10.20
390382 개꿈 프로쎄쑤-개꿈 유라시아열차-개꿈 마을 운동 [2] file common sense 74655 1257/41 10.20
390381 [한국현실] - 카인과 아벨 그리고 원죄 천하인 3352 5/0 10.20
390380 문재인과 민주당이 [대선무효]를 선언하지 못하는 겁장이라면 나는 지지를 철회할 것이다! [2] 한토마 도사 4918 61/1 10.20
390379 국가주요기관이 조직적으로 개입한 부정선거였다면 쿠테타 아닌가? 사실은? 3201 60/1 10.20
390378 박근혜 정권 망나니 칼춤/ 미 선데이 저널 jkkim 9305 128/1 10.20
390377 민주주의 수호 범국민회의 출범 얼렁해!!! jkkim 3073 22/1 10.20
390376 박근혜가 순천에 간 까닭은? 부서진가락지 54204 948/74 10.20
390375 바뀐애, 아직도 새마을 타령. '유신부활 맞네' 맞어요? [1] jkkim 4102 21/1 10.20
390374 광주, 교학사교과서 퇴출이 광주에 돌아갈 무서운 부메랑 [1] 현산 3402 1/24 10.20
390373 최고 좃넘의 간첩은 동시 댓글로 저놈의 정체드러내............. file 씻구문 2749 4/0 10.20
390372 블로그 확인 좀 해보실래요? [2] file 베아따 2680 4/0 10.20
» 유영익 국사편찬위원장 자격과 아들 미국 시민권자 [1] 현산 2755 5/5 10.20
390370 선거인명부 누락 투표권 없는 서청원 후보, 화성시민 우롱 베아따 6227 60/1 10.20
390369 천하를 빌어먹을 더럽고 역겨운 정권! 율라뽐따이 3595 40/1 10.20
390368 [민주당 대선불복 선언!] 국정원은 박근혜 당선을 위한 온라인팀이었다! [2] 한토마 도사 4611 45/1 10.20
390367 [답글] - 인간은 짐승입니다 천하인 2164 3/0 10.20
390366 서울도시철도노조 기관사 자살 성명서 광운거사 3305 7/1 10.20
390365 인간으로 살기의 어려움 igot131wings 1958 35/0 10.20
390364 모두가 우주 생명이다. 몸 안주도 우주다. file 씻구문 2469 1/0 1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