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로그인
컨텐츠


국제 토론방

운영원칙

인간의 욕심이 부른 돼지독감의 발호

국제권종상 (jongsangkwon)
24.*.152.64
  • 추천 369
  • 비추천 6
  • 조회 9888
  • 댓글 10
  • 2009.04.29 00:24
멕시코에서 첫 발병한 돼지독감으로 인한 사망자가 28일 현재 150명에 육박하고 있다는 소식을 들었습니다. 그리고 이 병이 전 세계로 확산돼 지구를 공포의 도가니로 몰아넣고 있습니다.
멕시코 정부 발표에 따르면 환자도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이며, 이미 축구장, 도서관 같은 공공장소 등이 폐쇄됐고 일부 학교는 휴교령까지도 내려졌습니다. 미국도 비상사태를 선포했습니다. 어떤 나라들은 아예 멕시코로의 여행을 중지시키기도 했습니다.
 
여기에 세계 보건기구가 이 전염병의 경보수준을 4로 격상시켰다는 사실도, 이 병이 인간에서 인간으로 전염되는 것이 확인돼 지역 경계를 무너뜨리고 있다는 것의 확인 및 반증이어서 앞으로 이 질병이 계속해 퍼질 것은 거의 불보듯 뻔한 일입니다.
 
그렇다면, 어째서 이런 위험한 바이러스가 느닷없이 발병할 수 있었던 걸까요? 관련 학자들은 이 바이러스는 조류독감에 인간의 독감, 그리고 거기에 돼지의 독감이 모두 합쳐져 돌연변이를 일으킨 새로운 변종이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이같은 바이러스가 출현하게 된 근본 원인이 무엇일까 하는 질문을 던져보면, 결국 '인간의 욕심'이라는 답이 나오고 마는군요.
 
돼지든, 소든, 인간은 보다 많은 고기를 쉽게 얻기 위해 '집중형 사육방식'이란 것을 만들었습니다. 이는 각종 가축들을 좁은 공간 안에 최대한으로 밀집시켜 넣고 먹이를 공급함으로서, 말 그대로 짐승들이 '먹고 싸기만 하면 되는 환경'을 만들어 놓음으로서 비육 기간을 최대한으로 단축시켜 도축을 빨리 하도록 만든 시스템입니다. 이 때문에, 자연적 환경에서 방목되는 가축들과 달리, 집중형으로 사육되는 짐승들은 일반적으로 몸이 약하고 병에 걸리기 쉽습니다. 때문에 이렇게 길러지는 가축들은 쉽게 폐사될 우려가 높아, 사육자들은 이들이 병에 걸리지 않게 하려고 대량의 항생제를 투여해 왔습니다. 심지어 사람에게만 사용하도록 명백히 규제된 약들도 때로 가축들에게 투여되어 왔습니다. 이것은 비단 멕시코 뿐 아니라, 전 세계에서 생산주의 농법이 그 주류가 된 곳이라면 어디서든지 발견할 수 있었던 일입니다.
 
그러자 가축에게 발병하던 질환들은 일단 그 발병도가 낮아지는 듯 했으나, 결국 항생제에 대한 내성이 강하고 전염력도 강한 세균들이 자라나기 시작했고, 그 결과가 오늘날 보는 돼지독감의 갑작스런 전세계 확산이라 할 수 있을 것입니다. 인간과 짐승간의 경계가 사라진 질병들이 생길 수 있었던 배경엔 어쩌면 인간에게만 써야 하는 약들을 거리낌없이 이윤 창출을 위해 써 온 대기업들을 중심으로 한 '생산주의의 대표 주자'들이 있을런지도 모릅니다.
 
미국의 경우, 타이슨이나 호멜 같은 대형도축자들이 소와 돼지, 그리고 닭들을 잡아 가공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우리는 그것이 가격이 싸다는 이유로 해서 그 과정이나, 도축되는 가축들에 대한 항생제 사용 여부 같은 것에 대해 크게 신경쓰지 않고 먹으며 즐겨 왔습니다. 그러나, 유럽 어딘가에서 항생제에 노출된 육류를 즐겨 오다가 감기에 걸린 한 남자가 결국 그 사람의 몸에 쌓여 있던 육류 내 잔존 항생제 때문에 그의 몸에 투여된 기존의 항생제가 말을 듣지 않아 결국 목숨을 잃었다는 사실을 알게 되면서, 저도 집에서 가공육이나 혹은 일반 대량생산의 달걀 같은 것을 먹지 않게 되었습니다.
 
인간의 이같은 '생산을 위한 생산'이 계속될 경우, 여기에 따르는 부작용으로서의 신종 질병의 출현과 확산은 거의 당연한 일이 될 것입니다. 또 이것은 단지 소비자 뿐 아니라 대규모 영농이 가능한 사람만을 생존케 함으로서 농촌의 해체와 집중화를 더욱 더 부추깁니다. 이 때문에 우리는 중소 규모의 농민이 충분한 이윤을 내면서, 또 인간적인 방법으로 그들의 가축을 기르고, 이들이 자체적으로 생존할 수 있는 새로운 농법과 농업 시스템을 찾아내야만 합니다. 그렇지 않다면, 한국같은 수입 농산물 의존도가 큰 국가에서 농업은 완전히 와해되어 버리고, 여기에 덤으로 생산주의의 폐해로 인해 이번에 세계를 휩쓸고 있는 이런 질병에 대한 방어력 또한 낮아지게 될 것입니다. 
 
하긴, 대한민국의 농업은 지금도 홀대받고 있지요. 거기에 농지로 보전해야 할 땅들까지도 이른바 '4대강 유역 정비' 구역으로 묶인 곳들이 많습니다. 농업을 지원할 생각보다는 농토들을 어떻게 하면 '개발구역'을 만들어 땅장사로 연결할까를 생각하는 것이 우리나라 지도층이라는 사람들입니다. 이들에게 '생산주의 농업의 폐해'같은 것이 눈에 들어오겠습니까만, 저를 화나게 하는 것은 이런 사람들일수록 자기들 사 먹는 것은 유기농이니 어쩌니 하면서 생산주의 체제의 바깥에서 길러진 것들을 비싼 돈 주고 가져다 먹는다는 것입니다. 아무튼, 그런 불평등의 고리들과 세계 농촌들이 겪고 있는 생산주의의 폐해들... 이번 돼지 독감은 마치 수익의 극대화를 위해 초식동물인 소에게 동물성 사료를 먹여 길렀기 때문에 발병한 광우병의 예처럼, 그런 것들을 모두 뭉뚱그려 하나로 보여주는, 인간의 욕심에 대한 경고라고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시애틀에서...
@4d4e81d3f9219886bcadb3dc9b503f82@a*@4d4e81d3f9219886bcadb3dc9b503f82@
  • 추천
    369
  • 비추천
    6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비추천 등록일
68961 서글픈 이명박 코미디, "오바마와 난 닮은 꼴" [32] 기린 13936 847/10 11.06
68960 낙하산인사 아랍경시에 격추된 T-50수출 [13] 김환태 8199 704/5 03.09
68959 관리자에 의해 블라인드 처리된 글입니다. 청담119 7223 596/32 12.30
68958 오바마의 대 의회 연설, 그리고 그리운 노무현 [4] 권종상 5240 503/3 09.10
68957 일본의 독도에 대한 욕망과 이명박 대통령 [6] 이신욱 5370 466/1 03.30
68956 거짓말 대통령 MB! [9] 그리움1 3344 380/1 04.16
68955 방송법 개정에 대해서 -- MBC100분토론 시청후. [10] 준호 6037 372/9 01.09
» 인간의 욕심이 부른 돼지독감의 발호 [10] 권종상 9888 369/6 04.29
68953 사대주의자 이명박, 이젠 완전히 미쳤다! [8] 기린 8634 369/8 11.05
68952 리비아에서의 망신, '한국 간첩 추방' [8] 권종상 5233 367/2 07.28
68951 장자연을 죽인 사람들 [1] 이강산 4858 333/6 03.10
68950 미네르바 논란 -- MBC100분 토론시청후기. [6] 준호 7801 332/11 01.16
68949 설마 나라가 망하기야...그러나 [16] 신부범 6690 308/6 10.08
68948 MB '흡수통일' 발언이 경솔한 이유 [5] 권종상 5814 289/8 11.23
68947 클린턴 방북, 그리고 자주외교의 상실 [4] 권종상 4059 288/8 08.04
68946 미국의 몰락은 시작된 것인가? [8] 사슴의 정원 5239 278/4 08.08
68945 <석방된 인질들이여, 다시 돌아가시라> [2] 노론소론 2609 278/11 01.24
68944 폐간 앞둔 시애틀 P-I, 그리고 생각해보는 조중동의 미래 [11] 권종상 5111 272/5 01.12
68943 중국인들이 보는 한국. 이거보면 화 엄청나실걸요..? [8] 해변고양이 5322 271/12 12.09
68942 한반도는 방사능에 100% 안전하다? [10] 매화향기 3289 266/8 03.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