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로그인
컨텐츠


문화 토론방

운영원칙

남북한이 같은 민족인데,

남북한의 국민(인민)이 함께 힘을 모아 하나가 되어 주변 강국인 미국 중국 일본 등과 대처해야함에도,

남북이 화합하지 못하고 대립 갈등을 계속하고,

남한 내부에서는 진보 보수가 서로 소통(疏通)하면서 이해의 폭을 넓혀나가면서 하나가 되어야 함에도,

제들끼리 서로 다투고 있으면 남북한 평화 통일을 언제 하겠다는 것인가?


남북한 간의 난제인 현안(懸案)을 지혜롭게 풀어나가려면

서로 간의 장단점을 있는 그대로 들어 내놓고

거기서 토론을 하면서 어떤 방안이나 대책을 내어 놓아야 할 것으로 생각하며,

남쪽의 진보 보수 간의 첨예(尖銳)한 대립 갈등 또한

앞에서처럼 치열한 논쟁을 통해

문제의 해법을 찾는 것이 한토마에 글을 올리시는 분들의 의무요 책무(責務)라 생각합니다.


그러나 현실은 그와 정반대의 이전투구(泥田鬪狗)의 싸움터가 되고 말았다.


남한 내부에서도 단결하지 못하고

북한과도 불화가 계속 된다면 평화(平和)통일(統一)을 언제 이룬다는 말입니까?


늦었지만 이제라도 한토마를 민족과 국가를 위해 진정한 토론(討論)의 장이 되기를 간절히 바랍니다.

 

20181111일 일()   

  • 추천
    0
  • 비추천
    0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비추천 등록일
71245 이런 짓을 하는 놈들이 선량이라는 국회의원들이다. 아리랑 57 0/0 01.09
71244 양키 놈들 집단과 트럼프의 계략을 다 알고 있는데 호들갑스럽게 일희일비하면서 국력낭비 하지말자. 아리랑 63 0/0 01.09
71243 우리에게 긴요한 의학정보 !!! (알바들아, 이러한 필요정보를 좀 올려보아라 너들이 인간이라면....)!!! Chingiskhan 101 0/0 01.09
71242 초기불교 경전과 양자역학 시리즈[6, 닭과 계란 중 어느 것이 먼저인가?] 아리랑 55 0/0 01.09
71241 중국의 무서운 유리다리: 중국은 이렇다 미궁놈들아 !!! 놀랐지???? Chingiskhan 73 0/0 01.09
71240 속도 sarhalim54 60 0/0 01.09
71239 다윈의 진화론과 기독교의 창조 이야기 아리랑 58 0/0 01.08
71238 부패권력을 비판할 자격 아리랑 55 0/0 01.08
71237 집단의 횡포 아리랑 53 0/0 01.08
71236 여론조사기관 여론을 보지 않아도 여론의 풍향을 알 수 있는 곳 아리랑 60 0/0 01.07
71235 문재인 대통령, 10일 신년 기자회견을 사회자 없이 직접 진행 아리랑 55 1/0 01.07
71234 권력의 단꿈을 꿀 때는 박근혜의 탄핵도 깜빵도 보이지 않는다. 아리랑 51 0/0 01.07
71233 탐욕의 권력에 도취되면 국민의 고혈이 꿀처럼 보인다. 아리랑 55 0/0 01.07
71232 국민이 차려놓은 밥상에 문재인 정권이 숟가락 하나만 달랑 들고 들어와 다 먹어치운다. 아리랑 66 0/0 01.07
71231 일체유심조(뱀의 독이야기 : 시리즈 7) 아리랑 59 0/0 01.06
71230 정권은 유한하나 철 밥통 공무원사회는 간단없이 계속 이어진다. 아리랑 64 0/0 01.06
71229 적폐청산과 경제 살리기 아리랑 59 0/0 01.06
71228 문재인 대통령께서는 국민만 바라보고 구국 결단의 비장한 심정으로 오로지 적폐청산에만 올인 하시기 바랍니다. !!! 아리랑 53 0/0 01.06
71227 초기불교 경전과 양자역학 시리즈[5] 아리랑 60 0/0 01.05
71226 철학적 사유와 과학적 사고로 살아가면 이기적 탐욕의 무리들에게 이용당하지 않는다. 아리랑 63 0/0 01.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