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로그인
컨텐츠


문화 토론방

운영원칙

토론과 시비

문화아리랑 (a10912)
116.*.130.201
  • 추천 0
  • 비추천 0
  • 조회 207
  • 댓글 0
  • 2018.11.10 07:53

한겨레 토론마당이 서로의 주장을 내세워 토론(討論)을 하는 공간인지

서로 물고 뜯으면서 안달을 못해 시비(是非)를 걸면서 싸움을 하려는 마당인지 분간할 수 없다.


이렇게 해서 과연 남북통일(南北統一)을 이루겠습니까?


대립하는 남북이 화합(和合)하는 건설적 의견을,

남남 갈등이 아니라 서로 이해하고 소통(疏通)하는 장으로서 한토마가 되기를 간절히 염원합니다.


글을 올리시는 논객들께 자중자애(自重自愛)하시기를 부탁드립니다.

 

20181110일 토()

  • 추천
    0
  • 비추천
    0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비추천 등록일
71250 소소하게 집에서 없어지는 것 sarhalim54 51 0/0 01.10
71249 대체의학, 예방의학 아리랑 82 0/0 01.10
71248 고전역학과 양자역학 [1] 아리랑 68 0/0 01.10
71247 원효대사께서 말씀하신 인연생 아리랑 80 0/0 01.09
71246 이런 짓을 하는 놈들이 선량이라는 국회의원들이다. 아리랑 58 0/0 01.09
71245 양키 놈들 집단과 트럼프의 계략을 다 알고 있는데 호들갑스럽게 일희일비하면서 국력낭비 하지말자. 아리랑 64 0/0 01.09
71244 우리에게 긴요한 의학정보 !!! (알바들아, 이러한 필요정보를 좀 올려보아라 너들이 인간이라면....)!!! Chingiskhan 103 0/0 01.09
71243 초기불교 경전과 양자역학 시리즈[6, 닭과 계란 중 어느 것이 먼저인가?] 아리랑 56 0/0 01.09
71242 중국의 무서운 유리다리: 중국은 이렇다 미궁놈들아 !!! 놀랐지???? Chingiskhan 74 0/0 01.09
71241 속도 sarhalim54 62 0/0 01.09
71240 다윈의 진화론과 기독교의 창조 이야기 아리랑 60 0/0 01.08
71239 부패권력을 비판할 자격 아리랑 56 0/0 01.08
71238 집단의 횡포 아리랑 55 0/0 01.08
71237 여론조사기관 여론을 보지 않아도 여론의 풍향을 알 수 있는 곳 아리랑 61 0/0 01.07
71236 문재인 대통령, 10일 신년 기자회견을 사회자 없이 직접 진행 아리랑 56 1/0 01.07
71235 권력의 단꿈을 꿀 때는 박근혜의 탄핵도 깜빵도 보이지 않는다. 아리랑 52 0/0 01.07
71234 탐욕의 권력에 도취되면 국민의 고혈이 꿀처럼 보인다. 아리랑 58 0/0 01.07
71233 국민이 차려놓은 밥상에 문재인 정권이 숟가락 하나만 달랑 들고 들어와 다 먹어치운다. 아리랑 67 0/0 01.07
71232 일체유심조(뱀의 독이야기 : 시리즈 7) 아리랑 60 0/0 01.06
71231 정권은 유한하나 철 밥통 공무원사회는 간단없이 계속 이어진다. 아리랑 66 0/0 01.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