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로그인
컨텐츠


문화 토론방

운영원칙

악이 뿌린 씨앗이 테러와 총기 난사로 돌아왔다.

문화아리랑 (a10912)
116.*.130.201
  • 추천 0
  • 비추천 0
  • 조회 747
  • 댓글 0
  • 2017.10.25 11:15

미국과 소위 서구 선진 강국인 영국 독일 프랑스 등 악의 종자들이

식민지 제국주의 시대에 5대양 6대주를 누비며 세계 도처에 뿌린 악의 씨앗이

이제 추수를 하는 과정이

유럽 각국과 미국에서 횡행하고 있는 테러와 총기난사사건이다.


뿌린 대로 거둬들이는 것뿐이다.


인과응보요 자업자득이며 사필귀정인데 누가 누구를 탓한다는 말인가?


수 백 년 동안 당하기만 해온 힘없는 약소국가들이

자본주의 신자유주의를 주도하면서 그들만의 잔치를 그냥 두고 볼 수 없어

핍박 받던 약소국들이 할 수 있는 방법은 군사 작전에서는 게릴라요 일상의 삶 속에서는 테러를 하는 방법 밖에 없어

지구촌이 살육전을 벌리면서 불안과 공포에 떨고 있는 것이 작금의 참혹한 현실이다.


아마 앞으로 20~30년 동안 더 길게 보면 50년 까지는 테러의 규모는 더 커질 것이요 회수 또한 늘어 날 것으로 예상한다.


그럼 이런 혼란과 공포가 끝나는 시점은 언제일까?

물질 만능의 경제 체제를 주도해온 미국을 비롯한

서구 선진 강국인 영국 독일 프랑스 등이 탐욕(貪慾)을 절제 조정하면서

온 인류가 하나의 공동체로서 더불어 살아간다는 의식(意識)의 대 전환(轉換)을 할 때까지는 계속 될 것으로 생각한다

 

20171025일 수요일


  • 추천
    0
  • 비추천
    0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비추천 등록일
70909 남북정상회담과 북미정상회담의 결정적 계기가 된 것은 남한의 무혈촛불혁명이다. 아리랑 133 0/0 06.30
70908 달님 (시) [2] 황인채 167 1/0 06.29
70907 사회Chingiskhan (dhchung) 2018.06.27 20:25)와 관련된 글입니다. 아리랑 130 0/0 06.29
70906 Chingiskhan 2018.06.28 15:50과 관련 된 내용입니다. 아리랑 142 0/0 06.28
70905 아리랑님의 정중한 토론에 응하고자 합니다. 예의를 지켜주심에 고맙고 저도 님의 미 제국주의 모순에 대한 깊은 통찰과 불교철학에 대한 심오한 지식에 대하여 존경해 왔습니다. 그러나 반북, 흡수통일을 주장하시는 듯한 논리와 북한에 대한 약 20회에 걸친 비판과 주장에 대해서는 남한사회의 모순과 이승만 독재와, 군사독재의 세습에 관한 것은 생략을 하신 듯하여 균형감각과 객관성의 문제가 있다고 사료되어 지적을 한 것입니다!!! 아리랑 120 0/0 06.28
70904 신의 존재 유무와 대화 토론 아리랑 153 0/0 06.27
70903 무아(업보)의 열반과 자아(영혼, 아트만)의 윤회 아리랑 166 0/0 06.26
70902 안동 간고등어 민흘림 131 0/1 06.26
70901 김정은과 박근혜의 닮은꼴 운명의 방향 아리랑 140 0/0 06.26
70900 탐욕의 관점에서 본 성선설과 성악설 아리랑 145 0/0 06.25
70899 우주의질서 지구주변 보구자 지구과학 보구자 173 0/0 06.25
70898 하늘이 둘 태양도둘 보구자 지구과학 file 보구자 134 0/0 06.25
70897 청소년들을 음란물로부터 보호 스토르게 122 0/0 06.25
70896 남한사회 사대 매국노 독재와 북한사회 3대 세습독재정권 중 어느 것을 택하는 것이 현명할까요. [주체사상시리즈20] 아리랑 130 0/0 06.25
70895 외눈박이가 많이 사는 세상이 바로 대한민국이다. 아리랑 156 0/0 06.25
70894 일단 잡으면 놓지 않는 것이 권력의 속성이다.[주체사상시리즈19] 아리랑 119 0/0 06.25
70893 북한주민의 자발적 주체사상인가? 북한세습독재정권 통치 수단으로서 주체사상인가?[주체사상시리즈18] 아리랑 114 0/0 06.25
70892 두려움 극복하는법 sarhalim54 118 0/0 06.24
70891 통일을 논할 가장 적절한 시기 [주체사상시리즈17] 아리랑 157 0/0 06.23
70890 주인이 주인 행세 못하니 머슴(독재자)이 기고만장하며 설친다. [주체사상시리즈16] 아리랑 117 0/0 06.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