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로그인
컨텐츠


사회 토론방

운영원칙

  • 피의 숙청(肅淸)”으로 얼룩진
  • 70여 년간 북한 세습독재정권의 3대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연일 찬양 고무하면서 광기(狂氣)를 부리는

    이 패거리들의 거처가 남한 땅인가? 북한 땅인가?


    그렇게 좋으면 북한 땅에 가서 활동하면 더 빛이 날 것 아닌가?

    그럼에도 남한 땅 5천만 동포에게 반기(反旗)를 들면서 여기에 죽치고 있는 이유가 무엇인가?


    김정은을 좋아 하더라도 최소한 남한에서 함께하는 국민들을 먼저 생각하고,

    북한 김정은을 지지하는 것은 몰라도,

    북미정상회담을 이끌어 낸 원인(原因)제공(提供)을 한 무혈(無血)촛불혁명(革命)에 대해

    남한 국민들의 위대(偉大)함에 대해 일언반구도 없이,

    북한 독재정권 선전(宣傳)선동(煽動) 일변도(一邊倒)로 나가는 저의(底意)가 과연 무엇인가?


    쪼잔한 댓글 달지 말고 자신 있으면 토론(討論)에 부쳐주시기 바랍니다.


    제가 한토마에서 떠나는 것이 아니라 정선생께서,

    다고 죽고 못 사는 북한을 향해 남한을 먼저 떠나는 것이 순서 아닐까요?


    어느 것이 차원이 다르고 높은 것인지

    똥오줌 구별도 못하는 설사족(泄瀉族) 같은 별 희한한 말씀을 다 하시네.


    오늘 아리랑 께서는 이 글과 비디오를 꼭 보십시요. 그리고 5천만의 통일이 아니고 8천만의 통일이지요???? 정치Chingiskhan (dhchung) 2018.07.06 16:10을 봤습니다.

    가난에 시달리던 두 부자가 번개탄을 피워놓고 자살했다. 는 동영상 건입니다.


    어느 사회 어느 국가든 상류 중산 기층민중인 서민(소시민)들이 있기 마련이요,

    세상 다 그런 것인데 특정한 사건인 번개탄 운운하는 것이 무슨 의미가 있는지? 이해가 안 되네요.

    이런 말씀하시려면,

    못사는 계층인 기층민중인 서민(庶民)들이

    국가 전체 구성원 가운데

    그 비율이 얼마인지 객관적(客觀的) 통계(統計) 자료를 가지고 얘기해야  함에도,

    번개탄 운운 하는 것은 상대방의 판단을 흐리게 하려는 것으로 이런 수법이 잘 먹혀들겠습니까?


    이렇게 해서는 상대방을 설득(說得)할 수 없을 것이며,

    어떤 특별 사건 하나로 전체를 호도(糊塗)하려는 것은 안 되지요.


    그리고 제가 남한 국민(동포) 5천만을 먼저 생각해야 한다고 말한 것을,

    한민족 전체 8천만과 결부시켜 말씀하시는 것은 사실과 부합하지 않습니다. 이정도로 하고 끝맺겠습니다.

     

    20180707일 토(土) 

    • 추천
      0
    • 비추천
      0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비추천 등록일
    207669 주체사상 독재 마약에 중독되어 역설적으로 자주성과 주체성을 상실한 북한인민, 극소수 남한에서 북한 독재에 동조하는 사람들의 자중자애를 호소한다. 아리랑 380 0/0 07.12
    207668 Mr Moon ,Brake 도 Accelerator도 밟아야 한다 민흘림 430 1/0 07.11
    207667 주는게 받는것보다 낫다 sarhalim54 349 0/1 07.10
    207666 남북한 인권 비교 아리랑 363 0/0 07.10
    207665 무혈촛불혁명으로 민주주의 토양을 갖춘 남한과 3대 세습독재정권 북한 중 어느 쪽을 선택하는 것이 진정한 남북통일과 행복한 미래를 담보할 수 있을까요. 아리랑 361 0/0 07.10
    207664 문재인 정권이 적폐청산보다 적폐로 회귀하는 것 같은 인상이 여러 곳에서 감지된다. 아리랑 354 0/1 07.10
    207663 시기심과 질투심 아리랑 352 0/1 07.10
    207662 피의 숙청으로 권력 잡아 독재자가 된 그 김일성을 민족의 태양이라고 한 것이 사실입니까? 아리랑 365 0/0 07.10
    207661 조작된 진실은 밝혀 졌습니다 방효문 406 0/0 07.08
    207660 대한민국의 우리의 현실을 보면서 방효문 379 0/0 07.08
    207659 한토마 알바 관리 논객께서 상당한 수준의 비법이 있던데 좀 배우고 싶습니다. 아리랑 371 0/0 07.08
    207658 토론 제안에 묵묵부답이네요. 꼬랑지가 힘이 빠져 밑으로 축 처진 것인가? 아리랑 394 0/0 07.08
    207657 남한 사회에서 사용하는 영어와 한자의 문제점을 짚어보자. 아리랑 325 0/0 07.08
    207656 남한 동포 5천만의 무혈촛불혁명과 피의 숙청 북한 3대 세습독재정권을 보면서 남한국민(동포)들께서는 어느 쪽 선택이 바른 선택이 되겠습니까? 아리랑 329 0/0 07.08
    » 무혈촛불 혁명에 가려 김정은의 북미정상회담이 빛을 못 볼까봐 전전긍긍 노심초사하면서, 치사하고 유치한 수법으로 댓글로 생쇼를 벌이면서 남한 땅 5천만 동포에게 반기를 드는 패거리들은 소속이 남쪽인가 북쪽인가? 답 좀 들어봅시다. 아리랑 349 0/0 07.07
    207654 알바 제목에 중독된 분에게 토론 제의를 해줄 글을 올렸는데 소식이 감감이네요. 아리랑 343 0/0 07.07
    207653 객관성이 담보된 보편타당한 합리적 사고를 바탕으로 술수를 전혀 부리지 않는 순수한 글을 쓰려고 노력합니다. 아리랑 457 0/0 07.07
    207652 양심 (conscience)이란 ? 스토르게 453 0/0 07.06
    207651 알바에 중독되어 글 제목에 알바 타령을 계속 늘어놓는 헷갈리는 이 분은? 아리랑 322 0/0 07.06
    207650 수도방위사령부에서 이등병을 사살했습니다 h5724 432 0/0 07.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