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로그인
컨텐츠


정치 토론방

운영원칙

원조 친노< 염동연>"첫 민정수석 문재인- 그게 제일 문제였다"

정치soehymjul (soehymjul)
76.*.114.223
  • 추천 6
  • 비추천 2
  • 조회 521651
  • 댓글 2
  • 2016.08.30 15:56

페이스북에서 퍼왔습니다

----------------------


“친노는 언론이 붙인 이름 아닙니까? 그게 친노무현이 아니라 친문(문재인)이죠. 친노 중에 노무현 어려울 때 도와주거나 함께한 사람 한 명이라도 있으면 나와 보라고 하고 싶습니다.”

“《운명》(문재인 대표 자서전)이라는 책 봤죠. 운명이 뭡니까. 노무현 서거가 자기 성공할 운명입니까. 노무현 동정론 업고 정치에 나선 인물이잖아요. 성공할 수 있었던 노무현 정권에 기여는커녕 역행한 인물입니다. 그럼 그대로 조용히 있든가. 당 대표라고 당을 저렇게 사분오열 만들고 있으니 기가 찰 노릇입니다.”

—문재인 대표는 노무현 대통령이 ‘제일 친한 친구’라 했고, 노무현 정권의 첫 민정수석이며 이후 대통령비서실장까지 지냈는데 그게 무슨 말씀입니까.

“첫 민정수석, 그게 제일 문제였다는 겁니다. 노무현 정권이 왜 실패했습니까. 첫 청와대 인사에 문제가 있었던 겁니다. 노무현을 대통령 만들겠다고 생사고락을 함께하며 미래를 그려 온 사람들을 옆에 두지 못하고, 막차 탄 사람들을 데려다 놓는 바람에 모든 일이 어긋나기 시작했어요.”

“대통령 어려울 때 대통령 뜻에 좀 따르라고 강조했습니다. 근데 어떤 결과가 나왔습니까. 그때 문재인 수석이 사표를 내길래 대통령은 그래 이제 결심했나 보다, 나를 위해 출마하나 보다 하고 사표를 받았습니다. 그런데 이 사람이 건강상 사유 운운하더니 네팔로 트레킹을 간 겁니다. 대통령이 피눈물을 흘리는 시점에 측근이라는 사람이 해외로 트레킹이라니요. 정말 기가 막혀서 입이 안 다물어지더군요. 그런 사람이 친노라고요. 정말 그때 생각만 하면….”
......

근데 세 번째 모임을 하던 날, 문재인이 떡하니 나타난 겁니다. 당선자가 문재인을 데려와서 ‘부산에서 활동한 문재인 변호사를 올라오라 해서 이 모임에 정규 멤버로 참석토록 했다’고 말하더군요. 나는 문재인 실물을 그날 처음 봤어요. 몇 년 전부터 이야기를 들어서 알고는 있었는데 선거기간에도 본 적이 없고 사진으로만 얼굴을 알고 있었습니다.”

—기분이 유쾌하진 않았겠습니다.

“정말 깜짝 놀랐습니다. 대통령이 그렇게 몇 번이나 도와달라고 할 때 모른 척하고, 심지어 대통령이 되더라도 절대 그 근처에 얼씬도 하지 않겠다던 사람이 당선되고 나니까 딱 나타난 겁니다. 이중적 태도라는 생각이 안 들겠어요? 어찌나 화가 나던지. ... 내 사심(私心)이 있었던 거죠. 그런 사람과 함께 앉아서 국사를 논의하기 싫었던 겁니다.”

‘제발 나한테 그런 소리 좀 하지 마라, 난 정치에 관심 없다, 변호사 하게 좀 놔 둬라, 노무현이 대통령 돼도 그 근처에 얼씬도 안할 것이다’라고 했다고 말입니다. 노무현이 대통령 될 리가 없다고 생각한 거죠. 그때 친구에게 그런 말을 들었던 노무현의 흔들림과 아픔은 옆에서 본 사람으로서 말로 다 할 수 없을 정도였습니다" 


원조 친노’ 염동연,"첫 민정수석 문재인, 그게 제일 문제였다"

http://blog.daum.net/0116010989/15890832


  • 추천
    6
  • 비추천
    2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비추천 등록일
» 원조 친노< 염동연>"첫 민정수석 문재인- 그게 제일 문제였다" [2] soehymjul 521651 6/2 08.30
464625 북한 석유매장량 1470억 배럴... 세계3위 [14] file 고려인 328791 107/23 02.07
464624 미국 CIA요원이 죽음을 앞두고 고백 "9.11은 우리가...." [2] file soehymjul 227339 480/31 07.16
464623 '배와 탑승객을 버려라' 세월호에 실려있던 것은 원전 폐기물? [1] 사먼나 173843 38/2 06.30
464622 [경천동지] 김기춘 아들의 사고 원인은 장성택 처형보다 더 심한 타격...? [5] 한토마 도사 172853 221/36 01.09
464621 [펌]BBK 초기 관련 기사 [81] 제이웨이 120456 511/18 11.24
464620 왕자처럼 살다 진짜 왕자로 착각한 정몽준.... 비장미 108515 229/0 12.20
464619 세월호 100일! 증거는 말한다! 국정원 그리고 그너머의 배후는 누구인가? 합리적 의심은 루머가 아니다! [5] 피피오 107672 1881/38 05.25
464618 [딴지일보/퍼왔음] 노무현, 정치보복하라! 추카추카 104617 407/0 12.20
464617 세월호 신승희 학생의 증거 사진으로 선원들과 정부의 거짓말 줄줄이 들통 [2] 아사달 102305 909/33 07.12
464616 세월호 사고에 대한 가상시나리오! 합리적인 의심은 괴담이 아니다!!! [5] 피피오 93937 2329/80 04.19
464615 [속보]이건희 삼성회장, 16일 오전 사망 [4] 천민 81103 59/14 05.17
464614 개꿈 프로쎄쑤-개꿈 유라시아열차-개꿈 마을 운동 [2] file common sense 77665 1257/41 10.20
464613 김종필" 박근혜, 최태민의 아이까지 있는데 무슨 정치냐??? [2] 고병위 72817 242/12 09.10
464612 목함지뢰일 확률은 2%...아군의 발목지뢰일 확률 98%... [펌] [6] file 빈맘 67974 985/133 08.15
464611 [설마가 사람잡는다] 김기춘 아들의 사고 원인이 박근혜와 새누리당을 몰락시킬 수도 있다...! [1] 한토마 도사 67477 394/45 01.06
464610 노무현때문에 아버지는 울고 아들은 웃다. 경상도 63051 123/0 12.19
464609 (특종) 삼성일보 "BBK 창업자, 이명박 맞다!" 일파만파! [50] 땡박뉘우스 62028 6771/45 12.22
464608 빤스 목사와 사탄 목사들 그리고 김용옥의 미친놈들 [19] true민족애 59085 3955/202 10.27
464607 노망의 극치를 달리는 YS [36] 찬미 평화 59010 29/0 11.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