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로그인
컨텐츠


사회 토론방

운영원칙

♥ [I LOVE 스타] 진짜 진짜 변신한 유진.♥

사회다이애나 (jnj3535)
220.*.152.3
  • 추천 0
  • 비추천 0
  • 조회 917
  • 댓글 1
  • 2006.05.12 12:48







♥ [I LOVE 스타] 진짜 진짜 변신한 유진.♥


인터넷은 물론이고 이메일도 모르는 ‘현대판 부시맨’으로 변신한 유진이
주말 저녁 시청자들을 브라운관 앞으로 불러 모으고 있다.

요즘 흥행 키워드인 ‘촌티 패션+망가짐’에다
‘구수한 강원도 사투리’까지 섭렵한 유진의 ‘진짜진짜 좋아해’가
또 하나의 대박 신화를 만들어 갈 태세다.
게다가 유진의 극중 이름 또한
MBC 대박 드라마 ‘순이 시리즈’(금순, 삼순)를 잇는 ‘봉순이’다.
‘드라마 왕국’의 명성을 회복하기 위해
MBC의 ‘4번 타자’로 나선 유진을 만나본다.

‘봉순’이에게 다가가는 과정은 결코 쉽지 않았다.
망가지는 연기야 감독의 연기 지도와 순발력으로 어떻게 해볼 수 있겠지만
외국어를 방불케하는 강원도 사투리의 완벽한 구사는
보통 어려운 일이 아니었다.
“처음 출연 제안을 받고 강원도 사투리 때문에 걱정이 이만저만 아니었어요.
그런데 감독님이 아무 걱정 말라고 약속하시며 내민 비장의 카드가
동료 배우 김말숙이었어요.
말숙이가 강원도 사투리 개인 교사가 돼준 거죠.”

강원도 삼척 출신의 김말숙은 시트콤 ‘달려라 울 엄마’에서
구수한 강원도 사투리를 선보여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은 바 있다.
이를 주의 깊게 관찰한 제작진은
그에게 유진의 강원도 사투리 개인교사가 되어줄 것을 부탁했고
그 인연으로 이번 드라마에 유진의 절친한 친구로 출연하게 됐다.
“1, 2회 대본이 교재였어요.
지금도 1, 2회 대본을 전부 외울 정도로 연습했으니까요.
말숙이가 발음 하나하나를 세세히 가르쳐 줘 쉽게 적응할 수 있었어요.”

유진이 드라마 준비 과정에서 가장 가깝게 지낸 이가 김말숙이라면
촬영 현장에서 주로 호흡을 맞추는 사람은 류진이다.
시청자들은
진짜 이름까지 같은 류진(임유진)-유진(김유진)의 연기 호흡을 두고
‘진진조’라는 별칭까지 붙여준 상태.
유진은 선배 류진에 대해 ‘첫인상과 실제 모습이 전혀 다른 사람’이라 얘기한다.
“처음 대본 연습에서 만났을 땐 무뚝뚝하고 과묵한 사람인줄 알았어요.
그런데 (이)보영이 언니가 ‘정말 재밌는 사람이라
같이 연기하면 즐거울 것’이라고 얘기하더라고요.
막상 촬영이 시작되니까 진이 오빠가 다른 분위기가 됐어요.
말도 잘하고 재미도 있고.
지금껏 호흡을 맞춰본 상대 남자 배우 가운데 가장 나이가 많은데
오히려 나이 차이를 가장 못 느끼는 분이예요.”

이제 유진은 청와대 입성을 준비 중이다.

정치에는 전혀 관심이 없다는 유진이 청와대에 입성하는 까닭은
물론 드라마를 위해서다.
대통령이 추억하는 어린 시절 입맛에 딱 맞는 강원도 반찬을 조리할 수 있는
까닭에 봉순이가 청와대 요리사로 취직하게 되는 것.

“청와대에는 딱 한 번 가봤어요.

김대중 전 대통령이 재임하시던 90년대 후반으로
국가 홍보 CF를 촬영하기 위해서였죠.
당시에는 별 다른 불편 없이 청와대에 들어가 하루 종일 촬영에 임했는데
알고 보니 그곳이 아무나 들어갈 수 있는 데가 아니더라고요.”

당시 인기 그룹이었던 SES의 일원으로 청와대 본관 앞 잔디 밭에서
김대중 전 대통령과 CF 촬영에 임했던 유진은
“열심히 활동하라”며 격려해준 김대중 전 대통령과의 짧은 만남을
지금도 기억하고 있다고 얘기한다.

대통령과 함께 국가 홍보CF를 찍을 만큼 인기 절정이었던 SES가
이제는 공식 해체됐지만 멤버들 사이의 우애는 여전히 계속되고 있다.
유진이 가장 자주 만나는 친구들이 SES 멤버였던 바다와 슈.
특히 요즘엔 시간이 날 때마다 세 명이 모여서 지리산을 찾곤 한단다.
“수영(슈의 본명)이네 부모님이 지리산 자락에 집을 짓고 살고 계세요.
그래서 시간 날 때마다 놀러가곤 해요.
평상에서 맛있는 음식을 먹으며 이야기꽃을 피우고
때론 밤을 새우며 고스톱을 치기도 하죠.”

유진이 연예계에 데뷔하던 당시를 기억하는 이들이 많다.
여성 3인조 그룹 SES로 연예계에 데뷔한 유진은 멤버들 가운데서도
가장 신비로운 외모로 주목을 받았다.
이를 기억하는 이들에게 최근 드라마에서 선보이고 있는 유진의 망가짐은
다소 충격으로 다가올 수밖에 없다.
그런데 정작 본인은 오래 전의 기억일 뿐이라며
이제는 배우 유진으로 봐달라고 얘기한다.

망가짐이 즐겁다는 얘기는 이제 가수뿐만 아니라
배우로서도 궤도에 올랐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괌에서 온 미소녀 가수가 강원도 산골 처녀가 됐듯이
유진 역시 하이틴 스타의 옷을 벗고 배우로 거듭나고 있었다.

2006년 5월 12일 (금) 10:05 일요신문/ 신민섭 기자.


김대중 대통령님 사랑해요^^*

桐千老恒藏曲 梅一生寒不賣香.

♬ 만나서 반갑습니다.♬


♬ 도마뱀 OST-아주 특별한 선물. ♬










  • 추천
    0
  • 비추천
    0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비추천 등록일
120600 지만원氏 절대 사절입니다. [4] 萬古日月 2404 6/0 05.12
120599 외국 군대 주둔의 역사 청산? 쳇! 역사가 말한다. [2] PrinceAB 496 1/0 05.12
120598 비극입니다. 우리 모두가 슬퍼해야할... [2] 랑장 313 0/0 05.12
120597 군대는 필요악이죠 jung 232 0/0 05.12
120596 평택 대추리 관련 민심입니다!! [1] 엔키 463 3/0 05.12
120595 ① 황우석에 대한 검찰 발표를 보고, gowoosoo 236 0/0 05.12
120594 황 박사 사건이 우리에게 남긴 교훈 [1] 이강산 204 1/0 05.12
120593 매 맞는 군인 때리는 좌익 [7] 회색시대 454 6/0 05.12
120592 지만원의 탐스런 입술에 실탄을 쏴라! [5] 흘러간유행가 963 1/0 05.12
120591 황우석과 박근혜, 대한민국 社會 병리현상 장독대 235 0/0 05.12
120590 정보통신부 사기범죄의 경제학. 김영재 270 0/0 05.12
120589 서울의 뜻! 최철승님 439 0/0 05.12
120588 지방선거를 앞두고 한 말씀 덕형선생 315 0/0 05.12
120587 김문수 후보의 문제 해결 능력을 검증한다 [2] 한민주 268 0/0 05.12
120586 참여정부에 참여는 없다 지반선재 257 0/0 05.12
120585 ♣김문수 충격발언 2탄 “미선·효순 압사는 미군 아닌 도로탓”♣ [1] 은파 529 0/0 05.12
120584 제가 진보를 위한 아름다운 노래를 들리어드리겠습니다. 저는 같은 운동권주사파 출신입니다- 안티노예 218 0/0 05.12
120583 지만원을 명예훼손죄로 고발하며... [1] 한민주 375 0/0 05.12
120582 황우석과 김선종의 사기극 이후, 해야할 일 북한감자 250 0/0 05.12
» ♥ [I LOVE 스타] 진짜 진짜 변신한 유진.♥ [1] 다이애나 917 0/0 05.12

페이스북 이슈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