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로그인
컨텐츠


경제 토론방

운영원칙

"잘쓰던 공주보 부순다고?" 383개 마을이 철거반대 운동!!!

경제양산도 (q8434647)
106.*.91.4
  • 추천 0
  • 비추천 0
  • 조회 196
  • 댓글 0
  • 2019.02.16 19:29

"잘쓰던 공주보 부순다고?" 383개 마을이 철거반대 운동!!!  

 

문죄인아!!! 우짤래!그래도 부술 거냐!!!

 

~~~~~~~~~~~~~~~~~~~~~~~~~~~~~~~~~~~~~~~~~~~~~~~~~~~~~~~~~~~~~~~~~~~~~~~~~~~~

 

"잘쓰던 공주보 부순다고?"

 383개 마을이 철거반대 운동

</header>
    
입력 2019.02.16 03:00

공주 농민들 분노, 서명운동 돌입

"이 큰 걸 진짜로 부순다고? 한두 푼 들어간 것도 아닌데, 주민들 잘 쓰고 있는 걸 마음대로 부수는 게 어디 있냐고."

15일 오후 1시 충남 공주시 공주보 인근 도로변에는 현수막 수십 개가 걸려 있었다. '공주보 철거를 반대한다' '철거비로 유지보수하라' '유네스코 방문객 교통 요충지 공주보 철거 반대' 등의 주장이었다.

공주보 주변을 지나던 주민 김모(65)씨는 "주민들 얘기는 들어보기나 하고 철거 얘기를 꺼내는지 모르겠다"며 "공주보 수문을 연 후로는 지하수도 제대로 안 나와 농사를 못 짓겠다는 농민이 많다"고 말했다.

지난 12일 오후 충남 공주시 공주보 인근 한 비닐하우스 농가에서 농민이 말라버린 대파를 바라보고 있다.
모두 말라죽은 대파 - 지난 12일 오후 충남 공주시 공주보 인근 한 비닐하우스 농가에서 농민이 말라버린 대파를 바라보고 있다. 지난해 3월 공주보 개방 이후 금강 상류 마을 농가에서는 지하수 고갈로 대파와 오이 등 농작물이 말라 죽는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신현종 기자
정부가 금강·영산강에 설치된 5개 보(洑)의 처리 방안을 이달 중 발표할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충남 공주 농민들이 철거 반대 운동에 나섰다. 지난해 3월부터 공주보를 개방한 환경부는 보 상시 개방, 보 철거, 종전대로 담수 등 세 가지 방안을 두고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금강의 보 3개(세종·공주·백제보) 중 공주보가 철거될 가능성이 크다는 소문이 돌자 지난 11일부터 공주의 모든 이·통 단위 383개 마을에서 공주 시민 전체를 대상으로 반대 서명 받기에 나섰다. 이·통장들은 이·통 주민 중에서 선출된 최일선 대표자들이다.

이학재 공주시 이·통장협의회 사무국장은 "정부가 4대강 보 처리 방안의 일환으로 공주보를 철거할 가능성이 있다는 얘기가 나오고 있다"면서 "보 개방은 농민의 생계가 걸려 있는 문제라 나서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공주보 상류에 있는 4개 마을(쌍신동·검상동·우성면·의당면)의 300여 농가는 공주보 개방 이후 지하수 고갈에 따른 피해를 호소하고 있다.

지난 12일 오후 4시쯤 찾은 충남 공주시 쌍신동 길이 80m 비닐하우스 밭에는 누렇게 말라 죽은 대파가 흙을 덮고 있었다. 이곳은 공주보에서 차로 10여분 거리다. 지난해 초까지만 해도 무성한 대파가 자라던 비닐하우스지만 지금은 텅 비었다. 비닐하우스 주인 김모(57)씨는 "지난해 3월 보 개방 이후 지하수가 말라 물을 대지 못해 두 달 만에 대파가 말라 죽었다"면서 "공주보를 개방한 이후부터는 손해만 보고 있다"고 말했다.

김씨의 비닐하우스 대파밭에는 이랑에 물을 공급하는 호스 14개가 흙 아래 묻혀 있다. 김씨가 흙 속에서 호스를 들어 올리자 마른 흙먼지가 날렸다. 김씨는 "정부가 공주보를 없애려는 것은 금강 주변 농민들 모두에게 죽으라고 하는 것과 같다"고 말했다.

오이나 딸기 농사를 짓는 공주보 인근 농민들도 지하수가 고갈되면서 시름에 젖어 있다. 겨울철이면 지하수를 뿌려 비닐하우스 온도를 높게 유지하는 수막 농법을 써왔는데 물이 말라 농사가 어려워진 탓이다. 축산 농가도 사정은 마찬가지다. 쌍신동에 거주하는 축산농민 정모(57)씨는 "겨울엔 소들이 물을 적게 먹어 버틸 만하지만 올여름엔 어떻게 버틸지 난감하다"고 말했다. 150여 마리의 소를 기르는 정씨는 지하수 관정에서 물이 나오지 않아 최근 220만원을 들여 지하수 관정을 하나 더 뚫었다. 정씨는 "보를 열고 나서부터는 지하수를 조금만 써도 물이 달려 공기가 섞여서 나온다"고 말했다.

주민들은 막대한 예산을 들여 만든 공주보가 철거될 경우 주요 교통로가 사라지는 것에도 우려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금강을 가로지르는 공주보 위에는 왕복 2차선 도로가 놓여 있다. 공주 우성면과 무령 <iframe width="250" height="250" src="http://adex.ednplus.com/xc/h/Fz55As4F?rurl=https://www.naver.com/" frameborder="0" marginwidth="0" marginheight="0" scrolling="no" topmargin="0" leftmargin="0"> 왕릉이 있는 웅진동을 연결하는 도로다.

우성면 주민들은 280m 도로를 건너 웅진동으로 다녔다. 그러나 공주보가 철거되면 3㎞ 정도 떨어진 백제큰다리를 이용해 금강을 건너야 한다. 공주시 이·통장협의회는 공주보 철거 반대 서명이 모이는 대로 공주시에 전달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공주 지역 시민단체들과 연대하는 대책위원회를 꾸려 조직적인 대응에 나설 예정이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9/02/16/2019021600053.html

 

 

 

  • 추천
    0
  • 비추천
    0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비추천 등록일
51886 내가 이런 거는 잘 안 올리는데 혹시라도 여러분들은 어떻게 생각하는지 궁금해서 올린다.지난 주에 올라온 영상인데 벌써 조회수가 3만 4천건이 넘은것인데 내용은 문죄인의 치매설은 "진짜"다,라는 영상이다. 참고해서 각자가 생각하이소!!! new 양산도 372 0/0 02.17
51885 ㅋㅋㅋㅋ~~~개내 소도 유공자가 되는 마당에 당신도 유공자가 될수 있습니다 "5.18 유공자되기 찹 쉽죠잉~~ " 양산도 313 0/0 02.17
51884 어느 네티즌이 오십팔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올린 글이 있어서 여기에 올린다. 양산도 189 0/0 02.17
51883 ㅋㅋㅋㅋ~~ 아주 재미있는 영상~이제 숨만 쉬어도 망하는 중국 : 망하도록 디자인되어 있었다 - 고정자산에 묶인 현금, 대규모 채권 디폴트 시작 양산도 175 0/0 02.17
51882 미, 일본,호주와 북폭훈련! 한국은 패싱? 문죄인은 트럼프의 전략에 넘어간 것이 맞다. 양산도 159 0/0 02.17
51881 [ NKTV라이브] #_189. 기막히는 북한의 인민재판(시리즈 1) : 성폭행범과 성동애자 재판 판례 양산도 339 0/0 02.17
51880 북한으로 출근하는 남힌 남자, 북한회사의 발렌타인데이! #남한남자의 뜨거운 연애사 양산도 276 0/0 02.17
51879 쪽바리 종자들아, 무슨 얼어 죽을 사죄냐? 쪽바리타도 164 0/0 02.16
» "잘쓰던 공주보 부순다고?" 383개 마을이 철거반대 운동!!! 양산도 196 0/0 02.16
51877 문죄인아!!! 엉터리 조작된 공산당식 선동으로 잠시 국민들을 속일 수는 있어도 이렇게 들통이 난다는 사실을 알아라!!!최저임금 탓 일자리 21만개 사라졌다 양산도 153 0/0 02.16
51876 5.21 광주 시가전 실시간 보고에 북한공작 반란 직감 (육본벙커 헌병 증언) 양산도 259 0/0 02.16
51875 설계인가, 진화인가? 스토르게 147 0/0 02.16
51874 북괴가 자랑하는 고속도로가 우리의 국도 수준이리는 것이 증명되는 영상! 양산도 250 0/0 02.16
51873 제일교포 유튜버가 촬영한 일본 최악의 빈민가 오사카 니시나리 아이린지구! 양산도 269 0/0 02.16
51872 남한에는 문죄인이 경제를 무너트리고, 북한은 반체제 무자세력이 태생했다고 보위부가 정은이 한테 보고를 했다는 긴급 뉴스다!!! 양산도 251 0/0 02.16
51871 6세 탈북 소녀 미향이의 머나먼 여행, 이 이야기는 엄마가 중국으로 인신매매가 되어서 데리고 온 딸이 6살이 되어서 한국으로 왔으나 청각 장애로 견디기 힘들어서 결국에는 해외로 입양된 첮번째 캐이스다. 양산도 260 0/0 02.16
51870 518 특전사로 남파된 김명국! 양산도 358 0/0 02.15
51869 북한으로 출근하는 남한 남자 #북출남 한진식 월급받고 삼계탕집으로 GO... 양산도 351 0/0 02.15
51868 남한에서 보내는 북한 방송~ 지영이는 우리가 마시는 식혜하고 북한의 식혜가 틀려서 황당했다는 이야기~~~ 양산도 355 0/0 02.15
51867 우리나라의 과거와 똑같은 베트남의 규모가 큰 병원의 현재 모습...학교?기숙사? 이곳은 무엇을 하는 곳일까요? 시설을 보면 깜짝 놀랄만한 곳! Can you guess where this is? 양산도 314 0/0 02.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