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로그인
컨텐츠


정치 토론방

운영원칙

기무사 쿠데타 문건 옹호하는 쿠데타신문 조선일보 폐간하라? 조선 [사설] 탄핵 찬반 세력 국가 전복 상황 때 軍은 어떻게 해야 하나 에 대해서

 

 

(홍재희)===TV 종합편성 채널 까지 확보한 방씨 족벌이  변함없이 진실과 거리가 먼  거짓과 지상파 불공정 편파 왜곡된  사설과 칼럼을 통해 대한민국 사회의 건강한 여론형성에 걸림돌 역할을 하고 있는 친일 반민족 반민주 반 통일의 냉전수구적인  방상훈 사장의 조선일보 사설은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탄핵 선고를 앞뒀던 작년 3월 국군 기무사령부가 '전시 계엄 및 합수(合搜) 업무 수행 방안'이란 제목의 문건을 작성한 것과 관련해 독립수사단을 구성해 수사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순방 중인 인도 현지에서 이 같은 특별 지시를 내렸다.”

 

 

(홍재희)=== 라고 주장하고 있다.  작년 3월 국군 기무사령부가 '전시 계엄 및 합수(合搜) 업무 수행 방안'이란 제목의 문건을 작성한 것은 일탈과 월권을  넘어서서 명백한 불법행위이다.국군 기무사령부는 방첩 보안 테러방지 한국군내 정보수사기관일뿐이다. 그런 국군 기무사령부가 전시 계엄 시 주체인 국방부 함참등 제치고 '전시 계엄 및 합수(合搜) 업무 수행 방안'이란 제목의 문건을 작성한  것은  전두환 노태우 신군부의 21.12 군사쿠데타와 5.18 광주 시민학살을 그대로 답습하는 군사란반의 성격이 강하다. 전두환 노태우 신군부의 21.12 군사쿠데타와 5.18 광주 시민학살을  방씨족벌 조선일보는 1980년 당시 구국의 결단으로 칭송한바 있었다. 그런  조선일보 가 “탄핵 찬반 세력 국가 전복 상황 때 軍은 어떻게 해야 하나 ” 라고 주장하면서 작년 3월 국군 기무사령부가 '전시 계엄 및 합수(合搜) 업무 수행 방안'이란 제목의 문건을  정당화 하고 있다. 국군 기무사령부는 국민들에 의해 쫓겨나는 박근혜 전대통령의 사조직이 아닌 대한민국 국민들의  군대정보기관이다. 앞뒀던 작년 3월 국군 기무사령부가 '전시 계엄 및 합수(合搜) 업무 수행 방안'이란 제목의 문건을 작성한 시대착오적인 군사쿠데타 집단들 촛불 국민들 이름으로 엄벌에   처해야 한다.

 

 

조선사설은

 

 

“문제의 문건은 탄핵찬성 촛불집회는 18차례 연인원 1540만명, 탄핵반대 태극기 집회는 15차례 연인원 1280만명이 참가했으며 탄핵이 기각되거나 인용될 경우 "혁명" 또는 "내란"을 각각 주장하고 있다고 지적한다. 그래서 탄핵선고가 나오면 그 결정에 불복하는 쪽에서 청와대·헌법재판소의 진입·점거를 시도하는 국가적 혼란이 우려된다면서 그런 상황을 가정한 군 차원의 대비 내용을 담고 있다. 최근 이 문건을 공개해온 여당과 시민단체는 "12·12 군사반란을 연상시킨다"고 했다.”

 

 

(홍재희)=== 라고 주장하고 있다. 조선사설은“문제의 문건은 탄핵찬성 촛불집회는 18차례 연인원 1540만명, 탄핵반대 태극기 집회는 15차례 연인원 1280만명이 참가했으며 탄핵이 기각되거나 인용될 경우 "혁명" 또는 "내란"을 각각 주장하고 있다고 지적한다. ”고 주장하고 있으나  탄핵반대 태극기 집회는 15차례 연인원 1280만명이 라는   수치는 조작된 것이다. 그당시 박근혜 박대 국민95% 였다. 박근혜적폐 정권 안보 위해 친위 쿠데타 일으키기위한  수치 조작에 불과했다고 본다.  백번 양보해 문제의 문건 대로  탄핵찬성 촛불집회는 18차례 연인원 1540만명, 탄핵반대 태극기 집회는 15차례 연인원 1280만명이 참가했다고 주장하는 것 자체가  탄핵이 기각되거나 인용될 경우 "혁명" 또는 "내란"과 거리가 멀다는 것의미 한다. 촛불집회와 태극기 집회 모두   화염병도 쇠파이프도 돌맹이도  없이 죽창도 없이 경찰과 충돌 없이 비폭력 평화적 집회를 의미 한다. 촛불집회와 태극기로 "혁명" 또는 "내란" 불가능하다. 경찰이 촛불집회와 태극기로 상징되는 집회 경찰차벽으로 철저하게   막고 있는 가운데 진행된 집회였다. 그당시 선진국 언론들은 촛불집회에 대해서 비폭력 평화적인 집회로서 21세기 새로운 참여 민주주의 모델이라고 극찬 했었다. 그런데 불복하는 쪽에서 청와대·헌법재판소의 진입·점거를 시도하는 국가적 혼란이 우려된다면서 그런 상황을 가정한 군 차원의 대비 내용을 담고 있다는 것은 국군기무사령부가 박근혜적폐 정권안보 위해 비폭력 평화적 인 대한민국  국민들 적으로 규정하고 무찌르려 했다는 것 의미 한다.

 

 

조선사설은

 

 

“군사독재를 경험한 우리 국민의 기억에서 '계엄'은 부정적으로 다가올 수밖에 없다. 그러나 이 문건은 탄핵 심판 직전 상황에서 그야말로 극단적인 최악의 상황에 대한 대처 방안을 검토한 것이다. 탄핵 선고를 앞둔 작년 3월 찬반 양측 국민은 각각 수십만명씩이 서울 시내 한복판에서 대치했고 헌재까지 행진하며 자신들이 원하는 결과를 내놓으라고 압박성 시위를 벌였다. 3월 1일 집회의 경우 경찰이 600대가 넘는 버스로 차벽을 설치해 양측 간 충돌을 차단해야 할 정도였다. 탄핵 선고가 어느 쪽으로 나오든 국가적 혼란이 오는 것이 아니냐고 많은 국민이 걱정했었다.”

 

 

(홍재희)=== 라고 주장하고 있다.  방상훈 사장의 조선일보와 그당시 국군기무사령부와 박근혜 적폐 정권 집권 제외하고   대한민국 국민들 비무장 비폭력 촛불 들고  평화적으로 헌법이 보장하는 테두리 안에서  박근혜 탄핵 정국 견인해 냈다.  조선사설은“작년 3월 찬반 양측 국민은 각각 수십만명씩이 서울 시내 한복판에서 대치했고 헌재까지 행진하며 자신들이 원하는 결과를 내놓으라고 압박성 시위를 벌였다. 3월 1일 집회의 경우 경찰이 600대가 넘는 버스로 차벽을 설치해 양측 간 충돌을 차단해야 할 정도였다. ”고 주장하고 있지만 국민들 95%는 박근혜 적폐 대통령 반대 했고 국민들 80%는 박근혜  당시 대통령 탄핵 찬성했다. ‘탄핵 선고를 앞둔 작년 3월 찬반 양측 국민’ 운운하는 조선사설은 쿠데타 음모 했던 기무사령부와 같이 국민들 95%는 박근혜 적폐 대통령 반대 했고 국민들 80%는 박근혜  당시 대통령 탄핵 찬성한 민심의 흐름을 왜곡해서 찬반 양측 국민’ 운운하는 상황 왜곡으로 쿠데타 시도 했었다고 본다. 어처구니 없다.

 

 

 

조선사설은

 

“실제로는 탄핵에 반대했던 국민이 헌재의 결정에 일부 반발했지만 우려했던 만큼의 혼란과 폭력 사태는 발생하지 않았다. 그러나 만일 일이 그렇게 흘러가지 않고 헌재 결정에 분노한 쪽에서 폭동을 일으키고 문건에서 언급한 대로 정부 종합청사, 국회, 대법원, 한국은행, 국정원 등이 점거되는 사태가 발생했다면 그 상황에서 군은 어떻게 해야 하는가. 그래도 손 놓고 있어야 하는지 여부에 대해선 논란이 있을 수 있지만 적어도 군의 입장에선 국가 전복·마비 상황이 실제 벌어질 경우에 대비한 비상 계획과 법적 절차 등을 검토조차 하지 않을 수는 없었을 수 있다. 다행히 그런 극단적 사태는 벌어지지 않았고 당연히 그 문건은 실행될 이유가 없었다.”

 

 

(홍재희)=== 라고 주장하고 있다. 독일 통일 당시 동독 시민들이 결성한 노이에스 포럼이 초촛불들고 ‘우리는 독일인이다’를 외치면서 동서독 통일을 요구했었다. 그러나 폭동은 발생하지 않았고 베를린 장벽은 붕괴됐다. 그런 독일 통일 당시  동독 시민들이 결성한 노이에스 포럼이 초촛불들고 집회하는 것보다 더 광범위하게 박근혜 탄핵 촛불 집회 진행됐으나 유혈 사태 발생 1건도 없었고 불법행위 1건도 없었다.  이런 형화적인  박근혜 탄핵 국면은 기무사령부와 한국군이 아닌 경찰의 역량으로 충분히 질서 유지가 가능했다.  박근혜 탄핵 촛불 집회 당시 촛불 집회참가 국민들과 경찰들이 기념촬영하고 또 경찰들이 근혜 탄핵 촛불 집회 참가 국민들 요청으로 기념사진 촬영 도와주기 까지 했었다.   대한민국 의 3권 분립 민주주의 안전하게 보호됐고 오히려 법원이 촛불집회 청와대 앞 100m 까지 허용 했으나   불상사는 한건도 없었다. 이런 국민들   상대로 박근혜 친위 쿠데타 시도한 사람들 엄벌에 처해야 한다.

 

 

조선사설은

 

 

“ 지난 30년에 걸쳐 정권 교체를 이어온 대한민국 민주주의는 군부의 쿠데타가 원천적으로 불가능한 수준에 도달한 지 이미 오래다. 더구나 이 기무사 문건은 탄핵 반대 세력에 의한 과격 폭력 시위도 염두에 두고 작성된 것이다. 그런데도 최악의 경우에 대비한 검토 문건을 두고 '쿠데타' 운운하는 것은 적폐 청산을 이어가려는 목적은 아닌가. 청와대 말대로 '위중함, 심각성, 폭발력'이 큰 사안이라면 왜 문건이 공개된 즉시 수사를 지시하지 않고 지금에서야 하는지도 의문이다.”

 

 

(홍재희)=== 라고 주장하고 있다. 독재에 맞섰던  4.19 유혁혁명과  전두환 신군부에 맞섰던 5.18 유혈 민중 항쟁과 6월유혈항쟁과 비교해서   계엄령 명분 없는 촛불 집회는  가장  평화적으로 진행됐다. 그런데 국군기무사령부가 박근혜 친위 쿠데타 문건 작성한 것은 용납할수 없는 민주공화국 헌법거치 파괴행위이다.

 

 

 (자료출처=2018년 7월11일 조선일보[사설] 탄핵 찬반 세력 국가 전복 상황 때 軍은 어떻게 해야 하나)

 

 

 

 

  • 추천
    0
  • 비추천
    0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비추천 등록일
457080 병역면제 방상훈 사장의 조선일보가 한미군사훈련중단 발목잡기 하나? 조선[사설] 한 미 군·정부 합동 훈련 이렇게 없어지나 에 대해서 hhhon 83 0/0 07.11
457079 원전족 조선일보의 탈원전 발목잡기? 조선[사설] 정부와 원자력학계, 탈원전 놓고 국민 앞에서 토론하라 에 대해서 hhhon 130 0/0 07.11
» 기무사 쿠데타 문건 옹호하는 쿠데타신문 조선일보 폐간하라? 조선 [사설] 탄핵 찬반 세력 국가 전복 상황 때 군은 어떻게 해야 하나 에 대해서 hhhon 94 0/0 07.11
457077 [저희들의 한탄] 참 좋은 마을이 될 뻔 했는데.... 백두산 108 0/0 07.11
457076 마침내 촛불혁명이 문화대혁명으로 발전하는가?기무사 계엄령문건 논란! 팔기군 198 0/0 07.11
457075 만민이 우러러 칭송하는 우리 수령님 [2] soehymjul 164 2/0 07.11
457074 촛불정부임을 하나둘 포기해가는 문재인 정부 [2] soehymjul 279 5/0 07.11
457073 국가보안법의 억지 미군과 한국군부의 보호 아래에 기생하는 비겁하고 비열한 한국 우익들 [1] true민족애 113 2/0 07.11
457072 반역당의 정체는 그 무엇으로써도 가리워질수 없다(5) soehymjul 86 1/0 07.11
457071 반역당의 정체는 그 무엇으로써도 가리워질수 없다(4) soehymjul 100 1/0 07.11
457070 민주주의보다는 독재가 더 괜찮은 체제 아닌가 ? [2] rhdid2 99 2/0 07.10
457069 국민은 앞으로 국회는 꺼꾸로... 나홀로정론 103 1/0 07.10
457068 신주는 신함에 청향빛결 106 1/0 07.10
457067 문재인 대통령의 기무사문건 독립수사명령! 대한민국의 군의 설자리는 과연 어디인가? 팔기군 126 0/0 07.10
457066 쿠데타 성공하여 촛불폭도 모조리 죽여버리자아~~~~~~ 충격쩍 증거사진 첨부~~~~~ [1] 한빛농사꾼 153 1/0 07.10
457065 아름다운 제주 추억 [9] 꺾은 붓 214 4/0 07.10
457064 트럼프, 군산복합체 유혹 뿌리치고 김정은과 비핵화 담판 ? 방송 뉴스보도비평 hhhon 88 0/0 07.10
457063 문재인 현상 경찰차벽 없는 여성집회 남녀차별철폐 진화된목소리? 방송3사 뉴스보도비평 hhhon 96 0/0 07.10
457062 장자연 재조사 방상훈사주 일가족 조선일보 경영에서 물러나야? KBS 뉴스보도비평 [2] hhhon 120 2/0 07.10
457061 안 대표님! 어찌 그딴 'ㄱ소리' 하십니까? [1] 백두산 114 1/0 07.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