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로그인
컨텐츠


정치 토론방

운영원칙

평양 다녀온 러 전문가 -북한 미국과의 전쟁 진지하게 고민해

정치soehymjul (soehymjul)
76.*.114.223
  • 추천 1
  • 비추천 0
  • 조회 77
  • 댓글 0
  • 2018.01.11 22:47

서프라이즈에서 하루님의 글을 퍼왔습니다
-----------------------------------------------------------------------

평양 다녀온 러 전문가 "북한, 미국과의 전쟁 진지하게 고민해"
번호 188235 글쓴이 하루 조회 300 누리 9 (5,14, 1:1:2) 등록일 2018-1-11 17:41 대문 0

평양 다녀온 러 전문가 "북한, 미국과의 전쟁 진지하게 고민해"

2018/01/11 16:06

"북 당국자들, 남북의 전쟁위기 인식차에 놀라…핵무기는 정권 보장용"
북 관리들, 미국과 핵균형 고수하며 "우리 병사들은 군화 신고 잔다"

(서울=연합뉴스)북한 당국자들이 미국의 대북 전쟁 태세를 두려워하고 있다고 미국의 북한 전문 매체 38노스가 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한반도 전문가인 알렉산드르 보론초프 러시아 과학아카데미 동방학연구소 교수는 지난해 11월 중순 평양을 방문해 북한의 외교 관리들과 미국과 북한 간의 전쟁 가능성에 대해 대화를 나눴다며 38노스에 이 같은 북한 내 기류를 전했다.

보론초프 교수는 북한 외무성 산하 군축 및 평화연구소 전문가들과의 대화에서 이들이 미국과의 전쟁을 매우 진지하게 고민한다는 인상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들은 미국과의 전쟁을 "언제 일어날지의 문제만 남은" 당연한 수순으로 받아들이고 있다는 것이다.

이들은 북한을 지척에 두고 미국이 실시하는 정기적·비정기적 군사훈련과 관련해 그 규모만 커진 것이 아니라 대규모 충돌에 대비해 미국이 특정한 작전상 목표를 달성하고자 근본적으로 새로운 요소를 도입했다고 주장했다.

이는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 직후 미국이 한반도 인근에 항공모함을 파견하고 한국, 일본 등과 합동 훈련을 한 것을 가리킨 발언으로 추정된다.

북한 관리들은 이처럼 한반도 긴장 관계가 일촉즉발인 상황임에도 한국에서는 다르게 인식하는 것 같다며 양국 간 인식 차에도 놀라움을 표했다고 한다.

트럼프 대통령의 '미국 우선주의' 정책 기조를 고려할 때 미국은 북한과 대규모 군사 충돌로 인해 끔찍한 인명 피해가 발생하는 상황도 충분히 감내할 것 같은데 한국 국민은 트럼프 대통령이 전쟁을 일으킬 리 없으며 현재의 위기 분위기나 호전적인 수사, 긴장 고조를 일종의 연출로 여긴다는 점에서다.

북한 관리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에 대한 선제공격에 나설 가능성이 날로 커지는 현실을 한국인들이 제대로 이해하지 못한다며 북한은 이런 환상에 사로잡혀 있지 않다고 강조했다고 보론초프 교수는 전했다.

그럼에도 미국과 핵 균형을 이루겠다는 북한의 목표는 여전히 견고하다고도 밝혔다.

또 전쟁 발발 가능성이 두렵기는 하나 피하지는 않겠다며 "우리 병사들은 군화를 벗고 잠을 잔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실제로 미 정보당국은 북한이 남북대화와 관계없이 무기 개발을 지속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남북대화를 통해 희망 섞인 기대가 커지고 있지만, 북한의 무기 프로그램에는 아직 변화는 없다는 것이다.

기밀 정보를 분석하는 미 관리들은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미국이 자신을 제거하려 하기 때문에 이를 막으려면 핵무기를 개발해야 한다고 믿는다고 지적했다.

보론초프 교수가 만난 북한 관리들도 북한이 미국과의 '핵 균형' 달성을 이루려는 이유는 미국 본토 공격을 위해서가 아니라고 항변했다.

이들은 '북한이 미국 본토를 사정권에 두는 핵무기를 개발했다고 해도 북한 파괴를 자초할 수 있는 무기를 왜 쏘겠느냐'며 핵무기 개발이 북한 정권의 생존 보장을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http://www.yonhapnews.co.kr/…/0200000000AKR2018011113370000…

---------------

Is the US Preparing for Preventive War? Views from North Korea

미국은 예방전쟁을 준비하고 있는가? 북한은 어떻게 보는가?

BY: ALEXANDER VORONTSOV
JANUARY 10, 2018

In mid-November 2017, I spent several days in Pyongyang talking to DPRK foreign ministry officials about the prospects of war between North Korea and the United States. These were sobering discussions. All of my interlocutors made it clear that while North Korea does not want war, it will not hide from it either. These officials feared that the US was already trying to shape the battlefield for a military operation against the North, and that South Koreans do not seem to have grasped the reality that the Trump administration is set on a course for preventive war. However, Pyongyang is extremely serious about this scenario and is not bluffing when it says that “only one question remains: when will war break out?” In this respect, our counterparts emphasized that “our soldiers have long been sleeping without removing their boots.”

2017년 11월 중순 보론초프는 평양에서 며칠을 보내며 북한의 외무성 관리들에게 북미 전쟁 전망에 대해 물었다. 대화는 정신이 번쩍들게하는 것이었다. 내가 대화를 나눈 모든 북한 외무성 관리들은 북한은 전쟁을 원하지 않지만, 또한 이를 피하지도 않을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 이들 관리들은 미국이 이미 북한과 전쟁을 하려고 하고 있으며,(shape the battlefield for a military operation), 남한 사람들이 트럼프 정권이 예방전쟁의 길에 접어들었다는 현실을 파악하지 못하고 있는 것처럼 보인다고 두려워했다. 하지만 북한은 이 시나리오에 대해 매우 심각하며, 남아있는 단 하나의 문제는 전쟁이 언제 발발할 것인지라고 진지하게 말한다. 이점에서 북한 외무성 관리들은 " 우리 병사들은 신발을 벗지않고 잠을 자왔다"고 강조했다.

To Freeze or Not to Freeze?

During my visit, I heard nothing to suggest that North Korea is prepared, at this time, to be the first to accept the Russian and Chinese proposal for a freeze on its missile and nuclear tests in return for American agreement to freeze its joint military exercises with South Korea. The North Koreans insisted their sovereignty be respected and rejected any preconditions.

Although my North Korean interlocutors acknowledged that the Korean Peninsula was sliding toward war, they reaffirmed the country’s commitment to achieving nuclear parity with the United States. Moreover, according to experts from the DPRK Foreign Ministry’s Institute for Disarmament and Peace, the United States is not just expanding the scale of regular and irregular military exercises along North Korea’s perimeter, but also introducing fundamentally new elements designed to achieve specific operational goals in the event of a large-scale conflict between North Korea and the United States.

The Pentagon is Preparing for War

Indeed, North Koreans see the US-ROK exercises as anything but routine; to the contrary, there was a sense among them that the Pentagon has launched the contact reconnaissance phase of a military operation it is planning to undertake on the peninsula. They noted that the geographical features of the Korean Peninsula provide no opportunity for the gradual, methodical buildup of troops to create a superior strike force—as was the case before the US attacked Iraq—and that North Korea would immediately notice such actions and naturally regard them as a casus belli. In their eyes, the Pentagon is rehearsing elements of a coordinated military operation one step at a time. The three aircraft carrier strike groups that are operating in Korea’s East Sea, as well as many other operations, were not just a show of force.

동해에서 활동하고 있는 세개의 항공모함 전단은 다른 많은 작전들과 마찬가지로 단지 위력 시범을 보여주는 것이 아니다.

The same is true, they argued, about the latest US-South Korean air exercise Vigilant Ace, which involved 230 aircraft and a large number of varied types of stealth aircraft. The deployment for the first time of so many stealth airplanes looks especially ominous from the North Korean perspective against the backdrop of recent US-ROK exercises practicing decapitation strikes against Kim Jong Un in a first strike using ground, naval, air and special operations forces. These, and many other new elements that have appeared in drills over the past several months, have elicited growing concern that different elements of a combined arms operation against North Korea are being methodically rehearsed and that “zero hour,” as they put it, is not too far away.

The North Korean-South Korean Perception Gap

In my conversations in Pyongyang, senior North Korean Foreign Ministry officials did not conceal their surprise that Seoul failed to see the huge gap in threat perceptions between American and South Korean societies. The North Koreans see growing signs, reflecting President Donald Trump’s “America First” principle, that the United States is prepared to accept the terrible loss of lives that would result from a large-scale military conflict with North Korea. In contrast, South Korean public opinion continues to believe that president Trump would never start a war in Korea—and that the tension, crisis-like atmosphere, and belligerent rhetoric are all posturing.

North Korean diplomats expressed surprise that a substantial part of the South Korean elite have missed many indications, reflected in polling data,[1] that a majority of Americans now believe that the US cannot allow North Korea to acquire a missile capable of delivering a nuclear weapon to the US mainland and that Pyongyang would order such a strike as soon as it had this capability. North Korean diplomats stressed that this is a misperception. As one opined, “it would be suicidal to attack the USA first and especially with nuclear weapons. We understand that it would be the last day of our country.” These officials were truly baffled that a majority of the South Korean population does not seem to have grasped the reality that the Trump administration, despite the risks, is inching ever closer to a preventive strike on North Korea. Pyongyang, they maintained, is under no such illusions.

Nuclear Parity and Then Dialogue?

North Korean experts reiterated that they are striving to reach some kind “nuclear parity” with the US, but not in order to use it in an unprovoked first strike against the American mainland. When we expressed doubt regarding the North Korean ability to achieve this parity, their rather uncertain explanations led us to believe they, more accurately, have some kind of “specific asymmetrical” nuclear parity in mind. Finally they told us: “We are diplomats, not military guys. Only our leader knows the issue in full.” They expressed bewilderment over why the political establishment in the US is unwilling to ask itself a very simple question: even if North Korea does develop the capability to target the continental US with nuclear weapons, why would it launch such weapons if it would result in the destruction of North Korea? These weapons are being developed to preserve the survival of North Korea.

In short, sooner rather than later, it would benefit both sides to establish a US-DPRK dialogue that would allow Pyongyang to clarify its real intentions and reach consensus with the US on a plan to resolve the nuclear issue. As is well-known, the new year has started off with some important positive changes to the North-South Korean relationship, but the analysis of these significant and encouraging events on the Inter-Korean agenda is subject of a separate article. How they will affect the overall US-DPRK relationship is yet to be seen.

[1]
See: John Delury, “All Options On the Table: How to Prevent War?” East Asia Foundation, October 31, 2017. http://www.keaf.org/…/EAF_Policy_Debate_All_Options_On_the_….

http://www.38north.org/2018/01/avorontsov011018/

http://surprise.or.kr/board/view.php…

"북 당국자들, 남북의 전쟁위기 인식차에 놀라…핵무기는 정권 보장용" 북 관리들, 미국과 핵균형 고수하며 "우리 병사들은 군화 신고 잔다" : (서울=연합뉴스) 권혜진 기자 = 북한 당국자들이 미국의 대북 전쟁 태세를 두려워하�...
YONHAPNEWS.CO.KR|작성자: 연합뉴스
  • 추천
    1
  • 비추천
    0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비추천 등록일
450869 6.25 때 우리나라를 돕기 위해서 군사 비 군사부분 협력국가와 네트워크를 형성하여 경제 협력체를 만들고 각 나라의 사회개발에 적극참여하도록 하고 이디오피아 이집트 등 지금 경제적으로 어려운 나라들을 적극 경제협력동반자 관계를 구축하고 시리아 이라크가 전쟁이 끝나면 대규모 복구작업에 진출을 하고 뛰어난 토목기술과 건축기술을 동원하여 지구에서 가장 악조건에 있는 북극과 남극지역에 호텔을 건설을 주도하여 나간다. 나홀로정론 72 0/0 01.12
450868 그럼 우리 후대에는 세게 1 등국가를 꿈꿀 수 았다. 이는 전혀 허황된 꿈이 아니다. 이모든 꿈은 북한의 문제가 해결되기 전에는 어렵다. 우리나라의 안보 경제 외교 통일의 문제는 북한과 협력없이는 성공할 수 없다. 힘든 과정이 남아 있겠지만 과감하고 획기적이며 발상전환을 통해서 민족의 숙원인 남북협력과 평화 통일을 꿈을 꿀 수 있으며 안정적인 경제성장의 문제를 해결하게 되면 우리는 굳이 돌아다니며 박근혜 식 구걸외교를 할 필요가 없다 나홀로정론 60 0/0 01.12
450867 외교는 김대중 대통령이 했던 등거리 외교를 회복시키겠다. 어느나라와 일방적인 관계가 아니라 러시아 중국 미국 일본과 같은 내용 같은 수준의 외교협력과 경제협력을 이끌어내겠다. 나는 이 모든 정책을 충분히 해결해 낼 수 있다고 장담한다. 이런 대통령 어떤가 ? 나홀로정론 78 0/0 01.12
450866 가능성은 전혀 없지만 소설이라 생각하고 내가 대통령이 된다면 하고 상상하는 정책을 써 보겠다. 정체는 강력한 대통령 책임제를 주축으로 하겠다. 그리고 대통령은 안보, 통일, 외교, 경제만 책임지고 다른 부처는 총리가 책임지게 하겠다. 그리고 총리는 야당이 추천하는 인사로 임명하겠다. 국회는 상하원으로 분리하고 상원은 대통령 관장 업무 부서만 다루고 하원은 총리가 관장하는 업무만 다루도록 하겠다. 나홀로정론 69 0/0 01.12
450865 가능성은 전혀 없지만 소설이라 생각하고 내가 대통령이 된다면 하고 상상하는 정책을 써 보겠다. 정체는 강력한 대통령 책임제를 주축으로 하겠다. 그리고 대통령은 안보, 통일, 외교, 경제만 책임지고 다른 부처는 총리가 책임지게 하겠다. 그리고 총리는 야당이 추천하는 인사로 임명하겠다. 국회는 상하원으로 분리하고 상원은 대통령 관장 업무 부서만 다루고 하원은 총리가 관장하는 업무만 다루도록 하겠다. 나홀로정론 77 0/0 01.12
450864 징기스칸님 고맙습니다. 나홀로정론 104 0/1 01.12
450863 양산도 님 감사합니다. 나홀로정론 65 0/0 01.12
450862 여러분의 성원에 답을 합니다. 나홀로정론 68 0/0 01.12
450861 영양가 있는 글로 답을 합니다. 나홀로정론 67 0/0 01.12
450860 핵보유 5개국과 북핵 그리고 문재인정부의 설 자리 soehymjul 84 0/0 01.12
450859 남의 잔치집울타리주변에서 어슬렁거리는 승냥이의 몰골 soehymjul 108 1/0 01.12
450858 장백이는 한해가 지났는데 총명함이 흐려질까? 그야말로 사즉사인가? 접속 75 1/0 01.12
450857 사즉생 생즉사하니 조선은 올해 결실을 맺어야지? 장백산인 84 0/1 01.12
450856 알고보면 쇠심줄 이런년이 북한을 더 고립. 가난. 불행하게 만드는거다. 접속 70 2/2 01.12
» 평양 다녀온 러 전문가 -북한 미국과의 전쟁 진지하게 고민해 soehymjul 77 1/0 01.11
450854 지랄양산도야. 니는 애비 에미도 없는 친일 매국노 양아치제. 접속 93 5/2 01.11
450853 조선족 마약밀수 심각하다. 천편일률 72 0/0 01.11
450852 김정은 복장하고 뉴욕 걷기 , 큐팍 웃긴영상 모음 4편 [한글자막] QPark Funny Video Compilation Part4 양산도 50 0/0 01.11
450851 김정은,도피생활 "살해 위협받아" 북한붕괴직전!!! 양산도 60 0/0 01.11
450850 평창 동계 올림픽에서 열려야 할 북미아이스하키리그(NHL)가 중국에서 열리는 것은 무슨 괴변인가? 양산도 75 0/0 01.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