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로그인
컨텐츠


사회 토론방

운영원칙

1. 현재 10대~20대(밀레니엄세대)의 가장 큰 특징은 "간접체험"이다.

사회???? (ftft4233)
211.*.202.9
  • 추천 0
  • 비추천 0
  • 조회 243
  • 댓글 0
  • 2017.08.10 23:33

한국사회는 시대에 따라 다양한 세대들이 존재해왔다. x세대, y세대, n세대 그외에도 자조적인 뉘앙스가 담긴 n포세대까지 각 세대는 그 시대의 청소년, 청년들의 대표적인 특징을 나타내 주었다.


그리고 현재 90년 중반~2000년대 태어난 세대는 밀레니엄 세대라 칭해진다. 이들의 가장 두드러지는 특징은


1.실제 현실활동보다 온라인 활동이 더 활발하고,

2.현실보다 온라인에서 "하나의 주제로 묶인 커뮤니티"속 다수의 사람들과 정보와 감정을 더 많이공유하며,

3.현실의 좁고 깊은 인간관계보다 온라인상의 얇지만 폭넓은 인간관계를 갖고,

4.사회 전반에 대한 관심은 많고 사회운동에 적극 참여하지만 개인 사생활또한 지극히 중요시 한다는점

이다.


그러면 왜 이들은 이런 특성을 가지게 되었는가? 라고 생각해볼때 가장 큰 이유는 "획일화된 교육열"때문이라고 생각한다. 이들은 청소년기, 학창시절에 자유시간이 턱없이 부족했었다. 실제로 사람을 만나는 장소는 학교 아니면 학원뿐이고 그나마도 대화를 하기보단 학업에 치중해야 하는 환경이었다. 이런 환경에서 "스마트폰"의 발전은 청소년들이 현실이 아닌 온라인에서 인간관계를 쌓도록 자연스럽게 유도하게 되었다. 


온라인에서의 인간관계는 대단히 확장성이 넓다. 비록 상대방이 누구인지 모를지라도 같은 커뮤니티에 속해 있다는 것 만으로 동질감을 느낄수 있고 단지 몇줄의 대화나 댓글만으로 감정이 쉽게 전이된다. 누군가의 체험이 담긴 글은 곧바로 수백, 수천, 수만명이 읽게되고 이들은 마치 같은 체험을 한 기분을 느낄수 있다. 상대방을 모른다는건 오히려 편견없이 의견을 수용할수 있게 해주고 오히려 잘 아는사람의 얘기보다 더 쉽게 공감할수도 있게 해준다. 즉, 이들의 간접체험은 하루에도 수십, 수백번 일어날수 있고 하나의 체험이 수만, 수십만명의 공감을 이끌어 낼수도 있는것이다. 이어서..


  • 추천
    0
  • 비추천
    0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비추천 등록일
» 1. 현재 10대~20대(밀레니엄세대)의 가장 큰 특징은 "간접체험"이다. ???? 243 0/0 08.10
206932 경찰적폐 유현철 경찰청 대변인 성상납 협박 녹취록 홍상선 293 0/0 08.10
206931 삼성 청탁 문자는 영혼을 갉아먹는 범죄다 kova88 235 0/0 08.10
206930 아마겟돈 스토르게 305 0/0 08.08
206929 인생은 무상 할까요? 민흘림 245 0/0 08.07
206928 고 최진실 딸 최준희의 연이은 주장! 팔기군 320 0/0 08.06
206927 대한민국 행정부의 정식 출범 아리랑 386 0/0 08.05
206926 평택이 위대한 역사의 현장이다 방효문 412 0/0 08.04
206925 이 시대가 전하는 우리의 소리 방효문 393 0/0 08.04
206924 새 역사를 만들어 간다 방효문 383 0/0 08.04
206923 8 월의 크리스 마스 방효문 373 0/0 08.04
206922 7 월이 시작 되었다 방효문 381 0/0 08.04
206921 정보경찰의 어린아이 위해 동영상 홍상선 456 0/0 08.01
206920 유현철 경찰청 대변인 성상납 협박 녹취록 홍상선 454 0/0 08.01
206919 평양의 한 곳을 거의 1년에 걸쳐서 인도네시아인이 촬영한 장면인데,볼만하다. 양산도 511 0/0 07.31
206918 수도방위사령부에서 이등병을 사살했습니다 h5724 539 0/0 07.29
206917 우려의 시선을 문재인 정권에 보낸다 민흘림 418 0/0 07.29
206916 유현철 경찰청 대변인 성상납 협박 녹취록 홍상선 513 0/0 07.28
206915 자기가 했던 말도 못 지키는 놈!!! 양산도 427 0/0 07.28
206914 환경파괴 전면 백지화를 요구하는 서산시민사회연대 출범 기자회견! 시골목사 422 0/0 07.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