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로그인
컨텐츠


문화 토론방

운영원칙

믿음과 과학 -- 과연 무엇을 신뢰할까 ?

문화하늘메신저 (cmleek)
219.*.173.70
  • 추천 0
  • 비추천 2
  • 조회 1129
  • 댓글 0
  • 2017.03.08 09:26

하나님은 전지전능하십니다.



창35:11 하나님이 그에게 이르시되 나는 전능한 하나님이라 생육하며 번성하라



하나님의 계획은 완벽하고 그의 지식은 오류가 없으며 그의 감정은 사랑으로 가득차 있습니다



반대로 인간의 지식은 불완전하고 오류도 많습니다.

인간의 센서인 오감도 부정확하고 오감을 통해 들어온 정보를 종합하는 뇌의 기능도 제한되기 떄문입니다.

거미는 더듬이를 통해 세상을 인식합니다.

그 더듬이가 인간에게는 청각 시각 촉각 미각 후각일뿐입니다.

인간의 모든 지식을 의심하라는 데카르트는 참으로 지혜로운 자입니다.

단지 자기의 존재 자체 하나만 인정하는 것입니다.

그래서 "나는 생각한다 고로 존재한다"란 명언이 나온 것입니다.

그런데 인간은 생각을 많이 해봤자 별거 없습니다. 어떻게 먹고살까? 어떻게 사랑하는 사람을 만나 번식할까?뿐입니다



그러므로 인간이 세워놓은 모든 가설들은 토론의 주제도 되어야 하고 증명도 요구되야 하고 논리적이어야 어느정도 인정받습니다. 그래도 불완전하고 오류가 있는 것입니다.



그러나 전지전능하신 하나님의 말씀은 오류가 없습니다.

기독교인은 바로 하나님의 말씀을 믿는 자입니다.



그럼 어떻게 기독교인들은 하나님의 말씀을 신뢰하게 되었을까요?

바로 하나님의 말씀이 강력하고 능력이 있고 한번 하신 말씀은 꼭 이루어지기 때문입니다.



하나님의 말씀은 굳이 증명해야 한다면 그 말씀이 이루어지나 안이루어지나를 보면 되는 것입니다.

성경이 바로 그 증거가 됩니다.

성경에는 수많은 예언의 말씀이 이루어 지는 것을 보여줍니다.



다니엘서 2장에는 느브갓네살왕이 꾼 꿈을 다니엘이 해석하는 장면이 나옵니다.

다니엘은 해석을 통해 페르시아, 헬라(그리스), 로마의 출현을 정확히 예언합니다.

그리고 그대로 역사가 이루어 짐을 우린 알고 있습니다.



이런 예언의 말씀이 이루어짐을 성경의 무수히 많은 곳에서 볼 수 있습니다.

예언의 말씀이 한치의 오차도 없이 이루어지는 절대적인 하나님의 말씀을 어찌하여 인정하지 않을 수 있겠습니까?

그래서 하나님의 말씀은 믿음의 대상으로 받아드려지는 것입니다.



더듬이 지식으로 체계를 세운 인간의 과학은 의심의 대상이기에 끊임없이 비판하고 증명을 요구하는 것입니다.



그 하나님의 말씀이 육신을 오신 분이 예수 그리스도이신 것입니다.



요1:14 말씀이 육신이 되어 우리 가운데 거하시매 우리가 그의 영광을 보니 아버지의 독생자의 영광이요 은혜와 진리가 충만하더라


그러기에 예수님은 죽은 자도 살리셨고 병든자도 고치셨고 물위를 걷기도 하시고 결국 부활하신 것입니다

더듬이 지식으로는 받아들이기 힘들것입니다.

전지전능하신 하나님은 다행히도 사랑으로 가득차 있으십니다.



성경을 읽어 보십시요. 그리고 확인해 보십시요. 예언들이 과연 이루어 졌는지를...



예수님품으로 오십시요. 예수님이 두 팔을 벌리고 환영해 주실것입니다.

  • 추천
    0
  • 비추천
    2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비추천 등록일
70158 <단언컨데>박근혜는 비참한 최후를 마감할 것이다. 블랙홀 1350 1/0 03.11
70157 치료하시는 하나님. sarhalim54 1191 0/0 03.11
70156 일반인의 리먼 가설의 이해- 증명은 언제쯤 가능 할까? 민흘림 1373 0/0 03.11
70155 독재자 박근혜 주술사 최순실의 희대의 국정농단 대참사 아리랑 1245 0/0 03.10
» 믿음과 과학 -- 과연 무엇을 신뢰할까 ? 하늘메신저 1129 0/2 03.08
70153 (증명) 리만 가설 [3] 유전 3077 0/0 03.04
70152 현대건설 사기분양, 대법원 확정 판결 김기수 1585 0/0 03.02
70151 3.1절에 즈음하여 아리랑 1587 0/0 03.01
70150 무소불위의 독재자에게 대화와 소통이 가능한가? 아리랑 1617 0/0 03.01
70149 소리없는 살인 무기 스토르게 1731 0/0 02.25
70148 미국이 대한민국 국민을 위한 자선사업 국가일까요? 아리랑 1591 0/0 02.25
70147 사이비 교주 박근혜의 광신도들이 헌법재판소 법정서 광란의 추태 아리랑 1646 1/0 02.23
70146 거룩하라 sarhalim54 1600 0/0 02.21
70145 탄핵 정국의 마지막 카드 국정농단의 조력자 우병우 구속 아리랑 1794 1/0 02.21
70144 믿음의 주여 온전케 하시는 예수를 바라보자! 성도는 무거운 짐과 얽매이기 쉬운 죄를 벗어버리고 인내를 가지고 주님 앞에 서는 그날까지 믿음의 경주를 해야 한다. 시골목사 2955 0/0 02.20
70143 미국은 대한민국과 국민을 위한 우방인가? 아리랑 13364 17/3 02.20
70142 선(정의 양심)이 악(비리 부정 부도덕)을 이기는가? 아리랑 1712 0/0 02.20
70141 칼릴 지브란, 예언자 제21회, 시간에 대하여 황인채 1827 0/0 02.16
70140 특검에서 활약하고 있는 특검보 변호사와 파견 검사 등에게 훈장 수여 아리랑 1689 0/0 02.15
70139 박근혜 최순실 국정 농단은 미군정 때 이미 뿌리 내린 것이다. 아리랑 1647 0/0 02.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