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로그인
컨텐츠


문화 토론방

운영원칙

(증명) 리만 가설

문화유전 (mindbank)
121.*.97.155
  • 추천 0
  • 비추천 0
  • 조회 3620
  • 댓글 3
  • 2017.03.04 05:54
리만 가설에 대해 이해하려면 아래 NHK 방송의 유튜브 동영상을 시청하면 중등생이라도 매우 쉽게 이해될 것입니다.


링크 크릭

(동영상 업로드 유저가 제목을 "우주천재와 양자역학의" 라는 이상한 이름으로 올렸는데 나는 단순히 양자역학이라는 관심 제목이 유튜브 접속시 가장 상단에 서비스되어 나타났기 때문에 시청하게된 것입니다.)


동영상에서 가장 중요한 부분만 캡처한 화면을 아래에 17장 업로드 합니다.

리만가설.jpg


필자인 유전의 글을 꾸준히 보아왔다면 내 경우와 같이 바로 한눈에 보고 리만 가설의 비밀이 어디에 있는지 눈치 챌 수도 있었을 것입니다.

그러나 백오십 년이 넘도록 이렇게 간단한 답변을 누구도 하지 못하고 모든 수학자들이 매달려서 밀레니엄 문제로 인정되면서 상금을 백만 달러까지 걸어놓았다는 것을 보면 나처럼 단번에 알아내기란 쉽지 않았을 것이기도 합니다.

위 캡처한 사진에서 보듯이, 리만 가설은 오일러의 곱에서 시작되었으며 그 답이 " π ^2 / 6 "으로 귀결되었고 그 다시 여러 유도 과정을 거쳐 캡처 사진 16번째로 언급되는 "4개의 제로점"이 무한하게 일직선 상으로 동일하게 분포된다는 것을 말하고 있습니다.

그럼 4개의 제로점이 왜 발생했는가에 대해서 알면 답은 쉽게 풀릴 것입니다.

http://blog.naver.com/mindbank/memo/100095722421
위 블로그 링크의 상단에 보면 필명으로 "프라임"을 사용하는 수학 석사의 논문이 파일로 저장되어 있습니다.

프라임님은 나와 2009년도 이전부터 여러 인터넷 상에서 많은 토론을 했고 내가 그의 논문을 지지하는 입장에서 그 논문의 홍보를 하게 된 관계이기도 합니다.

그 논문에서 중요한 팩트 중의 하나는, 원(서클)과 6각형의 관계에서 원을 6의 2배수인 12각형으로 세분했을 때 시간을 표시하는 시계의 12가지 방향각 중 각각 1시, 5시, 7시, 11시 방향에 소수(프라임)가 위치한다는 것입니다.

-
원주율 [number π, 圓周率] 두산백과 기하학 > 기하학일반 원주의 길이와 그 지름의 비. 반지름 r인 원의 원주의 길이를 l이라 하면, 원주의 길이 l과 지름의 길이 2r와의 비 l/2r이 원주율이다. 그리스문자 π(파이)로 나타낸다. 3.14159265358979...로 계속되는...
-

위 사전적 정의를 다시

"시계의 시침을 나타내는 1(A), 5(B), 7(C), 11(D)시 방향에 위치시키는 점이, 12시와 6시를 직선으로 연결하고 그것을 밑변으로 연결하는 삼각형의 도형을 그렸을 때 각각 4개의 삼각형이 되는데 이때 해당 꼭지점 A,, B, C, D의 각은 모두 동일하며 이 동일함으로 리만이 언급한 4개의 제로점이 유도된다."

이것에서 파생된 모든 수학적 가설이 리만 이후로 150년 동안 신비와 우주의 비밀로 연구되고 있었을 뿐입니다.

위 증명은 원주율(π 파이)와 내가 정의한 무한 각형의 주율인 뭔주율(기호는 한자 으뜸 원 "元" 으로 정함. 영어명은 Mwon)과 함께 연구되었을 때 리만과 같은 "가설"이 아닌 "유전의 선답(先答)"으로 "물의 육각수와 얼음 결정구조의 각형에 따라 절대온도의 0도인 섭씨 -273.15 이하의 새로운 온도계를 만들 수 있다"가 실험적으로 증명 될 것입니다.



---

시계의 12진법은 6진법(π ^2 / 6 에서의 나누기 6이 6진법)에 수렴되고 12진법에서 소수의 위치가 1시, 5시, 7시, 11시 방향으로만 항상 일정하게 위치되는 것은 특별한 이유가 있어서가 아닌 단순히 10진법과 12진법 간의 차이에 의한 현상일 뿐이며, 이것은 소수가 10진법에서 그 소수의 끝자리가 항상 1, 3, 7, 9(19, 29....등)로만 끝나는 것과 마찬가지의 현상입니다. (2017.03.03 09:30:20)

---

(2017.03.16 09:24)

제목: 극대수에서 한번에 소수 찾기
필명: 유전



위 링크의 글에서 이어지는 내용입니다.


소수는 그 끝자리가 1, 3, 7, 9에서만 발견되고 있습니다. 그런데 오일러의 답에 따라 10이 넘는 수열에서는 나누기 6대신에 6의 배수인 나누기 12를 했을 때 나머지의 값이 1, 5, 7, 11인 경우에만 소수가 자리합니다. 따라서 극대수의 수열이라도 그 끝자리가 1, 3, 7, 9로 끝나는 수만을 먼저 찾고 다시 " 12제곱 X "로 나누었을 때 나머지의 수가 1, 5, 7, 11로 끝나지 않는다면 소수가 아니라고 정의하겠습니다.


예를 들어, 31, 33, 37, 39에서 31은 7, 33은 9, 37은 1, 39는 3이 남기 때문에 이 중에서 1, 5, 7, 11 중에 속한 31과 37은 소수이고 33과 39는 소수가 아닙니다.


중성부력.jpg
  • 추천
    0
  • 비추천
    0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비추천 등록일
70159 절대 왕조 시대 세종대왕의 민본주의 왕도 정치 아리랑 1974 0/0 03.15
70158 대통령 파면, 위대한 민초 후예들의 승리. 쪽바리타도 1283 1/0 03.14
70157 한국의 미(20)-돌담과 축대(5) 민흘림 4361 0/0 03.13
70156 <ㅋㅋ>박근혜, 결국 야반 도주로 도둑년임을 자인하다.. 블랙홀 1102 1/0 03.13
70155 세상의 기원. 거룩하라 sarhalim54 1299 0/0 03.13
70154 <단언컨데>박근혜는 비참한 최후를 마감할 것이다. 블랙홀 1374 1/0 03.11
70153 치료하시는 하나님. sarhalim54 1225 0/0 03.11
70152 일반인의 리먼 가설의 이해- 증명은 언제쯤 가능 할까? 민흘림 1514 0/0 03.11
70151 독재자 박근혜 주술사 최순실의 희대의 국정농단 대참사 아리랑 1291 0/0 03.10
70150 믿음과 과학 -- 과연 무엇을 신뢰할까 ? 하늘메신저 1164 0/2 03.08
» (증명) 리만 가설 [3] 유전 3620 0/0 03.04
70148 현대건설 사기분양, 대법원 확정 판결 김기수 1621 0/0 03.02
70147 3.1절에 즈음하여 아리랑 1633 0/0 03.01
70146 무소불위의 독재자에게 대화와 소통이 가능한가? 아리랑 1669 0/0 03.01
70145 소리없는 살인 무기 스토르게 1786 0/0 02.25
70144 미국이 대한민국 국민을 위한 자선사업 국가일까요? 아리랑 1648 0/0 02.25
70143 사이비 교주 박근혜의 광신도들이 헌법재판소 법정서 광란의 추태 아리랑 1700 1/0 02.23
70142 거룩하라 sarhalim54 1648 0/0 02.21
70141 탄핵 정국의 마지막 카드 국정농단의 조력자 우병우 구속 아리랑 1849 1/0 02.21
70140 믿음의 주여 온전케 하시는 예수를 바라보자! 성도는 무거운 짐과 얽매이기 쉬운 죄를 벗어버리고 인내를 가지고 주님 앞에 서는 그날까지 믿음의 경주를 해야 한다. 시골목사 3262 0/0 02.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