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로그인
컨텐츠


정치 토론방

운영원칙

"중국군, 한국·일본 사드 돌파용 극초음속 무기개발중"

칸와디펜스리뷰 "中 개발, 미국보다 진전됐을 가능성"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중국 인민해방군 소속 로켓군이 한국과 일본 등에 배치된 미사일 방어를 돌파하고자 사거리가 짧은 극초음속 무기를 개발하고 있다고 교도통신이 캐나다의 중국어 군사전문지 '칸와디펜스리뷰'(漢和防務評論)를 인용, 26일 보도했다.

통신은 이 무기는 '극초음속 활공 비상체'로 불리며 마하 5~10의 속도로 비상할 것이라고 전한 뒤 "개발이 진행되면 일본의 방위 시스템이 무력화될 우려가 있다"고 전망했다.

해당 무기는 핵무기를 대신하는 차세대 무기로 꼽히며 미국과 러시아도 개발 경쟁을 벌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에선 주한미군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배치를 결정했고, 항공자위대의 지대공 유도미사일 패트리엇(PAC3)과 해상자위대의 해상배치형 요격미사일(SM3)이 배치된 일본 역시 사드 배치를 검토 중이다. 대만은 PAC3를 배치한 상태다.

칸와디펜스리뷰에 따르면 중국 로켓군은 이런 동아시아 미사일 방어망에 맞서려고 최근 극초음속 무기 계획을 수립했다.

극초음속 무기는 탄도미사일에 탑재돼 발사되며, 도중 분리돼 극초음속으로 활공하면서 방향을 바꿀 수 있어 요격이 매우 어려운 것으로 전해졌다.

교도통신은 중국 국유기업인 '중국항천과학기술집단'이 '089 프로젝트'로 불리는 극초음속 무기개발 계획을 추진하고 있다고 전했다.

장거리 탄도미사일에 탑재해 미국 본토의 미사일 방어에 대항하는 걸 목적으로 실험이 반복되고 있다고 교도통신은 덧붙였다.

통신은 "미국 언론에 따르면 중국은 극초음속 무기 실험 7회 중 6회 성공했다"며 "미국보다 실험 횟수가 많다"고 전했다.

지난해 4월 명보(明報) 등 중화권 언론은 중국이 극초음속 비행체를 성공리에 시험 발사했다고 미 외교안보 전문지 '내셔널 인터레스트'를 인용해 보도한 바 있다. 당시 중국이 극초음속 비행체 시험에 나선 것은 7번째로 알려졌다.

칸와디펜스리뷰 편집발행인은 "중국의 개발이 미국보다 진전되고 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통신은 이와 관련, 중국 정부도 실험 실시를 인정했던 적이 있지만, 동아시아를 대상으로 사거리가 짧은 극초음속 무기개발은 전혀 알려지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 추천
    1
  • 비추천
    0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비추천 등록일
436973 양산도 님 이래도 헛소리 하실랍니까 ? [2] 나홀로정론 1248 3/0 02.27
436972 시리아를 군사적으로 지원하는척 하면서 반군들에 온갖 무기를 사용하여 시리아를 공공연하게 무기 시험장으로 만든 러시아.저 종자들이 전쟁광아니면 누가 전쟁광인가? ???? 815 1/0 02.27
436971 아시아 최빈국 라오스 경제를 들어가보자~ 양산도 1158 1/0 02.27
436970 핵포기아닌 핵동결을 전제로 곧 유엔의 대북제제가 해제되고 미국이 거액의 무상원조와 대량의 차관을 바칠것이라는 북의 소문을 침잠시키자.핵포기의 댓가는 없다! ???? 809 1/0 02.27
» 북핵은 외면하면서 우리의 방어미사일배치에 발광하는 중공! 심지어 미국 본토방공망을 뚫을 첨단미사일까지 개발중이란다.저런 종자들이 전쟁광 아니면 누가 전쟁광인가? ???? 624 1/0 02.27
436968 무능한 대통령과 교묘한 권한 대행 변화물결 721 1/0 02.27
436967 문재인의 남한쌀과 북한 옥수수 맞교환이 북미 대화 촉진? 조선[사설] 문 "쌀과 북 광물 맞교환", 핵 독가스는 눈에 안 보이나 에 대해서 hhhon 659 1/0 02.27
436966 특검과 헌제, 판검사 보다 더 큰 결정권자들. 변화물결 591 0/0 02.27
436965 대북제재 압박 봉쇄 이명박근혜 조선일보는 김정은 정권버팀목? 조선[사설] 중,대북 송유관 끊어 김정은 만행 멈추게 하라 에 대해서 hhhon 975 0/0 02.27
436964 이명박근혜조중동대북 제재 북핵 회학무기 개발 부추겨? 조선[사설] 형제 독살에 최악 화학무기 VX 사용한 김정은 에 대해서 hhhon 757 0/0 02.27
436963 황교완 총리는 국민을 속이지 마십시요 변화물결 905 1/0 02.27
436962 VX치사설에 대한 중국 전문가의 3대 의문 soehymjul 787 9/2 02.27
436961 미군 전투기들 시리아 데이르 에즈주르 은행 폭격 20명 사망 soehymjul 837 6/2 02.27
436960 3월초 예정이었던 <북-미 뉴욕 회담<전격적으로 무산> soehymjul 941 4/2 02.27
436959 유언비어 유포 이건 공안출신 황교안이가 애용하던 엄단용이다.그런데 박근혜 무리들이 그 유언비어의 진수를 보인다. file true민족애 1283 2/0 02.26
436958 이재명이 대통령에 당선된다고 보는 국민은 단 2.2%뿐 봄빛깔 714 0/0 02.26
436957 미군의 북한 선제타격 남북의 극도의 군사적 긴장에 대한 준비가 전무한 한국인들은 동키호태 [1] file true민족애 1262 4/0 02.26
436956 ksoi 여론조사에서 호남 지역 민주당 지지도가 무려 68.5% [1] 봄빛깔 907 0/0 02.26
436955 현대건설 사기분양, 대법원 확정 판결 김기수 556 0/1 02.26
436954 김대중이 북괴한테 몰래 보내준 돈 4억 5,000만 달러를 분명히 재조사를 해야 한다! 양산도 494 0/0 02.26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