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로그인
컨텐츠


정치 토론방

운영원칙

탈북여성, '18호 수용소'내 인권유린 실태 첫 고발 !

정치양산도 (q8434647)
211.*.172.164
  • 추천 2
  • 비추천 0
  • 조회 1029
  • 댓글 0
  • 2017.02.07 13:42

방송으로 보니까 완전끔찍한  인간 도살장이었다.

삼촌이 군대생활을 하면서 배가 고파서 부대를 이탈하다 붙잡혔다는 이유로

연좌제에 걸려서 식구들이 전부 18호 수용소에서 인간이하의 대접을 받으면서

생사람의 치아도 뽑아버리는 짓으로 인간이하의 생활을 한 것을 고발했다!

 

~~~~~~~~~~~~~~~~~~~~~~~~~~~~~~~~~~~~~~~~~~~~~~~~~

 

탈북여성, '18호 수용소'내 인권유린 실태 첫 고발

              

  • 입력 : 2017.02.07 01:46 | 수정 : 2017.02.07

2012년 7월 11일 서울 종로구 인사동 한 갤러리에서 ㈔북한민주화네트워크가 주최한 '탈북자가 직접 그린 북한 정치범수용소' 전시에서 관람객들이 최장기수 탈북자 김혜숙 씨가 그린 그림을 바탕으로 만든 18호 북창 정치범수용소 모형 [연합뉴스 자료사진]

탈북여성, '18호 수용소'내 인권유린 실태 첫 고발

(서울=연합뉴스) 문관현 기자 = 탈북여성이 북한 '18호 수용소'의 인권유린 실태를 처음 고발해 관심을 끌고 있다. 

평안남도 북창군 소재 18호 수용소에 갇혀있다 탈출했다는 박금옥 씨는 6일 채널A의 '이제 만나러 갑니다'에 출연해 "수용소에서 탄광 일을 하면서 실수하자, 톱과 망치, 도끼 등으로 구타당했다"면서 "목숨만 겨우 붙어 있을 정도로 마구 구타했다"고 수용소 내 여성에 대한 폭력 사례를 고발했다.

박 씨는 수용소를 몰래 탈출했다 40일 만에 복귀한 적이 있다면서 "남성 간부들이 (꿇어앉은 여성의) 무릎 위에 올라타 야구방망이로 숨을 죽여놓고 마구 때렸다. 펜치로 치아를 뽑아버리겠다고 위협하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박 씨는 수용소에 가게 된 배경에 대해 "삼촌이 군 복무 중 배고픔을 못 이겨 탈출하다 체포됐다는 이유로 가족이 모두 수용소에 끌려갔다"면서 "한 살부터 스물네 살 때까지 18호 수용소에 있었다. 저처럼 한 살 때 (수용소에) 들어가는 경우도 많았다"고 말했다. 

박 씨는 수용소에서 보위부 지도원과 보안원, 간부, 주민(범죄 혐의를 벗은 해제민과 이동 제한을 받는 이주민) 등으로 분류돼 4단계 계급사회가 엄연히 존재했다면서 "간부 자녀들이 (수용소 주민 자녀들을) 발길로 차는 것을 당연하다고 여겼고, 때리면 때리는 대로 다 맞아야 했다"고 만연한 폭력 실태를 고발했다.
 

이어 "(배고픔을 견디지 못해) 독버섯을 소금에 절여 먹은 산모가 아기에게 젖을 주는 바람에 둘 다 사망한 사례도 있었다"면서 "(열 살 때 술 공장에서 훔쳐온) 술 찌꺼기와 도토리를 섞어 먹었다. 일어나면 (가족이) 죽지 않았나 확인부터 하곤 했다"고 울먹이기도 했다.
 
북한은 국제사회의 계속된 폐쇄 요구에도 불구하고 18호 수용소를 포함 평안남도 개천의 14호, 함경남도 요덕의 15호, 함경북도 명간의 16호, 함경북도 청진의 25호 등 정치범수용소를 운영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khmoon@yna.co.kr 
 
아래 주소를 클릭하면 영상이 보인다.
 
                  ↓↓↓↓
 
 

<embed title='스튜디오를 눈물바다로 만든, 수용소에서 가족을 잃은 이야기... [이만갑] 268회 20170205' width='719px' height='404px' src='http://videofarm.daum.net/controller/video/viewer/Video.html?vid=sa2e7Mc4lMBBOVfIIZ9cUmV&play_loc=undefined&alert=true' frameborder='0' scrolling='no'>

 

 

 

 

  • 추천
    2
  • 비추천
    0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비추천 등록일
436444 대선 여론조사의 편향과 허구 삼봉산 936 1/0 02.07
436443 거 위 알 -29 file 씻구문... 1120 0/0 02.07
436442 북한 (국)평화자동차가 생산한 국산세단들 [4] 장백산인 1004 1/0 02.07
436441 변화와 개혁을 주장하면 진보좌파 빨갱이라며? 변화물결 746 0/0 02.07
» 탈북여성, '18호 수용소'내 인권유린 실태 첫 고발 ! 양산도 1029 2/0 02.07
436439 한국의 미래를 내다보는 쪽바리 언론들!!! 양산도 858 2/0 02.07
436438 안희정의 노짱 과거 코스프레와 안철수의 4차 산업혁명 방송3사 뉴스보도비평 hhhon 773 0/0 02.07
436437 미국이 중국견제위해 제주해군기지 군침 흘리네? 방송뉴스보도비평 hhhon 681 0/0 02.07
436436 황교안 대통령 코스프레와 구제역 확산 방송3사 뉴스보도비평 hhhon 703 0/0 02.07
436435 보이지 않는 진보- 어디에 숨어있나? 민흘림 782 1/0 02.07
436434 미군의 줌왈트가 한국에 배치가 된다면 또 발광을 할 놈들~~~ㅎㅎ 양산도 831 0/0 02.07
436433 안희정은 정치 기회주의자인가 합리주의자인가 [1] 초량아저씨 8463 33/8 02.07
436432 대한민국은 대통령과 최순실에게 특권을 부여한 사실이 없다. 변화물결 1092 0/0 02.07
436431 너홀로 정론 씨~당신의 정신건강은 심각한 문제입니다~~~ file 양산도 1626 4/2 02.07
436430 현대건설 사기분양, 대법원 확정 판결 김기수 779 1/1 02.07
436429 앞서가는 보수는없다 변화물결 758 0/0 02.07
436428 태극기 집회 참가자들은 염치도 상식도 없는 자들이다 변화물결 785 3/0 02.07
436427 좋은 글이라 강추 합니다. 한국에서도 미군철수해라! 소련군, 중국군 다 철수했는데, "트럼프야 돈없으면 철수해라" 고 말할 사람이 있을가???? !!!! [25] Chingiskhan 1142 7/7 02.07
436426 안철수 문재인 4차산업혁명정책경쟁 대한민국 희망보여? 조선[사설] 대선 '야 야 대결' 가능성까지 있다는데 에 대해서 hhhon 679 0/0 02.07
436425 전세계는 반트럼프 집회 조선일보는 태극기 성조기 집회 부추겨? 조선[사설] 대선주자들 '태극기 집회' 저변의 '안보 걱정' 무시 말라 에 대해서 hhhon 781 0/0 02.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