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로그인
컨텐츠


정치 토론방

운영원칙

설날 이후의 민심 흐름 전망

정치봄빛깔 (solnamuu)
118.*.215.107
  • 추천 11
  • 비추천 1
  • 조회 921
  • 댓글 2
  • 2017.01.29 17:01

반기문이 바른정당에 기웃거리자 박지원, 손학규, 김종인이 심술이 나서 쌀쌀맞은 몇 마디 말을 했다. 지지율이 떨어졌다. 반기문이 "앗, 뜨거!" 하며 제3자대 정치인에 코드를 맞추어 문재인 왕따 대열에 동참하였다. 개헌을 고리로 한 반문 연대를 적극 주장한 것이 그것이다.

 

문재인 고립화 행보는 이미 국민들에게 식상한 정치 전략이다. 이런 스탠스를 취한다고 국민들이 열광할 리 없다. 게다가 반기문이 총리 보따리를 싸들고 제3지대 정치인을 찾아가 추파를 던지는 행동거지는 국민들의 눈에 구태 정치로 비춰질 게 뻔하다.

또, 박지원, 김종인, 손학규 등 제3지대에서 개헌 노래 부르는 노땅 정치인에 대한 국민적 신뢰도가 땅에 떨어진지 오래다. 손학규의 지지율만 봐도 그걸 객관적으로 가늠할 수 있다. 대부분의 여론조사에서 손학규의 지지율이 2%에 불과하다. 반기문이 이런 형편 없는 제3지대 정치인과 어울리는 것만으로도 국민들으로부터 감점을 받는다.

반기문의 기본적인 지지층이 정권을 빼앗기고 싶지 않은 전통적 보수층인데, 야권 성향의 박지원, 김종인, 손학규에게 구걸하는 모양새는 보수층의 일탈 요인이 된다.

 

박지원, 김종인, 손학규 모두가 "반기문을 만나보니 실망이다. 같이 손 못 잡겠다."는 식의 반응을 보였고, 이게 설 연휴 기간의 주요 뉴스가 되었다. 이 때문에 국민들은 반기문이 정치력이 형편 없으면서 DJ, YS 폼 잡는다고 고까운 눈길로 바라보고 있다.

 

이러하니, 반기문의 지지율이 설 이후 오를 턱이 없다. 최소한 12% 대까지 빠질 것으로 보인다. 그 수혜는 보수 진영의 떠오르는 아이콘 황교안이 받을 것 같다. 아마 황교안은 10%에 근접할 것이다.

 

이재명이 반등할 가능성이 없지만, 그렇다고 여기서 더 급락할 것 같지도 않다. 정의당 후보 심상정이 임팩트한 무언가를 보여주지 않는 한, 더더욱 그렇다. 국민들은 사이다 발언에 집착하는 언행, 강한 리더십에 염증을 내고, 그 대신 부드러운 이미지의 젊은 정치인 안희정에게 나라를 경영하도록 시켜봤으면 참 멋지겠는데 하는 생각을 조금씩 가지는 것 같다. 그렇다고 하면, 안희정의 지지율이 여기서 조금 더 오를 것 같긴 한데, 문재인이 눈에 밟혀서 크게 오르지는 않을 듯하다.

 

최근, 안철수의 단호하고 정공법에 입각한 대선 접근 방식은 호남 유권자들에게 큰 호응을 얻는 듯하다. 예전 여론조사를 보면, 호남에서조차 반기문, 이재명 등에 밀리기가 일쑤인데, 이제는 문재인에 이은 당당한 2위다. 안철수의 지지율이 좀 더 올라갈 것 같다.

 

문재인의 지지율은 안희정, 안철수 두 안 씨의 분발로 당장 치고 나가기가 어려울 것 같다. 현재 상태로 정체하고 있다가 탄핵이 인용되면서 3차 상승이 있을 것이다.

 

그럼.

 

  • 추천
    11
  • 비추천
    1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비추천 등록일
436362 이곳 김일성 광팬들에게 알린다.80년대 만주일대를 돌아다니며 만주 공비들을 수없이 만나고 중공 기밀자료를 들여다보고 쓴 방대한 김일성 평전이 나왔다.필독하라!! [1] ???? 134 2/1 01.30
436361 요즘 술맛이 왜 좋은가?? 백두산 118 0/0 01.30
436360 그 놈을 말할 때, 낱말 앞에 꾸미는 말을 왜 또 덧붙였을까? 그리고 대선에 나서는 ㄴ들은... [4] 백두산 147 1/1 01.30
436359 손석희야 !!! 나는 얼마짜리냐!!! 양산도 102 2/1 01.30
436358 어느 분께서 제발 알켜주세요!! 백두산 148 3/1 01.30
436357 반기문! 득표전에 2가지만은 하지 말게!! 백두산 128 1/1 01.30
436356 이 회식판은 어느 ㄱㅅㄲ가 마련했나요?? 그리고 뒤를 이은 ㄴ은 언 ㄴ인가요?? 백두산 129 3/1 01.30
436355 탄핵이 기각되면 국민의 힘으로 언론과 검찰이 정리될 것이다라는 청와대 밑바닥 인생 [2] file true민족애 324 5/0 01.30
436354 소나뀨 간만에 바른 말 하다 [2] 장백산인 159 1/3 01.29
436353 박근혜 탄핵결정에 떠도는 묘한 풍문 알아볼까요 187 2/0 01.29
436352 북한 설 명절을 보도하는 KBS 뉴스의 종미극우적 왜곡 시각 [2] true민족애 187 2/0 01.29
436351 군사독재 김종필에게 욕먹는 사람이 대통령이 되어야 정상이다. [1] true민족애 209 5/0 01.29
436350 이재명을 대통령에 당선시켜 삼성 장학생들 쓸러버리자 [5] 황인채 387 12/0 01.29
» 설날 이후의 민심 흐름 전망 [2] 봄빛깔 921 11/1 01.29
436348 여러분~~~김정은이가 아직도 자기를 낳아준 엄마가 누구인지 공개를 못해서 슬프다고 하네요~~ [1] 양산도 355 0/0 01.29
436347 내가 대통령이 된다면 이런 대통령이 되겠다(강원도를 위한 공약 보완) 나홀로정론 140 1/1 01.29
436346 명절 폭죽놀이 따위에 대기가 배기가스 수준이 되는 국가 주제에 거액을 날려가며 핵미사일 만들고 항공모함 만들어 약한 이웃을 찍어누르려 드는 자가 제정신일까? ???? 99 0/0 01.29
436345 우리가 독일의 헌법시스템을 중요시해야만 하는 이유는 팔기군 118 0/0 01.29
436344 송곳이라는 놈 고발할 필요성을 위해서 캡쳐 해 둡니다. [1] 나홀로정론 223 8/0 01.29
436343 [급히 공유해 주세요.] [1] 송곳 201 1/9 01.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