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로그인
컨텐츠


정치 토론방

운영원칙

설날 이후의 민심 흐름 전망

정치봄빛깔 (solnamuu)
118.*.215.107
  • 추천 11
  • 비추천 1
  • 조회 2634
  • 댓글 2
  • 2017.01.29 17:01

반기문이 바른정당에 기웃거리자 박지원, 손학규, 김종인이 심술이 나서 쌀쌀맞은 몇 마디 말을 했다. 지지율이 떨어졌다. 반기문이 "앗, 뜨거!" 하며 제3자대 정치인에 코드를 맞추어 문재인 왕따 대열에 동참하였다. 개헌을 고리로 한 반문 연대를 적극 주장한 것이 그것이다.

 

문재인 고립화 행보는 이미 국민들에게 식상한 정치 전략이다. 이런 스탠스를 취한다고 국민들이 열광할 리 없다. 게다가 반기문이 총리 보따리를 싸들고 제3지대 정치인을 찾아가 추파를 던지는 행동거지는 국민들의 눈에 구태 정치로 비춰질 게 뻔하다.

또, 박지원, 김종인, 손학규 등 제3지대에서 개헌 노래 부르는 노땅 정치인에 대한 국민적 신뢰도가 땅에 떨어진지 오래다. 손학규의 지지율만 봐도 그걸 객관적으로 가늠할 수 있다. 대부분의 여론조사에서 손학규의 지지율이 2%에 불과하다. 반기문이 이런 형편 없는 제3지대 정치인과 어울리는 것만으로도 국민들으로부터 감점을 받는다.

반기문의 기본적인 지지층이 정권을 빼앗기고 싶지 않은 전통적 보수층인데, 야권 성향의 박지원, 김종인, 손학규에게 구걸하는 모양새는 보수층의 일탈 요인이 된다.

 

박지원, 김종인, 손학규 모두가 "반기문을 만나보니 실망이다. 같이 손 못 잡겠다."는 식의 반응을 보였고, 이게 설 연휴 기간의 주요 뉴스가 되었다. 이 때문에 국민들은 반기문이 정치력이 형편 없으면서 DJ, YS 폼 잡는다고 고까운 눈길로 바라보고 있다.

 

이러하니, 반기문의 지지율이 설 이후 오를 턱이 없다. 최소한 12% 대까지 빠질 것으로 보인다. 그 수혜는 보수 진영의 떠오르는 아이콘 황교안이 받을 것 같다. 아마 황교안은 10%에 근접할 것이다.

 

이재명이 반등할 가능성이 없지만, 그렇다고 여기서 더 급락할 것 같지도 않다. 정의당 후보 심상정이 임팩트한 무언가를 보여주지 않는 한, 더더욱 그렇다. 국민들은 사이다 발언에 집착하는 언행, 강한 리더십에 염증을 내고, 그 대신 부드러운 이미지의 젊은 정치인 안희정에게 나라를 경영하도록 시켜봤으면 참 멋지겠는데 하는 생각을 조금씩 가지는 것 같다. 그렇다고 하면, 안희정의 지지율이 여기서 조금 더 오를 것 같긴 한데, 문재인이 눈에 밟혀서 크게 오르지는 않을 듯하다.

 

최근, 안철수의 단호하고 정공법에 입각한 대선 접근 방식은 호남 유권자들에게 큰 호응을 얻는 듯하다. 예전 여론조사를 보면, 호남에서조차 반기문, 이재명 등에 밀리기가 일쑤인데, 이제는 문재인에 이은 당당한 2위다. 안철수의 지지율이 좀 더 올라갈 것 같다.

 

문재인의 지지율은 안희정, 안철수 두 안 씨의 분발로 당장 치고 나가기가 어려울 것 같다. 현재 상태로 정체하고 있다가 탄핵이 인용되면서 3차 상승이 있을 것이다.

 

그럼.

 

  • 추천
    11
  • 비추천
    1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비추천 등록일
» 설날 이후의 민심 흐름 전망 [2] 봄빛깔 2634 11/1 01.29
436300 여러분~~~김정은이가 아직도 자기를 낳아준 엄마가 누구인지 공개를 못해서 슬프다고 하네요~~ [1] 양산도 880 0/0 01.29
436299 내가 대통령이 된다면 이런 대통령이 되겠다(강원도를 위한 공약 보완) 나홀로정론 285 1/1 01.29
436298 명절 폭죽놀이 따위에 대기가 배기가스 수준이 되는 국가 주제에 거액을 날려가며 핵미사일 만들고 항공모함 만들어 약한 이웃을 찍어누르려 드는 자가 제정신일까? ???? 238 0/0 01.29
436297 우리가 독일의 헌법시스템을 중요시해야만 하는 이유는 팔기군 228 0/0 01.29
436296 송곳이라는 놈 고발할 필요성을 위해서 캡쳐 해 둡니다. [1] 나홀로정론 423 8/0 01.29
436295 [급히 공유해 주세요.] [1] 송곳 384 1/9 01.29
436294 미 전역에 방송된 NBC 뉴스 [1] reelquiz 454 5/1 01.29
436293 .........................................................불통령 ......................................................................................... file 씻구문... 622 0/0 01.29
436292 기름장어 방귀넘이 개폭망한 이유.... [1] 송곳 321 0/3 01.29
436291 탄핵을 반대한 사람은 멍청한 국민이라고 주장한다 [1] 변화물결 285 1/1 01.29
436290 제보요청, 그것이 알고 싶다, 창원터널 file 알아볼까요 419 1/0 01.29
436289 절대로 가리울수 없는 핵진범인의 정체 [4] soehymjul 418 8/8 01.29
436288 변화와 개혁을 반대하는 늙은이들은 투표하지 마라 [1] 변화물결 282 1/0 01.29
436287 성노예범죄에 대한 일본의 국가적책임은 회피할수 없다 [3] soehymjul 317 4/7 01.29
436286 이 호로, 개 새끼들은 모두 저승으로 즉시 보내야 한다....아이 시원혀....ㅋㅋㅋ!!! [12] Chingiskhan 391 10/1 01.29
436285 "낭만에 초쳐먹는 소리" 그 슬픔, 삭제하시면 안됩니다. 남겨둬야 합니다. 사람들 반면교사 공부라도 되도록! [5] 산골나그네 355 8/4 01.29
436284 트람프를 파시스트라고 명칭하면 좋겠다! [2] Chingiskhan 315 2/1 01.29
436283 산골나그네님, 당신의 끈질긴 시비, 즉, 신은미 박사(당신은 이 칭호를 싫어하시지만 - 아마 박사학위를 못 받으셔서?)의 부인에도 불구하고 "북한을 형이상학적"이라고 했다는 왜곡보도에 대하여 저의 요청에 의하여 답이 또 왔습니다. 이 답을 보면 당신은 왜곡보도를 하는 언론이나 음모론을 제기하는 편에 가담을 하고 있다는 것이 증명이 됩니다. 앞으로 인생을 바르게 사십시요....ㅋㅋㅋ!!! Chingiskhan 267 3/8 01.29
436282 국정원과 국보법을 없애고 독립운동법을 만들자 [5] file soehymjul 5299 8/7 01.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