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로그인
컨텐츠


정치 토론방

운영원칙

춘제 폭죽에 中베이징 또다시 '스모그 대란'

차 배기가스 코에 대고 숨 쉬는 것 같아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중국 최대 명절인 춘제(春節·중국의 설)의 폭죽 때문에 수도 베이징(北京)이 또다시 스모그 대란에 시달리고 있다.

29일 신화망(新華網)에 따르면 베이징 환경감시센터는 지난 27일 청명했던 하늘이 폭죽이 터지기 시작한 당일 저녁부터 흐려지기 시작하더니 28일 오후 2시에는 PM 2.5(지름 2.5㎛ 이하의 초미세 먼지) 평균 농도가 647㎍/㎥까지 치솟았다고 밝혔다.

이 정도 스모그 수치는 최고 단계인 '적색경보'를 발령해야 할 정도로 자동차 배기가스를 코에 대고 숨을 쉬는 것과 같다.

베이징 환경당국은 베이징에 강풍이 불지 않아 오염 물질이 빠져나가지 못하는 상황에서 폭죽이 계속 터지면서 스모그 농도를 급격히 끌어올린 것으로 보고 있다.

환경 오염 우려로 베이징시 당국이 단속에 나서 올해 춘제에 베이징 내 폭죽 판매가 지난해보다 4.9% 줄었음에도 스모그 대란이 또다시 발생한 것이다.

베이징 차오양구의 한 주민은 "폭죽이 확실히 공기 오염을 가속한 것 같다"면서 "폭죽 때문에 도시 전체 소음도 너무 커졌다"고 불만을 터트렸다.

춘제에 폭죽을 터트리는 것은 중국의 전통이지만 베이징의 사례에서 볼 수 있듯이 최근 대기 오염 우려로 각 지방 정부들이 폭죽 판매를 통제하고 있다.

올해 춘제의 경우 중국의 444개 도시에서 폭죽 사용을 금지했으며 764개 도시는 폭죽 터트리기를 자제하도록 한 바 있다.
  • 추천
    0
  • 비추천
    0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비추천 등록일
436106 소나뀨 간만에 바른 말 하다 [2] 장백산인 940 1/3 01.29
436105 박근혜 탄핵결정에 떠도는 묘한 풍문 알아볼까요 943 2/0 01.29
436104 북한 설 명절을 보도하는 KBS 뉴스의 종미극우적 왜곡 시각 [2] true민족애 1099 2/0 01.29
436103 군사독재 김종필에게 욕먹는 사람이 대통령이 되어야 정상이다. [1] true민족애 1157 5/0 01.29
436102 이재명을 대통령에 당선시켜 삼성 장학생들 쓸러버리자 [5] 황인채 1494 12/0 01.29
436101 설날 이후의 민심 흐름 전망 [2] 봄빛깔 8264 11/1 01.29
436100 여러분~~~김정은이가 아직도 자기를 낳아준 엄마가 누구인지 공개를 못해서 슬프다고 하네요~~ [1] 양산도 2175 0/0 01.29
436099 내가 대통령이 된다면 이런 대통령이 되겠다(강원도를 위한 공약 보완) 나홀로정론 929 1/1 01.29
» 명절 폭죽놀이 따위에 대기가 배기가스 수준이 되는 국가 주제에 거액을 날려가며 핵미사일 만들고 항공모함 만들어 약한 이웃을 찍어누르려 드는 자가 제정신일까? ???? 694 0/0 01.29
436097 우리가 독일의 헌법시스템을 중요시해야만 하는 이유는 팔기군 582 0/0 01.29
436096 송곳이라는 놈 고발할 필요성을 위해서 캡쳐 해 둡니다. [1] 나홀로정론 1096 8/0 01.29
436095 [급히 공유해 주세요.] [1] 송곳 944 1/9 01.29
436094 미 전역에 방송된 NBC 뉴스 [1] reelquiz 1594 5/1 01.29
436093 .........................................................불통령 ......................................................................................... file 씻구문... 1122 0/0 01.29
436092 기름장어 방귀넘이 개폭망한 이유.... [1] 송곳 811 0/3 01.29
436091 탄핵을 반대한 사람은 멍청한 국민이라고 주장한다 [1] 변화물결 822 1/1 01.29
436090 제보요청, 그것이 알고 싶다, 창원터널 file 알아볼까요 1885 1/0 01.29
436089 절대로 가리울수 없는 핵진범인의 정체 [4] soehymjul 1187 8/8 01.29
436088 변화와 개혁을 반대하는 늙은이들은 투표하지 마라 [1] 변화물결 882 1/0 01.29
436087 성노예범죄에 대한 일본의 국가적책임은 회피할수 없다 [3] soehymjul 1067 4/7 01.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