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로그인
컨텐츠


정치 토론방

운영원칙

반기문의 야망

정치설죽매화 (fool437)
101.*.182.72
  • 추천 28
  • 비추천 3
  • 조회 3484
  • 댓글 3
  • 2017.01.14 17:34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은 귀국 제 일성으로 "분열된 나라를 하나로 묶겠다 패권 기득권 더는 안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10년  유엔총장 경험 내세우며" 인류평화 약자보호 위해 노력할 거라며 나라는 갈갈이 찢어지고 사회는 부조리와 부정으로 얼룩졌다"고 성토했다.
 
그러나 그는 부조리와 부정이  만연한 이유와 그 부조리와 부패를 조장한 원흉들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나라를 이꼴로 만든 부패세력들은 누구인가 ?정치교체를 해야할 대상은 과연 누구일까?
 
 반기문이 뉴욕에서 재직할 당시부터 그를 한국의 차기 대통령으로 점찍고 야망을불어넣어준자들은 그가 반드시 청산해야 할 기득권 세력들이 아닌가.. 
  박근혜와 그의 추종자,새누리당과 이명박 세력들이 누구보다도 더 적극적으로 반기문 자신을 추종 하는데 어떻게 정치를 교체한다는 말인가..
 
그가 내서우는 정치교체의 선결조건은 바로  온갖 술수와 모략과 중상으로 선량한 국민을 블렉리스트로 묶어놓고 나라를 갈갈이 찢어놓은 기득권세력을 멀리멀리 아웃시키는 것이다. 
 
그는 촛불집회를 높이 평가하면서도 촛불의 민심에 대해서는 너무 무지한 것 같다.촛불이 원하는 것은 부정과 부패의 청산이기도 하나 새로운 개혁을 시작하여 마무리 할 정권교체인 것이다.
무능하고 무지하며 무책임 하면서 탐욕에 눈이 멀어버린 근혜를 아직도 국가원수로 공경하는 반기문이야말로 대한민국의 민심을 몰라도 너무 모르는 청맹관이가 아닌가! 
 
그가 노무현 사망 시 이해 안 되는 애매한 태도를 보미며 유족들의 간곡한 호소도 외면했든 것은 명박정부에게 잡힌 약점 때문이라는 말도 있다. 그렇다고 하더라도 의리를 가진 장부라면 그 비열한 짓이 가능한 것이었을까 도저히 이해가 안된다.
 
반기문이  말하는 통합은  어떤 의미를 내포하고 있는가. 반기문의 야망속에 간절한  사회통합이 자리하고 있었다면 먼져 행동으로 보여줬어야 했다.
세월호 참사가 일어났든 그 해부터,그 이후로도 그는  모국을 여러번 방문 했다 단 한번이라도 그들의 분향소에 찾아가서 꽃 한송이 놓아주며 애도 한 적이  있는가.
 
수많은 날들을 비통한 마음으로 살아가는 유족들을 찾아가 진심어린 위로를 해준 적이 있는가? 세월호 진상조사를 방해하고 진실을 은폐하려는 박근혜와 그 일당들이 두려워서 눈치보느라 결행하지 못했나  아예 아무런 아픔도 느끼지 못한 건 아닌지 묻고 싶다
 
광화문 촛불집회에 오늘 당장 찾아가서 부패의 원흉 근혜와 그 동조자들 새누리당은 영원히 물러가라고 외칠만한 뱃장은 있는가...
그럴 자신이 없다면 처음부터 대권은 꿈도꾸지 말아야 한다.
본심은 감춰두고 입에붙은 간사한 언어로 통합을 부르짖으면서 국민을 호도하지 말라는 것이다.
 
정치란 말보다 실천이어야 한다.국민이 판단해야 할 기준은 과거에 어떤 도적적 덕목을  보다 많이 실천한 사람인가 그것에 평가의 중심을 둬야 한다는 것이다. 우리의 가장 큰 소망은 정권교체다 이 징글징글한 박근혜 독재가 역사속으로 하루빨리 사라지기를 바라는 마음 간절하다. 
  • 추천
    28
  • 비추천
    3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비추천 등록일
435746 중공이 청일전쟁때 졸전끝에 수장된 순양함을 침몰상태에서 보존하고 복제선을 만들기까지 한 것은 자국의 과거를 저주,비하하는 속방 조선의 후예들이 본받아야할 점이다. [3] ???? 399 0/0 01.14
435745 대통령은 도덕성 검증이 우선이다 비타민 267 0/0 01.14
435744 작년 12월 23일부터 태영호 공사는 북한을 폭로하고 있는데 오늘은 북한은 영국 보험회사에서 1년에 수천만 달러의 보험사기로 돈을 벌어 들인다고 했다! [1] 양산도 530 0/1 01.14
» 반기문의 야망 [3] 설죽매화 3484 28/3 01.14
435742 새누리당은 반기문 총장을 대통령으로 당선시킬수 없다 변화물결 455 0/0 01.14
435741 궤변이 판치는 사회??? [11] 양영감 546 10/3 01.14
435740 진보적 보수주의자 rhdid2 290 0/6 01.14
435739 [특종] 이틀 전에 국내조폭 연계 "북" 해커 10여 명 집단 탈북! [1] 양산도 635 2/0 01.14
435738 최고로 열악한 북한의 교통사정과 평양의 지하철이 비교되는 것과 23세의 꽃제비 아가씨의 비극!!! file 양산도 331 1/0 01.14
435737 정권교체가 무엇보다 화급하다 변화물결 309 1/0 01.14
435736 왜??? 북괴는 절라도를 그렇게 두둔할까??? file 양산도 332 1/1 01.14
435735 살인 현행범 근혜, 위기/ 근본해법? [1] korea31 381 0/1 01.14
435734 악간 긴 글을 퍼왔는데 출간 직후 마녀사냥 광풍을 일으키고는 죽 음지에 웅크리고있는 단편이니 지성인이고자 하는 분은 어떤 문제가 있는지 깊이 생각해보시기 바란다. [2] ???? 430 1/0 01.14
435733 안희정이 문제인을 우습게 보는 모양이네~~~ file 양산도 661 1/0 01.14
435732 동네 노총각들의 구애에 행복한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 봄빛깔 293 1/0 01.14
435731 문재인 "북한도 17세면 투표..19세는 아주 부끄러운 것" 헐~ 이건, 소위,"종북좌빨","색깔론" 어쩌구의 문제가 결코 아니다. [5] 산골나그네 820 10/4 01.14
435730 촛불민심이 국민 민심이아니라고 ? 변화물결 234 0/0 01.14
435729 최근 미국 고위안보관계자가 한미공조를 찰떡 공조로 표현했는데 차기 한국대선에서 야당 후보들이 당선되면 신속,원활한 주한미군 철수로 공조가 구체화될 가능성이 크다. ???? 225 0/0 01.14
435728 정은아! 꼼짝말고 있거라!! 자꾸 헛소리를 나불대면 곧 죽을 날이 올 것이다!!! 양산도 268 0/0 01.14
435727 문재인은 유비, 안희정은 관우, 이재명은 조조 봄빛깔 417 1/0 0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