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로그인
컨텐츠


정치 토론방

운영원칙

[단독]"대북제재로 인한 北 외화수입 손실규모 2억달러"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안보리 제재결의 2270호 이행효과 평가

해외 주재 北 상사원들 "전쟁 다음으로 힘든 것이 금융제재"


(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 결의로 인한 북한의 외화수입 손실규모는 9개월간 2억 달러(약 2천409억 원) 수준이라고 국가정보원 산하 연구기관인 국가안보전략연구원이 분석했다.

이 연구원은 10일 공개한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 2270호 이행효과 평가' 자료를 통해 "제재시행 이후 9개월(작년 3~11월)간 대중 수출과 외화벌이의 동반 감소로 전년 동기 대비 약 2억 달러의 외화수입 손실이 있었다"며 "외화손실액 2억 달러는 2015년 북한의 총수출액 27억 달러의 7.4% 수준"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외화수입 손실은 개성공단 폐쇄가 가장 크며, 대중 수출, 무기판매, 해운, 인력 송출 등 외화벌이 사업 전 분야에서 발생했다"고 평가했다.

북한의 대외 무역환경은 중국과 미국의 대북 압박으로 악화 추세에 있다고 이 연구원은 진단했다.

미국과 중국이 북한 핵 개발 관련 거래 혐의로 미국의 제재를 받은 훙샹그룹 사건을 계기로 북한의 안보리 결의 위반 행위를 차단하기 위한 후속조치에 착수했기 때문이다.

특히, 중국은 훙샹 사건에 연루된 관련자와 대북 거래업체를 대상으로 대대적인 조사를 실시했다. 훙샹 사건 이후 북한행 화물에 대한 전수검사가 진행되고 있어 통관에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고 이 연구원은 전했다.

연구원은 "동남아 국가들도 북한행 화물을 억류하고 주요 선사들이 컨테이너 임대를 거부하면서 북한 화물 운송에 차질이 발생하고 있다"며 "중국과 러시아를 비롯해 중동, 동남아 등 각국 은행들이 북한업체 계좌를 폐쇄하고, 자국 대북 사업가의 계좌도 통제하고 있다"고 밝혔다.

해외 주재 북한 상사원들은 "전쟁 다음으로 힘든 것이 금융제재"라며 어려움을 토로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연구원은 북한의 해외 노동자 파견과 관련해서는 "중국, 쿠웨이트 등 주요 고용국은 북한 근로자 입국 및 체류 규제를 강화하는 등 고용기피 분위기가 확산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대북제재 이후 북한 김정은 정권이 주민수탈과 공포통치를 강화하면서 내부 불만이 커지고 있다는 분석도 내놓았다.

연구원은 "외화수입 손실 보전을 위한 상납금 수시 강요와 노력동원 확대 등 주민수탈이 증대됨에 따라 민심이반이 심화하고 있다"며 "당과 군 등 핵심기관들마저 자금난으로 운영경비 부족과 사업 차질을 빚고 있어 기관 간 이권 사업을 둘러싼 갈등이 커지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김정은의 통치 스트레스가 가중돼 간부 숙청을 재개하는 등 공포통치가 심화해 간부와 주민들의 동요가 커지고 있다"며 "대북제재는 북한의 경제뿐만 아니라 체제 안정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는 만큼, 일관되게 지속 시행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 추천
    1
  • 비추천
    0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비추천 등록일
435441 대한민국 점령한 'AI'사태는 박근혜 정권 시스템 붕괴(무능)의 화룡점정 [2] 붉은 956 1/0 01.11
435440 박근혜특별법 제정하자 rdc 753 1/0 01.11
435439 김정은 우상화 집착한다는 태영호 거짓말 5일만에 들통? MBC 뉴스 데스크 보도비평 [2] hhhon 10511 14/20 01.11
435438 상식없는 대통령과 상식없는 대한민국 변화물결 819 2/0 01.11
435437 온 인류/UN의 최고 천황 궁 건립(서울, 평양에 합의? korea31 729 0/0 01.11
» 역시 개성공단폐쇄는 북한의 오만방자를 억누르는데 꼭 필요한 조치였다.진시황이 만리장성 쌓다 망했듯이 김가집단은 핵무기 만들다 망할 것이다. ???? 659 1/0 01.11
435435 국민을 위한 법이어야 한다 변화물결 695 1/0 01.11
435434 김대중 대통령 유족, 허위사실 유포 네티즌 고소 [1] soehymjul 2525 8/5 01.11
435433 태영호 공사가 말하는 김정은의 약점!!! 양산도 799 1/0 01.11
435432 서푼짜리 광대- 치졸한 모략극 soehymjul 805 4/3 01.11
435431 중국에 사대 외교 간 더불어 터진 송영길 국견 새끼들이 중국 폭격기를 때거지로 몰고왔냐!!! [1] 양산도 1247 2/1 01.11
435430 박정희 박근혜 부녀가 대를 이어 농락한 일본군 종군위안부문제? 조선[사설] 일본의 '위안부 소녀상' 공세 위험하다 에 대해서 hhhon 672 0/0 01.11
435429 시진핑 트럼프 박근혜 폭정 3각파도 한국경제 난파? 조선[사설] 정치 탓 체감 경기 악화, 자칫 '자기실현적' 위기 될 것 에 대해서 hhhon 622 0/0 01.11
435428 박사모 자숙하는 것이 태극기 사랑이고 애국이다? 조선[사설] 사회적 내전 같은 전운 속 '조기 대선' 시동 건 민주당 에 대해서 hhhon 585 0/0 01.11
435427 어리석은 민중을 위해 목숨을 바치시며 우리에게 남기신 정원스님의 말씀들-1 [1] file soehymjul 858 5/3 01.11
435426 어리석은 민중을 위해 목숨을 바치시며 우리에게 남기신 정원스님의 말씀들 file soehymjul 1656 3/2 01.11
435425 문재인 세력이 필요한 이유는 북한 문제에서 가장 지혜롭고 미래지향적이어서다. true민족애 638 2/1 01.11
435424 반기문을 통해서 본 한국 정치의 현실 삼봉산 669 1/0 01.10
435423 반기문이 어때서라니? [1] 영웅본색 713 8/2 01.10
435422 현대건설 사기분양, 대법원 확정 판결 김기수 570 1/0 01.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