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로그인
컨텐츠


정치 토론방

운영원칙

천주교 수원교구 사제연대 시국선언(8월 1일자)

정치양영감 (ycook2000)
59.*.163.48
  • 추천 239
  • 비추천 12
  • 조회 15474
  • 댓글 11
  • 2016.07.30 13:00

교회는 하느님의 소리통, 불의에 분노하고 저항해야

기사승인 2016.07.29  

- 수원교구 공동선 실현 사제연대 시국선언

묵은 땅을 갈아엎고 정의를 심어라 사랑의 열매를 거두리라”(호세아 10,12)

박근혜 정부 3년 6개월,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는 질식하였고, 99%의 국민들은 절망하고 있습니다.

국가 공권력은 정권의 사병이 되어 정당한 권리를 주장하는 국민들을 단죄하고 언론은 청와대의 앵무새로 전락하여 “99%의 국민들에게 개, 돼지가 되라”고 합니다.

1대 99의 신분제 사회에서 더 이상 이대로는 살 수 없다는 절망이 99%의 가슴을 짓누르는 지금, 현실의 절망감은 훨씬 깊고 지속적입니다. 재벌의 탐욕을 위해 빚과 가난은 대물림되어야 하고 무한 경쟁에 내몰린 아이들은 흙수저와 금수저로 갈라졌으며 저임금과 비정규직은 어찌하지 못하는 족쇄가 되어 버렸고, 우병우-진경준 게이트는 우리 사회의 고질적 병폐인 정경유착과 고위 공직자 부패의 심각성을 경고하고 있습니다.

 

세월호 참사의 진실 은폐, 역사교과서 국정화 강행, 굴욕적인 한일 위안부 합의, 오직 미국의 이익을 위해 마치 군사작전을 방불케 하듯 국민과 주민들의 의견 수렴 절차도 거치지 않은 채 일방적이고 기습적으로 강행 처리한 사드 배치 등 무도한 독재 권력의 무능과 독선, 불통의 폭주는 거침이 없습니다.

세월호 참사의 진실을 밝히는 것은 참된 민주주의 회복의 시금석입니다.

지난 6월 30일, 언론단체들은 세월호 참사 직후 청와대가 정권의 안위를 위해 KBS 보도를 통제하려했다는 증거가 담긴 통화 녹취록을 공개했습니다. 이정현 전 홍보수석이 KBS 김시곤 보도국장에게 전화를 걸어 KBS의 보도제작과 편성에 노골적으로 개입한 것이 만천하에 드러났습니다. 꽃다운 학생들과 어린이를 비롯한 국민 304명이 캄캄한 바다 속에서 구조를 기다릴 때 청와대의 관심사는 오로지 정권의 안위를 지키기 위한 진실 은폐와 언론 조작이었다는 사실에 충격을 금할 수 없습니다. 또한 세월호 참사의 진실규명과 참사의 재발방지를 위해 출범한 세월호 특조위는 진실 은폐에 급급한 박근혜 정부에 의해 손발이 잘린 채 1년 6개월 동안 사실상 공전하다가 강제해산의 위기에 처해 있습니다.

세월호 참사의 진실 규명은 당리당략 정쟁의 대상이 아니며 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해 반드시 진상을 명명백백하게 규명해야 하는 국가적 사안입니다. 진상을 가리고 책임자를 처벌하고 재발 방지와 안전한 사회 건설을 위한 총체적 대안 마련의 여부가 곧 우리 사회의 참된 민주주의 회복의 시금석이 될 것입니다.

지금은 불의한 시대 상황에 분노하고, 저항하며 연대할 때입니다.

이웃과 세상의 아픔에 무관심하고 나와 내 가족의 안위만을 걱정하며 어설픈 1%의 환상에 빠져 모두가 각자 도생의 길로 간다면 우리는 정말로 개, 돼지로 전락하게 될지도 모릅니다. 불의에 분노하고 저항하는 것은 불평불만에 가득 찬 이들의 반대를 위한 반대가 아닙니다. 저항은 애정에서 비롯된 행위이며 세상이 더 선하고 인간적인 곳으로 바뀔 수 있다는 굳은 신념 없이는 결코 취할 수 없는 행동입니다. 민주주의와 민생이 파탄 난 불의한 시대에 침묵하는 것은 죄악입니다. 인간 생명의 존엄성, 함께 살아가는 인간성의 회복, 공동선의 가치가 실현되는 참된 민주주의의 회복을 위해 우리 국민 모두가 나서야 합니다.

교회는 하느님의 소리통입니다. 우리는 사제의 양심으로 목소리를 내지 못하는 이들의 목소리가 되고자 합니다.

두렵고도 절망적인 상황에서의 저항이 역사적 연대를 위한 결단과 아울러 미래를 위한 희망의 씨앗이 되리라는 것을 믿어 의심치 않으며 우리는 다음과 같이 호소합니다.

1. 박근혜 대통령은 언론장악, 민생파탄, 안보파탄, 국정파탄, 권력형 부정비리 등 총체적 난국을 초래한 그동안의 실정을 책임지고 국민에게 사과하십시오.

1. 20대 국회는 세월호 특조위의 실질적인 조사활동이 가능하도록 세월호 특별법을 즉시 개정하십시오.

1. 박근혜 정권의 부당한 공영 언론개입에 대한 철저한 조사와 재발 방지를 위해 세월호 언론 청문회를 개최하십시오.

1. 동북아와 한반도 평화를 위협하는 사드배치 결정을 즉각 철회하십시오.

2016년 8월 1일
공동선 실현 사제연대


<함께 해 주신 천주교 수원교구 사제 124인>

강유빈, 강은식, 강정근, 강희재, 견덕호, 고성은, 고재민, 구영생, 권일수, 김건태, 김기원, 김기창, 김대영, 김대우, 김봉기, 김부호, 김선복, 김승만, 김승호, 김영빈, 김우정, 김유곤, 김의태, 김정환, 김종현, 김종훈, 김지웅, 김진범, 김태호, 김형중, 김형태, 김희강, 나도진, 나호준, 남승용, 노성호, 박건우, 박경훈, 박상일, 박상호, 박석천, 박찬호, 박찬홍, 박필범, 박한현, 박현창, 배명섭, 서북원, 서상진, 서용석, 서종엽, 손기정, 손창현, 심재형, 안병선, 안상일, 양기석, 오정섭, 원우재, 유승우, 유재훈, 유주성, 유희석, 윤동출, 윤민서, 이강건, 이건희, 이상헌, 이석재, 이성호, 이승남, 이승준, 이승환, 이영우, 이재열, 이재욱, 이재혁, 이정재, 이정혁, 이해윤, 이헌우, 이형동, 이호재, 인진교, 장대식, 장 유, 장찬헌, 전 홍, 전삼용, 정경민, 정상호, 정영철, 정진성, 정현호, 정희성, 조남구, 조성경, 조영준, 조원기, 조원식, 조한영, 지철현, 진효준, 최광호, 최규화, 최바오로, 최변재, 최병용, 최재철, 최종관, 최종환, 최진혁, 최황진, 한기석, 한만삼, 한민택, 한성기, 함문주, 함상혁, 현재봉, 현정수, 홍명호, 홍요셉, 황 현

<기사출처/가톨릭뉴스 지금여기>

  • 추천
    239
  • 비추천
    12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비추천 등록일
428413 찐짜 울고 싶을땐!.... [2] 도화지 832 2/0 07.30
428412 정부에서 약간의 서툰면이 있더라도 말야 ! ????? 622 2/2 07.30
428411 그 아낙이 하늘버스 추락, 폭발, 급살병... 등 기타 뭔 까닭으로 죽으면, 백두산 738 2/1 07.30
428410 대통령, 국회, 시울, 경기 북핵, 민생, 긴급, 비상 총회? korea31 724 1/0 07.30
428409 요즘 박근혜 생각 [1] 앞짱구 1136 5/0 07.30
428408 한글도 버벅거리는 박근혜한테 한자 상소문을??? [1] 양영감 1254 9/0 07.30
» 천주교 수원교구 사제연대 시국선언(8월 1일자) [11] 양영감 15474 239/12 07.30
428406 녹여라! 박정희 동상!! [3] 양영감 925 7/0 07.30
428405 현대건설 사기분양, 대법원 확정 판결 김기수 730 2/0 07.30
428404 대한제국과 개한미gook rhdid2 714 0/0 07.30
428403 김영란법은 손댈데가 없다 이어도 924 2/0 07.30
428402 <헉~~> 칠푼이의 망국적 작태 [1] 블랙홀 1183 8/0 07.30
428401 박근혜 정권의 거짓말쟁이들아 좀 듣거라!!!~~~ [2] 양영감 1335 11/0 07.30
428400 검찰에 대한민국 운명을 맏길 수는 없다 변화물결 604 1/0 07.30
428399 리용호 북외무상 연설_ ARF 남북보도 [2] soehymjul 1443 3/0 07.30
428398 검찰과 새누리당은 상호 보완 관계다 변화물결 778 3/0 07.30
428397 한국 국뻥부의 국뻥 하나 [1] 장백산인 835 2/0 07.30
428396 할리우드영화업자들에게 바라는 마음 장백산인 645 0/0 07.29
428395 힐러리! 이 개 쌍년아!! [1] 백두산 1221 2/2 07.29
428394 요즘은 기자놈보다 학자 과학자놈들이 사기를 더 쳐요!!!! 기자들 울고가겠네~~~ 망할민국 734 3/0 07.29